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
<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8.02.28 10:47
  • 호수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순풍 타고 쌓이는 종잣돈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대주주 오너 일가에 회사 차원서 고배당을 일삼는 행위는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변칙적으로 자행되는 ‘오너 곳간 채우기’는 좀처럼 멈춰지지 않고 있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일요시사>는 연속기획으로 고배당 논란에 휘말린 오너 일가를 짚어봤다.
 

대한민국 최초의 LED 전문기업인 서울반도체는 1992년부터 25년 이상 LED 연구개발(R&D)에 집중해왔다. 착실한 성장을 거듭하던 서울반도체는 2010년대에 접어들면서 위기에 봉착했다. 중국발 LED 공세가 극심해진데다 정부 보조금을 등에 업은 중국 기업이 증설 경쟁에 나서면서 가격 인하경쟁으로 수익성은 갈수록 악화됐다. 

쏠쏠한 곳간

TV와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의 광원이 LED에서 OLED로 이동하고 있다는 점도 악재로 작용했다. 불과 1~2년 전만해도 서울반도체에 대한 증권가 평가가 호의적이지 않았던 이유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상황이 급반전됐다. 중국 정부가 자국 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면서 LED 공급과잉 현상은 일부 해소됐다. 이 시기에 디스플레이, 조명, 자동차로 분산된 서울반도체의 포트폴리오가 제대로 작동하기 시작했다. 

대내외적 호재를 기반으로 서울반도체는 지난해 조명과 정보기술(IT) 부문, 자동차부품 사업의 고른 성장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달 30일 실적발표회서 서울반도체는 지난해 매출은 1조1104억원으로 전년대비 16.4% 증가하며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981억원과 519억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각각 70.5%, 38.3% 늘었다.

실적 호조세를 나타낸 서울반도체는 배당을 크게 늘렸다. 지난달 30일 서울반도체는 결산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183원을 현금 배당한다고 공시했다. 시가배당율은 0.7%, 배당금총액은 약 105억원이다. 2016년 81원이던 1주당 배당금이 두배 이상 높게 책정되면서 배당금총액 역시 47억원이던 전년과 비교해 급증했다. 

2015년 배당금총액과 1주당 배당금은 각각 43억원, 75원이었다.  

어렵다 겨우 기사회생
수혜 누리는 오너 일가

1주당 배당금 확대에 힘입어 ‘배당성향(당기순이익 중 현금으로 지급된 비율)’의 상향 조정이 확실해 보인다. 서울반도체의 2015년과 2016년 배당성향은 각각 12%, 16%였다. 하지만 올해는 21~23%대 배당성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

회사 이익을 주주에게 환원하는 배당의 취지를 감안하면 한층 강화된 서울반도체의 배당정책은 순기능을 내포한다. 한국거래소가 밝힌 코스닥 상장사의 지난 3년 평균 배당성향은 약 14%에 불과하다. 

이는 선진국은 물론이고 30%대를 형성하는 통상적인 개발도상국들의 배당성향과 비교해도 낮은 수준이다. 

게다가 2016년 말 기준 2627억원이던 이익잉여금은 지난해 3분기 말까지 3041억원까지 불어났다. 비교적 건전한 재무구조를 감안하면 배당 규모를 더 키웠어도 회사 재정에는 큰 무리가 없던 상태였다. 

회사 주식을 다량 보유한 오너 일가는 서울반도체의 적극적인 배당정책에 힘입어 예년에 비해 한층 많아진 배당금을 챙길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3분기 말 서울반도체 지분구조를 살펴보면 오너 일가의 지분율의 총합은 34.14%(1990만2460주)에 이른다. 최근 3년 사이 오너 일가의 지분율은 변동이 없었다. 
 

이정훈 대표는 지분율 16.72%(974만9744주)로 최대주주에 이름을 올린 상태다. 이 대표의 아들 이민호씨와 딸 이민규씨의 지분율은 동등하게 8.71%(507만6358주)다. 특수관계인으로 범위를 넓히면 지분율 총합은 34.21%(1994만7322주)로 불어난다. 5% 이상 주주는 오너 일가 3명뿐이다.

이 같은 지분율을 토대로 오너 일가는 서울반도체가 지급하게 될 105억원의 배당금 가운데 1/3 이상인 약 36억원을 가져가게 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최대주주인 이 대표의 몫은 17억8400만원이다. 민호씨와 민규씨는 각각 9억2900만원씩 얻게 될 예정이다.

쓰임새는 과연?

최근 3년으로 범위를 넒히면 오너 일가가 수령한 배당금은 70억원 수준으로 불어난다. 2015년에 오너 일가는 약 15억원의 배당금을 받았다. 이 대표는 7억3000만원, 두 자녀는 3억8000만원씩을 수령했다. 2016년에는 약 15억원의 배당금이 오너 일가에 귀속됐다. 이 가운데 이 대표가 7억9000만원, 민호씨와 민규씨는 4억1000만원씩을 챙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