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기업
<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김원일 골프존뉴딘 고문‘신의 한수’ 지주사 개편작업
  • 양동주 기자
  • 등록 2018-02-07 10:31:57
  • 승인 2018.02.07 13:44
  • 호수 1152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대주주 오너 일가에 회사 차원서 고배당을 일삼는 ‘반칙’은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변칙적으로 자행되는 ‘오너 곳간 채우기’는 좀처럼 멈춰지지 않고 있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일요시사>는 연속기획으로 고배당 논란에 휘말린 오너 일가를 짚어봤다.
 

골프존뉴딘그룹은 지주회사인 골프존뉴딘(전 골프존유원홀딩스) 산하에 골프존(스크린골프), 골프존유통(골프용품), 골프존카운티(골프장 운영) 등 18개 계열사를 거느린 기업집단이다. 그룹의 중심축은 골프존뉴딘과 골프존이다. 코스닥 상장사인 두 회사는 배당을 실시하고 있으며 덕분에 오너일가는 배당금 명목으로 막대한 현금을 수령할 수 있었다. 

일석이조 효과

골프존은 2011년 코스닥 상장 이래 꾸준히 배당을 실시했다. 2011년 94억원을 시작으로 2012년 141억원, 2013년 147억원, 2014년 183억원으로 배당금총액은 매년 불어났다. 이 기간 동안 ‘배당성향(당기순이익 중 현금으로 지급된 비율)’은 525.8%를 기록한 2013년 제외하면 20% 안팎으로 일정히 유지됐다. 

배당 기조에 변화가 감지된 건 2015년이었다. 2014년까지만 해도 한 몸이던 골프존뉴딘과 골프존은 2015년 3월 지주회사 전환을 위해 기존 골프존을 지주회사 골프존유원홀딩스(2017년 3월 골프존뉴딘으로 상호 변경)와 사업회사 골프존으로 인적 분할이 이뤄졌다. 

지주사 전환 작업은 골프존서만 실시되던 배당정책이 골프존·골프존뉴딘으로 이원화되도록 하는 데 일조했다. 그리고 골프존과 골프존뉴딘으로 분할된 당해 회계연도부터 배당금은 크게 증가한다.

2015년회계연도 사업보고서 분석 결과 골프존뉴딘은 현금배당금 248억원(1주당 배당금은 580원)을 주주들에게 지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스크린부문 사업회사로 떨어져 나온 골프존은 250억원(1주당 배당금은 4000원)을 현금배당 했다. 

두 회사서 내놓은 배당금의 총합은 498억원에 달한다. 분할 직전연도 배당금총액이 183억원임을 감안하면 인적분할과 함께 배당금 규모가 약 2.8배 증대됐음을 알 수 있다.
 

배당금은 눈덩이처럼 불어났지만 실적은 답보상태나 마찬가지였다. 분할 전인 2014년 연결 기준 골프존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295억원, 1023억원이며 순익은 792억원이다. 신설 법인 골프존은 2015년 매출액 2015억원, 영업이익 495억원, 당기순이익 365억원을 기록했다. 배당성향은 68.7%였다.

골프존뉴딘은 같은 기간 연결 기준 매출액 1645억원에 영업손실을 기록하면서도 당기순이익은 8711억원에 달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사이에 엄청난 간극은 인적분할에 따른 스크린부문 중단영업이익을 인식하면서 장부상 순이익이 급증한 덕분이었다. 

배당성향은 2.8%에 불과했지만 분할로 인식한 중단영업이익을 제외하면 수익성에 큰 변동은 없던 셈이다. 

2016년 배당 규모는 전년 대비 축소됐지만 배당성향은 여전히 높았다. 같은 기간 골프존뉴딘은 배당금으로 50억원(1주당 배당금 117원)을 내놨다. 124.3%를 기록한 배당성향은 당기순이익보다 많은 금액이 배당금으로 지출됐음을 보여준다. 

골프존의 경우 2016년 배당금 100억원(1주당 배당금은 1600원)을 주주들에게 지급했고 배당성향은 27.5%였다. 

이원화 된 자금 창구
수백억대 배당금 수령

회사 이익을 주주에게 환원하는 차원서 평가하자면 골프존과 골프존뉴딜이 보여준 적극적인 배당 정책은 순기능을 내포한다. 한국거래소가 밝힌 코스닥 상장사의 지난 3년 평균 배당성향은 약 14%에 불과하다. 선진국은 물론이고 30%대를 형성하는 통상적인 개발도상국들의 배당성향과 비교해도 낮은 수준이다. 

다만 골프존과 골프존뉴딜이 택한 배당정책의 최대 수혜자가 오너 일가라는 점은 분명하다. 2016년 말 기준 골프존뉴딜 지분구조를 보면 김원일 고문이 지분율 45.32%(1941만2061주)로 최대주주에 등재돼있다. 

2대주주는 지분율 10.65%(456만1196주)를 기록한 김영찬 회장이다. 김 회장은 김 고문의 아버지이자 골프존뉴딜그룹 창업주다. 나머지 오너 일가 구성원들의 지분 참여는 미미한 수준이지만 김 고문과 김 회장의 지분율만 더해도 55.97%에 달한다. 

보유 주식수에 따라 김 고문과 김 회장은 골프존뉴딜서 2016년에만 각각 22억7000만원, 5억3000만원을 배당금으로 지급 받았다. 배당금총액 규모가 훨씬 컸던 2015년에는 김 고문이 138억7000만원, 김 회장은 26억4000만원을 수령한 바 있다. 
 

오너 일가는 골프존서도 거액의 배당금을 지급 받았다. 2016년 말 기준 김 고문은 지분율 16.58%(104만562주)로 2대주주, 김 회장은 지분율 14.99%(940만726주)로 3대주주에 이름을 올린 상태다. 최대주주는 오너 일가 지배력이 미치는 골프존뉴딜(20.28%, 127만2696주)이다.

2016년에 골프존으로부터 김 고문과 김 회장이 배당금으로 지급받은 금액은 각각 16억6000만원, 15억원이다. 배당금총액 규모가 컸던 직전연도에는 김 고문이 45억6000만원, 김 회장은 37억6000만원을 받았다.

쏠쏠한 수익

결과적으로 인적 분할이 이뤄진 회계연도부터 이듬해까지 오너 일가는 계열사서 약 310억원에 달하는 배당금을 얻게 됐다. 오너 일가가 2013년과 2014년에 배당금으로 받은 금액의 총합이 약 180억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오너 일가는 인적 분할을 통해 체제 개편과 막대한 배당금 수령이라는 일석이조 효과를 얻게 된 셈이다. 
 

<djya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동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