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연재/기획 연재소설
<기획연재> 삼국비사 (65)접견고구려의 혼을 주지시키다
  • 황천우 작가
  • 등록 2018-01-02 10:17:05
  • 승인 2018.01.02 13:36
  • 호수 1147
  • 댓글 0

소설가 황천우는 우리의 현실이 삼국시대 당시와 조금도 다르지 않음을 간파하고 북한과 중국에 의해 우리 영토가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있음을 경계했다. 이런 차원에서 역사소설 <삼국비사>를 집필했다. <삼국비사>를 통해 고구려의 기개, 백제의 흥기와 타락, 신라의 비정상적인 행태를 파헤치며 진정 우리 민족이 나아갈 바, 즉 통합의 본질을 찾고자 시도했다. <삼국비사> 속 인물의 담대함과 잔인함, 기교는 중국의 <삼국지>를 능가할 정도다. 필자는 이 글을 통해 우리 뿌리에 대해 심도 있는 성찰과 아울러 진실을 추구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왕의 친서를 거론하자 접빈들의 태도가 누그러지고 결국 당태종이 선도해 일행을 접견하겠다는 통보가 왔다.

소식을 접한 선도해가 일행들에게 고구려의 혼을 주지시키고 궁궐로 들어갔다.

철저한 몸수색을 거치고 대전에 들어서자 용상을 제외하고 온통 당나라 대신들과 호위 군사로 가득했다.

그를 살피며 마치 아무 일도 아니라는 듯 자리하자 잠시 후 당태종이 입실한다는 소리가 들려왔다.

흘낏 고개를 돌려 추선을 바라보았다.

비록 고개를 숙이고 있었지만 담담한 표정을 읽을 수 있었다.

곁에 있는 또 다른 여인을 바라보았다.

미세하게 떨고 있음이 감지되었다.

심호흡을 하고 정면을 바라보았다.

대전으로 들어서는 당태종의 얼굴이 시선 가득 들어왔다.

얼굴 반쪽이 붕대에 가려진 이상한 몰골의 사내가 용상으로 움직이고 있었다.

가벼운 신음과 함께 의식적으로 고개를 숙였다.

“그대는 누구요?”

왕의 친서

당태종의 목소리에 이어 옆에 선 환관에게 똑같은 소리가 들려왔다.

“소신은 고구려의 대대로로 선도해라 하옵니다.”

환관을 통해 대대로라는 소리가 다시 귓전에 울렸다.

“무슨 염치로 왔소?”

“소신은 고구려 임금의 명으로 금번 사태에 대해 황제 폐하께 충심으로 사과하기 위해 왔습니다.”

“사과라.”

“지난 번 일도 그러하였지만 금번 일 역시 전적으로 막리지인 연개소문 개인의 일로 고구려 임금과는 하등 상관없는 사건이었습니다.”

“뭐라!”

“하여 보장왕의 친서 그리고 사죄의 의미에서 고구려의 두 여인을 황제 폐하께 바치라는 임무를 받잡았습니다.”

말을 마침과 동시에 선도해가 곁에 선 환관에게 두루마리를 건넸다.

환관이 종종걸음으로 이세민에게 전달하고 잠시 침묵이 이어졌다.

“이 글이 고구려 임금의 진정이오?”

“조금도 거짓이 있을 수 없습니다, 폐하.”

선도해를 주시하던 당태종이 시선을 두 여인에게 주었다.

“저 두 여인이 사죄에 대한 진상품이란 말이오?”

선도해가 두 여인에게 자리에서 일어설 것을 주문하자 조심스럽게 자리에서 일어났다.

두 여인을 바라보던 이세민이 돌연 시선을 돌려 두루마리를 다시 바라보았다.

“내 이미 연개소문의 극악무도함을 잘 알고 있소. 아울러 그의 행적 역시 우리 사신들의 입을 통해 이미 알고 있는바 그대 임금에게 죄를 묻지 않을 것이오. 다만 연개소문을 치기 위해 이른 시일에 다시 군사를 움직일 터이니 그런 경우 고구려군도 힘써 연개소문을 치도록 하오.”

“하오시면 폐하께서 다시 거둥하시렵니까?”

“그는 아직 말할 수 있는 입장이 되지 않으니만큼 후일 결정하도록 하겠소.”

황제의 이야기에 답을 하느라 고개를 들고 있는 선도해를 유심히 바라보는 시선이 있었다.

전에 고구려에 사신으로 왔던 상리현장이었다.

“폐하!”

일순간 상리현장이 앞으로 나섰다.

