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연예 와글와글 net세상
<와글와글NET세상> AV 레전드의 깜짝 발표 설왕설래“축의금 내야 하는 거 아냐?”
  • 박민우 기자
  • 등록 2018-01-08 10:28:29
  • 승인 2018.01.08 16:52
  • 호수 1148
  • 댓글 0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AV 레전드의 깜짝 발표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일본 배우의 결혼 소식이 큰 화제다. 주인공은 일본 성인비디오(AV·Adult Video)계의 살아 있는 전설, 이른바 ‘AV 레전드’ 아오이 소라. 그녀의 깜짝 발표에 국내 인터넷이 들썩였다.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에 오르내렸다.

살아 있는 전설

아오이 소라는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번에 제가 결혼하게 됐다”고 알렸다. 이어 “결혼은 했지만 저는 지금까지의 모습과 아무것도 달라진 게 없다. 변하지 않는다. 나는 여전히 나이고, 여러분이 사랑하는 그대로의 아오이 소라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중국 웨이보에 왼쪽 네 번째 손가락에 결혼반지를 착용한 셀카를 게재했고, 트위터엔 남편과 술을 주고받으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렸다.

아오이 소라는 “데뷔한 지 15년이 됐다. 우리 엄마는 23살 때 결혼했고 24살 때 나를 낳았는데 나는 벌써 30살이 넘었다. 아이들도 좋아해 멋진 가정을 꾸리기를 꿈꿔왔다”고 털어놨다.

성인영화 톱배우 출신
새해 결혼 소식 알려

결혼 상대는 일본 도쿄 시부야의 한 나이트클럽 DJ 출신의 DJ NON. 그는 현재 트랙 메이커, 편곡자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오이 소라는 “잘 생기지도 않고 돈이 많은 사람도 아니지만 내 과거를 받아줬다”며 “과거를 후회하지 않지만 결혼을 한다면 이를 받아들여줘야 하는 사람이어야 했다. 그는 대단한 사람”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아오이 소라는 ‘푸른 하늘’이란 예명. 본명은 밝혀진 바 없다. 

2001년 19세 때 그라비아 모델로 데뷔한 아오이 소라는 아이돌 그룹 에비스 마스캇츠의 멤버 출신으로, 이듬해 AV 배우로 활동을 시작했다. 영화 <해피 고 럭키(Happy Go Lucky)>란 작품으로 AV계에 진출했고, 이후 수십 편에 출연하면서 AV계 톱배우로 성장했다.

청순한 외모에 육감적인 몸매로 인기를 독차지했다. 국내에도 마니아층이 형성돼있을 정도로 팬층이 두텁다. 여러 번 한국을 찾아 팬들과의 만남을 갖기도 했다. 2010년 성인 비디오 업계에서 은퇴해 지금은 정극 배우 및 가수로 활동 중이다.

그렇다면 아오이 소라의 결혼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포르노 배우 결혼식이 실검 1위라…’<rumo****> ‘화려한 스킬과 육감적인 몸매…’<hanw****> ‘만인의 연인이 시집을 가는구나. 행복해 잊지 못할 거야’<cali****> ‘결혼식장 대박이겠다’<drea****>
 

▲아이오 소라

‘너무 기쁜 소식인데 왜 눈물이 나지?’<the_****> ‘내 인생의 첫 야동 주인공. 잘 가요. 고마웠어요. 잊지 않을게요’<k900****> ‘기왕 AV 할거면 아오이 소라처럼 그 분야의 최고를 찍어보는 것도 멋진 인생 아닌가?’<wind****>

청순 외모에 육감 몸매
국내에도 마니아층 형성

‘솔직히 이분 동영상 돈 주고 본 사람들 있냐? 결혼식 때 축의금 좀 내자’<dark****> ‘그녀는 레전드다’<rudd****> ‘AV계의 입지적인 인물이자 상징. 축구의 펠레, 농구의 조던 같은 존재다’<ingy****>

‘이 누나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을 것’<eoen****> ‘그녀가 전설이었던 건 한국 최대 최장수 포르노 사이트이자 클럽의 이름이 소라넷이었던 것만 봐도 알 수 있다’<fros****>

‘가식과 위선 떨지 말고 순수한 마음으로 그녀의 결혼 축하해주자’<yyc5****> ‘AV배우도 여자다.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roly****> ‘김태희, 한가인 시집 갈 때보다 어째 더 짠하네’<mend****>

“고마웠어요”

‘경멸과 멸시를 받던 AV 배우들이 아오이 소라 등장 후 하나의 프로직업인으로 인식이 바뀔 만큼 이 여인은 대단한 사람이었다’<donn****>

‘AV 배우들 욕하지 마라. AV 배우들 중 일부는 아무도 모르게 자기가 벌은 돈으로 독거노인, 결식아동, 에이즈환자, 난치병 환자 등 불우이웃돕기에 기부하고 자선행사도 한다’<wlst****> ‘남자 대인배네’<hyon****>

‘축하해요∼과거가 그리 중요하지는 않다고 봅니다. 똑같은 사람인걸요. 언제나 행복하시길 바랍니다’<didd****>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일본 AV 시장은?

소위 ‘야동’으로 불리는 AV는 1980년대부터 일본을 대표하는 문화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그 시장은 2016년 기준 연간 4000억∼5000억엔(4조∼5조)가량으로 추산된다. 전성기 땐 한화 10조원을 넘었다고 한다.

한해 출연 여배우만 4000여명. 다만 높은 출연료와 인기를 얻는 스타급 배우는 극소수에 불과하고, 그나마 상위권 배우들조차 일반 신입 회사원 초봉에도 못 미치는 월 15만∼20만엔 정도를 버는 것이 고작이다. <우>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