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및 박물관 여행 ③경기 과천
미술관 및 박물관 여행 ③경기 과천
  • 자료제공: 한국관광공사
  • 승인 2018.02.26 10:21
  • 호수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현대미술, 과학, 말… 박물관 종합 선물 세트

박물관은 이야기보따리다. 유리창 안 뭉툭한 돌멩이 하나가 수백만년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익숙한 것부터 보이지 않는 세계까지 모든 것이 소재가 된다. 미술관도 그렇다. 작품을 마주한 우리는 작가의 시간과 생각 속을 자유롭게 걷는다. 국내 미술관의 대표 격인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은 우리에게 ‘미술 이야기 초대장’을 보낸다. 
 

▲봉수대와 성곽의 느낌이 살아 있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1986년 볕이 잘 드는 과천시 양짓말 덕고개에 지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은 지금까지 청정 자연 속 미술관을 자랑한다. 도심에 자리한 덕수궁관이나 서울관과 차별되는 가장 큰 장점이다.

건축가 김태수는 과천관을 설계할 당시 경북 영주의 부석사에서 영감을 얻었는데, 실제로 소백산 자락의 부석사처럼 미술관이 청계산 자락에 살포시 얹힌 모양새다. 관람객이 자연 속을 산책하며 작품의 이야기를 온전히 듣고, 때로는 멈춰서 편히 쉴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공간이다. 
 

▲백남준 작가의 ‘다다익선’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상징과도 같다.

과천관의 주된 전시는 현대미술이다. 20세기 건축, 디자인, 공예 등 다양한 시각예술 장르를 아우르며 총 8개 전시실에서 이를 풀어낸다. 과천관의 상징과도 같은 백남준 작가의 ‘다다익선’은 현관에 들어서면 바로 만난다. 

다양한 체험 가득

TV 수상기 1003대가 탑처럼 쌓였는데, 중앙 경사로를 따라가며 어느 방향에서나 감상할 수 있다. 나선형 계단은 모든 전시실로 연결되는 통로다. 1층 전시실은 기획 전시, 2~3층 전시실은 소장품을 기반으로 한 전시가 주로 진행된다. 
 

▲3층 규모에 8개 전시실을 갖춘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이추영 학예연구사는 “미술관 관람은 자신의 취향을 알아가고 찾는 과정에서 즐거움을 느낍니다. 미술관으로 발걸음 할수록 취향을 발견하죠. 미술관이 재밌어지려면 그만큼 시간이 필요합니다. 미술은 가장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예술이에요”라고 설명한다. 
 

▲연간 240만 명이 방문하는 국립과천과학관

인근에 있는 국립과천과학관은 국내 최대, 아시아서 두 번째 규모 종합 과학관이라는 위상에 걸맞게 유익함과 재미, 알찬 프로그램을 모두 갖췄다. 2008년 설립 후 연간 240만명이 방문하는 과학 문화 명소로 언제 가도 좋은 가족 놀이터이자 배움터다. 

이곳에서 ‘과학’이라는 단어가 풍기는 딱딱함은 잠시 잊어도 좋다. 
 

▲볼거리가 많은 국립과천과학관 야외전시관

지난해 11월 리모델링을 마치고 오픈한 2층 자연사관이 눈길을 끈다. 자연이 들려주는 장엄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관람객이 흥미롭게 접근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미술관은 저렴하게 즐기는 예술의 장
리모델링 자연사 박물관 볼거리 풍부

고생대 태초의 바다를 재현한 디오라마, 가상현실과 증강 현실 기술로 생생하게 되살아난 중생대 공룡, 실제 수족관 옆 디지털 수족관 등 자연의 역사와 현재를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다. 지난해 12월29일 재개관한 첨단기술관 항공·우주 코너에는 첨단 기술의 발전을 제대로 체험할 전시가 가득하다. 
 

▲지난 11월 리모델링을 마친 국립과천과학관 자연사관
▲첨단기술관 항공·우주 코너에서 초대형 항공기 A380 조종 체험을 할 수 있다.

야외전시관에는 실물 크기 공룡 모형 7종이 전시된 공룡동산, 패밀리창작놀이터, 곤충생태관, 자연생태공원 등 하루 종일 시간을 보내도 될 만큼 볼거리가 많다. 과학놀이터에서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놀면서 과학을 몸으로 익힌다. 
 

