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대한스포츠 & 위너스기 초등학교 야구대회 서울 가동초 2연패
  • 한국스포츠통신
  • 등록 2018-03-12 10:41:27
  • 승인 2018.03.13 09:26
  • 호수 1157
  • 댓글 0

2018년 3회째를 맞는 ‘제3회 대한스포츠 & 위너스기 초등학교 야구대회’가 지난 2월21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사당초등학교 야구장서 개최됐다. 
 

▲박선일 사당초 야구부 감독(사진 왼쪽) 및 후원기업 후원자들

전국 20개 초등학교 야구팀이 참가한 가운데 김성훈 감독이 이끄는 서울의 가동초등학교가 전남 광주의 대성초등학교를 상대로 4:1로 승리, 대회 2연패를 차지했다.

본 대회는 서울특별시야구소프트볼협회(회장 류창수) 협조로 (주)대한스포츠와 (주)위너스크린골프, 선린인터넷고 77회 동문회 김태호 회장과 현재 성균관대학교 야구부에 재학 중인 김경민 선수의 모친 노용자씨 등이 3년째 후원하고 있다. 

본 대회는 본격적인 시즌에 돌입하기 전인 매해 2월에 서울 및 지방의 초등학교 팀들을 초청하여 시즌의 본격적인 출범을 알리는 대회로 치러져 왔다.

올해로 3년째 맞는 시즌 출범 대회
박선일 사당초 감독 주도 아래 개최

국내 초등학교 엘리트 야구부가 점차 침체되며 위축되고 있는 현 상황서, 서울 사당초등학교 야구부의 박선일 감독은 국내 야구장비 업체의 주축격인 (주)대한스포츠, 그리고 그의 모교인 선린인터넷고 동문과 그가 지도했던 제자들의 학부모들로부터 적극적인 지원과 후원을 이끌어내며 이번 대회를 기획하고 진행해왔다. 

이는 점차 침체일로를 걷고 있는 초등학교 엘리트 야구부를 다시 부흥시키자는 취지 아래 개인과 몇몇 기업들이 주도가 돼 개최되는 야구대회의 모범적인 사례로 자리매김했다.

올해에는 서울지역 초등학교 야구부 12개 팀과 지방의 초등학교 야구부 8개 팀 등 총 20개 팀이 본 대회에 출전했다. 

예년과 같이 각 조로 나뉘어 조별로 풀리그를 치른 후, 조별 우승자끼리 결선 토너먼트로 승부를 겨루어 우승 팀을 결정짓는 방식으로 대회가 진행됐다. 
 

▲대회 시상식

준결승전서 어유삼 감독이 이끄는 서울 역삼초등학교를 맞아 연장전 승부치기 끝에 2:1로 이기고 결승전에 오른 서울의 가동초등학교가 전남 광주의 대성초등학교를 맞이해 4:1의 무난한 승리를 거두고 우승을 차지함으로써 작년에 이어 본 대회의 2연패를 달성했다.

본 대회의 창설에 중추적인 역할을 했으며 대회의 주최 및 기획, 진행까지 도맡아 한 서울 사당초등학교 야구부의 박선일 감독은 참가팀 모든 구성원들, 선수와 학부모, 지도자들, 대회를 후원한 기업들과 제자 선수들의 학부모들, 서울특별시야구소프트볼협회의 관계자들과 심판진 그리고 대회기간 중 모든 진행을 함께 해주었던 사당초등학교 야구부의 코치진과 제자들과 그들의 학부모들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표명했다.


<www.apsk.co.kr>

 

<기사 속 기사> 이만수(전 SK와이번스 감독)의 기부 릴레이 '따뜻한 헐크'

지난달 7일 SK 와이번스 이만수 전 감독이 전라북도 익산시 리틀 야구단(감독 김수완)에 1호 피칭머신을 후원했다. 

이번 후원은 헐크 파운데이션(이사장 이만수)서 추진하고 있는 ‘유소년 야구 꿈나무 피칭머신 후원 프로젝트’로 올 연말까지 진행된다. 헐크 파운데이션은 야구와 교육을 통해 국내 및 라오스 청소년들을 지원하는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익산 주민들의 간절한 요청으로 익산시를 찾게 된 이만수 전 감독은 익산시 리틀 야구단원들에게 훈련 지도와 강연 등을 통해 재능기부를 진행했다. 

익산시서 지난 2011년 창단한 ‘익산시 리틀 야구단’은 지난 2017 U-12 전국 유소년 야구대회서 종합 3위를 기록했을 정도로 성적이 좋지만 지역 내에 엘리트 야구팀이 없기 때문에 단원들이 프로야구 선수의 꿈을 키우려면 군산시나 전주시로 이사해서 진학해야 하는 실정이다.

유소년 꿈나무 피칭머신 후원
국내 및 라오스 청소년들 지원

이 전 감독은 “익산시가 이렇게 야구 열기가 넘치는 지역인데 초중고 엘리트 야구팀이 없다는 얘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 야구인으로서 그동안 너무 무심했다는 자책감이 들었다”며 “피칭머신을 통해 리틀 야구단 선수들이 좀 더 알차게 훈련하고 또 하루빨리 익산시에도 초중고 엘리트 야구부가 생기기를 기대해 본다”고 후원 이유를 밝혔다.

김수완 감독은 “리틀 야구단원이지만 야구 사랑이 정말 대단하다. 하지만 단원들이 중학교 진학을 통해 계속 야구를 하려면 인근 타 지역으로 나가야 하는 상황이다. 이번에 후원받은 피칭머신을 통해 이만수 감독님께서 함께 응원해 주니 큰 힘이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 전 감독은 현재 KBO 육성 부위원장, 라오스 야구장 건설 프로젝트 추진, 라오스 최초의 야구단 라오J브라더스 구단주,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 등의 역할을 수행하는 등 국내와 라오스 활동을 병행하며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다.
 

<www.apsk.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스포츠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