“말하게.”

“저 자의 말이 의심스러워 그러하옵니다.”

“그게 무슨 말인가?”

“일전에 폐하의 명을 받잡고 고구려 왕을 만날 때 연개소문과 저 자가 긴밀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뭐라!”

모두의 시선이 선도해에게 집중되었다.

“폐하, 저희 고구려의 사정이 바로 그러하옵니다.”

“바로 그러하다니.”

선도해가 뚫어져라 상리현장을 주시했다.

“어느 누구도, 심지어 고구려의 임금도 연개소문 앞에서 행동을 조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물며 소신 같은 경우는 언급할 가치도 없사옵니다. 아울러 고구려의 왕은 상국인 당나라에서 연개소문을 확고하게 처리해주기를 앙망하고 있습니다.”

이세민이 혀를 차며 상리현장과 선도해를 번갈아 바라보았다.

“하기야 그런 잔악무도한 인간이라면…… 귀국 왕의 말 대로 내 반드시 연개소문을 멸할 일이야!”

드디어 당 방문한 선도해 일행
사죄의 의미…두 여인 바치다

선도해가 노기에 찬 이세민을 바라보고는 추선에게 시선을 주었다.

가볍게 떨고 있는 모습이 시선에 들어왔다.

“폐하, 통촉하여주시옵소서!”

선도해가 마치 가래가 끓는 소리로 읍을 하자 이세민이 다시 한숨을 내쉬었다.

“어차피 고구려가 연개소문의 수중에 있는 이상 짐은 고구려 임금에게 책임을 묻지 않을 것이오. 아울러 사죄의 차원에서 보내 온 저 두 여인은 짐이 받을 입장이 못 되니 다시 고구려로 데려가도록 하오.”

말을 마친 당태종이 절색의 미녀를 마다할 정도로, 더 이상 용상에 앉아 있기 힘 드는지 자리에서 일어났다.

급히 환관 둘이 곁에서 부축하여 대전을 빠져나가기 시작했다. 

이세민의 뒷모습을 살피며 잔잔한 미소를 머금은 선도해가 추선에게 시선을 주자 눈빛에 서운함이 가득 베어 나왔다.

김유신이 설날을 맞이하여 태어난 아들을 보살피며 지소부인과 단란한 시간을 즐기고 있는데 갑자기 문이 열리며 춘추가 들어섰다. 

“장군!”

외마디 소리를 지른 춘추의 얼굴이 그야말로 가관이었다.

핏기 한 점 보이지 않을 정도로 하얗게 변해버린 얼굴 여기저기에 눈물의 흔적이 번져 있었다.

그를 살피며 유신이 반사적으로 몸을 일으켜 춘추의 손을 잡았다.

“왜 그러시는가!”

순간적으로 일이, 일도 큰 일이 발생했음을 느낀 지소 역시 아이를 안고 급히 자리에서 일어나 자신의 아버지 곁으로 바짝 다가섰다.

“아버지!”

유신과 지소의 부름에 아랑곳하지 아니하고 춘추의 표정에서는 어떤 생기조차 느낄 수 없었다.

유신이 급히 방문을 열어 하인으로 하여금 냉수를 떠오도록 하고 다시 춘추를 잡아 자리에 앉혔다.

“이런, 이런…….”

춘추가 신음인지 헛소리인지 분간 못할 소리를 내며 손으로 방바닥을 내리쳤다.

유신이 급히 손을 잡아 행동을 멈추게 했다.

“이보게, 정신 차리게!”

불투명한 생사

그래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자 유신이 손을 춘추의 양 어깨로 옮기고는 거칠게 흔들어댔다. 

“전하께서…… 이모께서…….”

힘없이 말하는 모습으로 보아 여주에게 변고가 생긴 모양이라 짐작하고 급히 방문을 바라보았다.

아기, 삼광을 안은 채 지소가 급히 물이 담긴 사발을 받아 유신에게 건넸다.

유신이 반강제적으로 물을 춘추의 입에 흘려 내렸다.

“어떻게 이런 일이…….”

그제야 정신이 돌아왔는지 이번에는 춘추가 유신의 소매를 잡았다.

“자, 이제 차근히 이야기해보게.”

“비담과 염종이 결국 일을…….”

“무슨 소린가!”

춘추가 답에 앞서 크게 한숨을 내쉬었다.

“비담과 염종이 신년하례를 구실로 전하를 방문하여 독이 묻은 비수로 찔러 지금 생사가 불투명합니다.”

“뭐라!”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천우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