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등골브레이커’ 해외전지훈련의 이면
‘학부모 등골브레이커’ 해외전지훈련의 이면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8.01.03 13:48
  • 호수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구부 동계훈련 대안은 없나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서울과 경기 지역서 고등학교 야구선수로 아들을 키우고 있는 대부분의 부모들은 몸살을 앓는다. 바로 ‘돈’ 때문이다.
 

지난 2017년 1월과 2월에 50일 동안 서울 A중학교의 야구부 1, 2학년 18명은 세 차례의 동계 전지훈련을 50일 동안 부산 지역으로 오고 가며 치러냈다. 한 번은 장기간의 동계훈련이었고, 나머지는 두 번에 걸친 프리시즌의 지방 대회에 참가였다. 18명의 선수가 그 기간 동안에 전지훈련과 대회의 참가 등을 위해 지출했던 총 비용은 3870만원. 선수 1인당 부담된 비용은 215만원이었다.

평균 300만원

비록 상대적인 비교겠지만 최근 서울과 경기도 지역서 동해안이나 남쪽 지방의 동계전지훈련을 떠나는 중학교 야구부들이 선수 1인당 부담하는 동계훈련 평균 금액인 300만원보다는 낮은 비용이다. 

그러나 취재과정서 만났던 서울의 B중학교 야구선수 학부모는 이런 의견을 들려줬다.

“국내의 전지훈련이라고 해서 해외 전지훈련보다 비용이 저렴하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큰 오산이다. 아이들이 한 달 이상 집을 떠나있는데, 방관하고 있을 부모가 어디 있겠느냐. 그 기간 동안 한두 차례 이상 전지훈련지를 방문해서 아이들 회식도 시키고, 코칭스탭 접대도 한다. 감독한테 눈도장을 찍기 위해서다. 교통비와 체류비 회식비와 접대비 등을 합산하면 외국으로 전지훈련 보내는 비용보다 더 지출하게 된다. 차라리 해외로 전지훈련을 보내는 것이 비용을 덜 들게 하는 방법이다.”

약 7∼8년 전만 해도 지방은 물론 서울과 경기도 지역의 중학교 야구부서 장기간 비싼 비용을 들여가며 전지훈련을 하던 예는 없었다. 그 시절에는 짧게는 일주일, 길어도 약 열흘 정도 평소 교류가 있었던 지방의 야구부가 있는 중학교나 고등학교로 가서 친선 교류의 연습시합이나 합동연습을 하고 돌아오는 정도였다.

50일 부산 지역 오갔더니…
중학생 선수 1인 215만원

선수들의 숙박은 현지 야구부의 숙소를 이용한다든지 아니면 현지 선수들의 집에 나뉘어져 홈스테이의 형태로 머물다 오는 것이었다. 별도의 전지훈련의 비용도 거의 부담하지 않았다.

선수들의 학부모들이 동행하거나 아니면 그 기간 중에 합류해 회식 정도의 비용을 각출하거나 아니면 연습시합서 대활약한 선수의 부모가 한 번 기분 좋게 회식비용을 감당하는 정도였을 뿐이다.

겨울에 지방 현지의 야구부 지도자와 그 학부모들에게 신세를 지고 나면 시즌이 시작돼 해당 지역의 야구부 선수들이 서울과 수도권으로 원정을 왔을 때 이번에는 답례의 형태로 선수들을 건사해주는 아주 훌륭한 상호교류의 관습이 있었다.
 

그 시절에는 초등학교는 물론 중학교에서도 겨울철 동안은 선수들을 충분히 휴식하게 함으로써 한창 성장기에 있는 학생선수들의 체력증진과 성장에 우선을 두는 지도자들의 개념이 최우선시 됐다.

겨울철이 지나면 어떤 선수는 키가 십 센티, 또 어떤 선수는 십오 센티가 자랐다는 것이 중학교를 비롯한 유소년 야구계서 회자되곤 했던 주요 관심사였다.

