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골프
구름관중 피닉스오픈 '이모저모'특별함을 더한 독특한 대회 방식
  • 자료제공: <월간골프>
  • 등록 2018-03-12 09:36:39
  • 승인 2018.03.12 09:38
  • 호수 1157
  • 댓글 0

우드랜드는 지난달 5일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스코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 오픈(총상금 690만달러)최종 4라운드에서 7언더파 64타를 쳐 최종 합계 18언더파로 동타를 이룬 체즈 리비(미국)를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대회 3라운드까지 공동 8위였던 우드랜드의 우승을 예상하는 이는 많지 않았지만 우드랜드는 이날 7언더파를 몰아쳤고 연장까지 가는 접전을 펼친 끝에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경기 후 우드랜드는 “새로 태어난 아이와 우승의 순간을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이 아이는 기적과 같은 존재다. 아이로 인해 관점이 달라졌고 우승까지 이어졌다. 우승을 차지해서 행복하다”고 이야기했다.

우드랜드는 이번 우승으로 2013년 르노타호오픈 이후 약 4년6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했고 PGA투어 통산 3승째를 달성했다. 또 우승 상금으로는 124만200달러를 받았고 페덱스컵 포인트 500점을 추가해 페덱스컵 랭킹 5위로 올라섰다.

그는 “이번 시즌 전 실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수많은 노력을 했다. 특히 쇼트 게임 실력이 부족했기 때문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며 “캐디에게도 많은 도움을 받았다. 캐디 덕분에 쇼트게임에서 자신감을 찾게 됐고 공격적으로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캐디에게도 고맙다”고 말했다.

PGA투어 최고 인기 대회인 웨이스트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은 역대 최다 관중 신기록을 세웠다. 대회 최종 4라운드에는 6만4273명의 갤러리가 입장했다. 전날 토요일에만 21만6818명이 찾아와 역대 하루 최다 갤러리 입장 기록을 새로 쓴 데 이어 이날까지 총 71만9179명이 골프장을 찾아 골프대회 사상 최다 관중 신기록을 작성했다. 지난해 65만5434명보다 6만3745명이 더 늘어났다.

개리 우드랜드 역전승…통산 3승
골프에서 금지된 모든 게 허용

피닉스오픈이 매년 최다 관중 신기록을 세울수 있던 원동력은 독특한 대회 방식과 갤러리를 위한 특별함 덕분이다. 피닉스오픈은 상금이나 역사, 전통을 따지면 메이저 대회와는 비교가 되지 안 되지만 인구가 고작 20만명이 조금 넘는 중소도시 스코츠데일 사람들에게는 ‘골프축제’다. 피닉스오픈은 다른 그 어떤 대회에서도 보고, 느끼고, 경험할 수 없는 것들을 가능하게 해준다.

세계랭킹 2위 존 람(스페인)은 이번 대회 기간 동안 옷을 여러 번이나 갈아입었다. 16번홀을 위한 준비된 이벤트였다. 1라운드 때는 별명인 ‘람보’처럼 머리에 띠를 묶고 경기를 펼쳐 갤러리들의 함성을 유도했고, 3라운드에서는 지역을 대표하는 애리조나 주립대의 풋볼팀 유니폼을 입고 나왔다. 존 람은 이 대학 출신이기도 하다.

16번홀은 ‘콜로세움’으로 불리는 피닉스오픈의 상징으로 파3홀 전체를 거대한 스타디움으로 꾸며 놨다. 코스를 둘러 싼 스탠드에는 약 2만명이 앉을 수 있다. 이 홀에서는 골프에서 금지된 모든 게 허용된다. 크게 소리를 질러도 되고, 술을 마실 수고 있다. 오히려 조용히 경기를 관전하는 게 불편할 정도다. 선수들은 이런 분위기를 유도한다. 존 람처럼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해오기도 한다. 

심지어 마이크를 잡고 노래를 부르거나 춤을 추는 선수도 있다. 매트 쿠차는 4라운드에서 티샷을 10cm에 붙였다. 수만 갤러리는 일제히 ‘쿠~’라고 외치며 환호했다. 이런 즐거움에 선수와 팬들은 피닉스오픈을 기다리고 있기에 구름관중들이 몰려드는 대회가 됐다.

피닉스 오픈에서 공동 11위를 차지한 리키 파울러는 대회 마지막까지 세상을 떠난 코넬의 사진을 모자에 붙이고 경기를 마치며 큰 감동을 줬다. 사진의 주인공은 지난 1월23일 선천성 호흡기 질환으로 7살의 나이로 세상을 뜬 그리핀 코넬이다. 파울러는 코넬은 ‘1호팬이자 최고의 팬’이라고 부를 정도로 특별한 관계로 생각했다. 대회 3라운드를 마친 뒤에는 파울러가 “이번 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코넬에게 우승컵을 바칠 수 있다면 특별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파울러는 대회 마지막 날 부진하면서 코넬과 함께 우승을 차지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그러나 코넬을 모자에 품고 최선을 다해 경기를 치른 파울러는 많은 골프팬들과 코넬 가족에게 큰 감동을 줬다.

파울러는 전날 인터뷰에서 “코넬에게 그동안 긍정적인 에너지를 받았다.이제는 우리가 코넬과 가족에게 좋은 에너지를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코넬과 가족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코넬 가족을 위한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webmaster@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료제공: <월간골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