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의장, 꼬르데로 멕시코 상원의장 접견
정세균 의장, 꼬르데로 멕시코 상원의장 접견
  • 최민이 기자
  • 승인 2018.01.24 18:01
  • 호수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멕시코, 동아시아·라틴아메리카 경제활동 위한 최적의 파트너”

[일요시사 정치팀] 최민이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은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 접견실서 에르네스또 꼬르데로 아로요 멕시코 상원의장을 만나 의회 간 교류확대 및 경제협력 증진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접견서 정 의장은 “지난해 10월 꾸에바스 멕시코 상원 외교위원장이 제29대 IPU 의장으로 당선된 것을 축하한다”며 “작년 12월 멕시코 국내 정세 상황으로 인해 멕시코 방문이 연기되어 아쉬웠는데, 이렇게 의장님께서 직접 방한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멕시코의 동아시아 활동과 한국의 라틴아메리카 활동을 위해 양국은 관문의 역할을 하는 최적의 파트너”라며 “향후 믹타(MIKTA) 국회의장 회의 및 제반 분야서의 상호 호혜적 관계를 기대한다”며 2008년 중단 된 한-멕시코 FTA 협상 재개에 대한 멕시코의 긍정적 검토를 요청했다.

꼬르데로 상원의장은 “한-멕시코는 단순한 경제적 파트너를 넘어 전략적 동반자이자 우방관계”라며 “멕시코는 한반도 북핵문제와 멕시코 내 한국기업 지원 등을 적극 지원할 것이며 한국의 태평양동맹(Pacific Alliance) 준회원국 가입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꼬르데로 상원의장은 “지난해 9월 멕시코 대지진 당시 의회 단독 구호지원은 한국이 유일무이했다”며 “한국 정부와 의회 및 시민단체 등의 지원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이후 정 의장은 꼬르데로 상원의장을 의장공관으로 초청해 만찬을 가졌다.

이날 접견에는 김삼화 국민의당 의원, 김교흥 국회사무총장, 황열헌 의장비서실장, 박장호 국제국장,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등이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