지도자들도 가급적이면 겨울철 동계훈련은 물론 여름철의 하계훈련서도 어떻게 해서든지 학부모들의 추가적인 비용의 부담 없이 효율적으로 선수들을 지도하기 위해 자신들의 인맥을 총동원하고 머리를 짜내어 훈련 계획과 일정에 관한 연구를 거듭했었다.

그런데 리틀야구단 등의 유소년 야구클럽 활성화로 엘리트 야구선수의 지망생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최근 수년 동안 고등학교 야구부의 해외 전지훈련은 물론, 중학교 야구부의 장기간에 걸친, 많은 비용이 요구되는 겨울철 지방으로의 전지훈련이 일반화돼버렸다. 

수요자가 충족되기에 시장이 형성되는 자본의 논리가 충실하게 그대로 적용된 것이다.

그렇다면 서울과 수도권 지역의 중고교 야구부들이 고비용을 들여가며 장기간의 겨울철 전지훈련을 수행하는 것에 대해 훈련의 효율성은 어떻게 평가돼야 할까.

취재 중 만나봤던 야구 지도자들과 관계자, 선수와 학부모 등 모든 이들의 의견은 찬반의 양론으로 나뉜다. 가장 인상적인 의견이 하나 있었다. 그 의견을 피력했던 사람은 야구와는 아무 관계가 없지만 국내 체육학 권위자 중 한 사람으로 명문 H대학교 대학원 체육학과 교수다.

성장에 저해

그에 따르면 야구를 비롯한 유소년과 청소년기 스포츠 선수들의 겨울철 훈련 개념은 ‘휴식기’라는 차원서부터 시작을 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자라나는 청소년기의 선수들은 이 시기에 가장 활발한 성장을 이룬다. 골격을 이루는 뼈의 성장과 함께 근육의 양이 급격하게 증가하는 시기이다. 이 시기의 충분한 수면과 영양섭취는 해당 청소년의 성장에 있어 필수불가결한 요소이다.

유소년·청소년기 겨울은 휴식기
충분한 수면과 영양섭취로 보내야

이 기간 동안의 과도한 운동은 신체적인 성장에도 저해가 될 뿐이며, 결국 시즌 중 부상의 결정적인 사유가 된다. 굳이 필요하다면 런닝을 위주로 한 체력 보강운동과 수영 들을 통한 유연성의 개발만이 요구되는 시기라고 했다.

종목별 스킬을 익히는 종목은 우리나라의 기후적 환경서, 한 겨울을 넘긴 채 기후가 따뜻해지는 시기에 맞추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그의 의견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었다.

협회 결단 필요

국내 고교들의 인기 해외 전지훈련지인 일본의 경우 야구협회 차원서 모든 유소년과 중학교, 고등학교 야구부들로 하여금 매해 1월부터 2월20일까지는 체력 훈련을 제외한 모든 야구부의 단체훈련을 금지시키고 있다.

이 기간 동안에는 모든 야구훈련과 연습시합조차도 금지되며 이를 어길 시에는 대회 출전 금지를 시키거나 혹은 야구부를 해체까지 시키는 강력한 벌칙이 적용된다. 선수를 보호하고, 부상을 미연에 방지하자는 취지다. 그 기간 동안 야구를 하는 것은 단지 선수 개인에 한해서다.
 

▲A중학교 야구부 2017 동계 전지훈련비 내역

초창기 일본으로 해외 전지훈련을 떠났던 국내 고교 야구팀들은 전지훈련 기간 동안 일본의 이러한 제도에 무지한 상태였기 때문에 현지에서 연습시합 상대를 찾지 못해 애를 먹었던 사례가 빈번했다. 그만큼 국내 야구가 국제적인 정보와 동향에 어둡다는 증거다.

굳이 야구의 종주국인 미국까지 가지 않더라도 야구에 관한 한 선진국이라고 할 수 있는 일본의 야구 시스템과 교육체계에서 우리는 배워야 할 것들이 아직도 무수히 많기만 하다.

이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바로 이 시점서 작금의 유소년과 중고교 야구부의 현실을 과감하게 개선할 수 있는 계획과 실천을 보여줘야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