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김중헌 이라이콤 회장
<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김중헌 이라이콤 회장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8.01.03 16:44
  • 호수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도 챙길 건 챙긴다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대주주 오너 일가에 회사 차원서 고배당을 일삼는 ‘반칙’은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변칙적으로 자행되는 ‘오너 곳간 채우기’는 좀처럼 멈춰지지 않고 있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일요시사>는 연속기획으로 고배당 논란에 휘말린 오너 일가를 짚어봤다.
 

이라이콤(스마트폰 부품 제조)이 거액의 배당금을 주주들에게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악화된 실적에도 불구하고 배당규모는 갈수록 확대되는 양상이다. 덕분에 회사 주식 절반가량을 보유한 오너 일가는 매년 천문학적인 배당금을 챙길 수 있었다.

회장님 쌈짓돈

LCD(액정표시장치)용 백라이트유닛(Back Light Unit, BLU)을 제조업체인 이라이콤은 1984년 설립 이래 BLU 단일 사업만 영위해왔다. BLU는 스스로 빛을 낼 수 없는 LCD의 뒷면에 부착돼 광원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다. 

이라이콤은 삼성전자의 중소형 BLU 업체 중 1차 협력업체로 휴대폰 및 태블릿 PC용 BLU 공급업체 중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주요 고객처들이 OLED(유기발광다이오)가 LCD를 대체하기 시작하면서 상황이 반전됐다.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일제히 OLED 탑재 모델을 내세운 데다 디스플레이 시장서도 LCD는 설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LCD 수요가 점차 줄면서 LCD용 BLU를 단일 생산하는 이라이콤의 실적은 곤두박질치기 시작했다. 연결 기준 2014년 6478억원이던 이라이콤의 매출은 지난해 3060억원으로 반토막 났다. 영업이익은 2014년 484억원서 지난해 46억원으로 불과 2년 사이 1/10 수준으로 급감했다.  

이처럼 심각한 실적 부진에 직면했음에도 이라이콤은 배당 규모를 키워왔다. 2014년 1주당 배당금을 500원서 2015년 700원으로 올린 뒤 지난해에는 770원을 배당했다. 자연스러게 배당금총액도 커졌다. 

2016회계연도 사업보고서 분석결과 이라이콤은 주주들에게 93억8400만원의 배당금을 건넨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과 2015년 배당금총액은 각각 60억9300만원, 85억3100만원이었다. 2014년 3.8%였던 배당수익률은 지난해 8.0%에 달했다.

회사 어려운데…배보다 배꼽 크게
매출 반토막…배당금 절반 오너로

배당의 기본 취지를 이해하면 이라이콤의 적극적인 배당 정책은 주주들 입장서 환영할만한 일이다. 다만 이라이콤의 지난해 배당은 실적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일반적인 상장사의 배당정책과 사뭇 다르다. ‘배당성향(당기순이익 대비 배당금총액의 비율)’서 이 같은 특징이 여실히 드러난다.
 

▲김중헌 이라이콤 회장

2014년 14.9%를 나타내던 이라이콤의 배당성향은 이듬해 21.9%로 높아진 데 이어 지난해 무려 326.4%로 치솟았다. 당기순이익보다 3배 이상 많은 돈을 주주들에게 배당금으로 지급한 셈이다. 연결 기준 2014년 410억원이던 이라이콤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29억원으로 곤두박질친 바 있다. 

배당금이 확대되면서 가장 이득을 본 건 오너 일가였다. 지난해 말 기준 이라이콤 지분구조를 살펴보면 지난 10월 일신상의 사유로 대표직을 사임한 김중헌 회장이 지분율 36.5%(444만4541주)로 최대주주에 등재된 상태다. 

김 회장의 배우자인 이근영씨는 지분율 8.2%(99만9453주)로 2대주주에 올라 있으며 김 회장의 자녀인 김성익 대표(1.2%, 15만주)와 김정선씨(0.4%, 5만주)도 회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특수관계인으로 묶인 오너 일가 지분율 총합은 전체 지분율의 절반에 육박하는 46.3%(564만3994주)에 달한다. 최근 3년간 오너 일가 지분율은 변동이 없다. 

지분율을 바탕으로 오너 일가는 막대한 배당금을 얻었다. 지난해 오너 일가가 수령한 배당금 총합이 43억5000만원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김 회장이 34억2000만원, 근영씨가 7억7000만원을 배당금으로 지급받았고 김 대표와 정선씨가 각각 1억2000만원, 4000만원을 수령했다. 

엄청난 배당성향

최근 3년으로 범위를 넓히면 배당금 수령액은 훨씬 커진다. 2014년 28억2000만원, 2015년 39억5000만원 등 최근 3년간 오너 일가가 수령한 배당금 총합이 약 110억원이다. 압도적인 지분율을 기록한 김 회장은 같은 기간 동안 87억6000만원의 배당금을 수령했고 근영씨는 19억7000만원을 손에 쥐었다. 김 대표와 정선씨도 각각 3억원, 1억원을 배당금으로 지급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