▲주말 나들이 장소로 좋은 렛츠런파크 서울<사진제공·한국마사회>
▲말 생태 탐방 프로그램 ‘시크릿웨이 투어’에 참여한 가족<사진제공·한국마사회>

과학관서 나와 대로 건너편에 자리한 렛츠런파크 서울(옛 서울경마공원)은 주말 나들이 장소로 인기다. 말(馬)과 관련한 모든 것을 배우고 체험할 수 있다. 말 생태 탐방 프로그램 ‘시크릿웨이 투어’는 호기심 많은 아이와 즐기면 재미가 두 배다.

투어는 평소에 입장이 제한되는 경주마의 비밀 공간까지 포함되어 흥미진진하다. 말이 수영 훈련을 하는 모습, 말굽 제작 과정, 말전문병원서 말이 수술 받는 과정을 지켜볼 수 있다. 마사에 들어가 먹이 주는 체험도 한다. 
 

▲서울대공원의 겨울은 고요하지만 동물에게 휴식을 준다.
▲관람객의 발자국 소리에도 귀 기울이는 사슴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과 울타리를 같이하는 서울대공원은 667만㎡ 대지서 살아가는 동식물과 교감하는 힐링·휴식 공간이다. 청계산과 과천저수지를 끼고 있어 그 규모는 단번에 가늠하기 어렵다. 대공원 내 서울동물원은 세계 각국의 동물 이야기가 펼쳐진다. 

아이와 함께 추억을

이곳에는 세계적 희귀종인 롤런드고릴라를 비롯해 약 330종 2700여마리가 모여 산다. 서울랜드 라바눈썰매장에서 썰매를 타며 겨울을 제대로 즐겨도 좋다. 
 

▲요즘같이 미세 먼지가 많거나 추운 날, 실내에서 즐기는 키즈 체험관 기린나라가 좋다.

서울대공원 스카이리프트 옆에 위치한 기린나라는 대형 키즈 체험관이다. 비가 오거나 날씨가 궂은 날, 어린아이를 동반한 여행객에게 추천한다. 실내에서 뒹굴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신나는 추억을 쌓는 체험 놀이터다.   

<여행 정보>

당일 여행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서울대공원(서울동물원, 서울랜드)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서울대공원(서울동물원, 서울랜드) 
[둘째 날] 렛츠런파크 서울→국립과천과학관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과천시 문화관광 http://gccity.go.kr/tour/main.do
- 국립현대미술관 http://www.mmca.go.kr
- 국립과천과학관 http://www.sciencecenter.go.kr
- 렛츠런파크 서울 http://park.kra.co.kr/seoul
- 서울대공원 http://grandpark.seoul.go.kr
- 서울랜드 http://www.seoulland.co.kr
- 기린나라 http://gilinnara.co.kr  

문의 전화
- 과천시청 문화체육과 02)3677-2068
-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02)2188-6000
- 국립과천과학관 02)3677-1500
- 렛츠런파크 서울 1566-3333
- 서울대공원 02)500-7335
- 서울랜드 02)509-6000
- 기린나라 02)503-1900

대중교통 정보
[지하철] 4호선 대공원역 4번 출구서 무료 셔틀버스 20분 간격(09:40~16:00) 운행, 약 5분 소요. 
*문의: 서울교통공사 1577-1234, http://www.seoulmetro.co.kr  

자가운전
사당역→수원 방향 지하차도 진입→지하차도 진출, 대공원 방향 고가차도 진입→대공원역삼거리서 우회전→국립현대미술관 방향 주차장 진입 

숙박 정보
- 호텔그레이스: 과천시 별양상가로, 02)504-6700, http://hotelgrace6700.tnaru.net  

식당 정보
- 본수원갈비 과천점(갈비탕): 과천시 향나무로, 02)502-8434
- 가마솥회관(곰탕): 과천시 과천대로, 02)503-3377
- 이운정가든(쌈밥): 과천시 가일로, 02)502-0909

전시·체험 정보
시크릿웨이 투어: 화~일요일 오전 10시~오후 4시(하루 5회), 렛츠런파크 서울, http://park.kra.co.kr/seoul (1인 5000원, 홈페이지 예약 혹은 놀라운지 안내 데스크 현장 접수) 

주변 볼거리
한국카메라박물관, 온온사, 과천향교, 연주암, 보광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