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삼국비사 (64)특명
<기획연재> 삼국비사 (64)특명
  • 황천우 작가
  • 승인 2017.12.27 11:41
  • 호수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승부수 던진 연개소문

소설가 황천우는 우리의 현실이 삼국시대 당시와 조금도 다르지 않음을 간파하고 북한과 중국에 의해 우리 영토가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있음을 경계했다. 이런 차원에서 역사소설 <삼국비사>를 집필했다. <삼국비사>를 통해 고구려의 기개, 백제의 흥기와 타락, 신라의 비정상적인 행태를 파헤치며 진정 우리 민족이 나아갈 바, 즉 통합의 본질을 찾고자 시도했다. <삼국비사> 속 인물의 담대함과 잔인함, 기교는 중국의 <삼국지>를 능가할 정도다. 필자는 이 글을 통해 우리 뿌리에 대해 심도 있는 성찰과 아울러 진실을 추구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내 죽어도 책사의 은혜를 잊지 않겠소.”

“이 모두 고구려를 위한 일입니다.”

“그렇지요. 우리 고구려를 위한 일이지요. 그리고 반드시 소기의 성과를 이루어내야 하오.”

자세를 바로 한 선도해가 가벼이 읍했다.

“대감, 어서 움직이시지요.”

“움직이다니요?”

“제 소신을 밝히고 왕의 친서를 받도록 하겠습니다.”

“왕의 친서라.”

“왕께서 친필로 금번 사태에 대한 사과의 글을 작성해주셔야 합니다. 아울러 선물도 준비해야지요.”

“왕의 친서야 그렇다 해도 선물이라. 무엇이 좋겠소?”

“대감의 생각은 어떠합니까?”

왕의 친서

“지난번에는 가짜 백금을 보냈으니, 이번에는 확실한 것을 보내야 하는데.”

“확실한 거라면 역시.”

말을 하다 말고 선도해가 표정을 밝게 했다.

“뭔데 그러시오.”

“가장 확실한 건 사람인데. 여자를 보내면 어떨까요?”

“뭐요, 여자를!”

연개소문의 목소리가 절로 올라갔다.

“대감, 대감께서 여자를 보내는 일에 반감을 가지고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면?”

“여자들로 하여금 당태종의 건강상태를 살펴보자는 의미입니다.”

“이야기인 즉.”

“빤한 거 아닌지요. 건강에 문제가 없다면 기꺼이 받아들일 테고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거절할 것입니다.”

연개소문이 잠시 생각에 잠겨들었다가는 그 말의 의미를 헤아리며 미소를 머금었다.  

“그러면 누구를 데려가려오.”

“오랑캐 놈에게 대 고구려의 여인은 언감생심이지요. 그래서 말갈에서 미모의 여인들을 취하려 합니다.”

연개소문이 가만히 턱을 괴었다.

“성에 차지 않으십니까?”

“이왕에 보내는 거라면. 그리고 어차피 사과의 의미가 아니고 염탐의 목적을 지니고 있다면…… 그 부분은 내 따로 생각할 터이니 어서 궁으로 들어갑시다.”

“무슨 특별한.”

선도해가 호기심 가득한 시선으로 주시했다.

“내게 딸아이가 있어 그러오.”

“대감의 여식을 말입니까!”

“내 딸이 아니라 고구려의 딸이오.”

연개소문의 표정이 일순간 경직되었다.

“아니 됩니다, 대감!”

“아니오, 책사가 직접 가는 마당에 그도 부족하오.”

“막리지 대감!”

“너무 마음 쓰지 마시오. 책사께서 직접 사절로 가면서 발생하는 마찬가지의 효과를 얻을 것이오.”

선도해가 그 말의 의미를 새기며 어색하게 미소 지었다.

궁에서 나온 연개소문이 급히 딸 추선을 찾았다. 

“아버지 어인 일이시옵니까?”

열다섯의 나이에 어울리지 않게 한창 성숙한 모습의 추선이 눈동자를 반짝였다.

“이 아비가.”

연개소문이 차마 다음 말을 잇지 못했다.

당태종 건강이상설…과연 진실은?
추선의 결심…당태종에 몸 던지다 

“아버지답지 않게 왜 그러시는지요?”

연개소문이 답을 하지 않고 그저 바라보기만 했다.

“혹여 소녀가 쓰일 곳이 있어 그런 것이 아닌지요?” 

추선이 마치 작금에 일어나고 있는 상황 더불어 무슨 말을 할지 알겠다는 듯 담담한 표정으로 주시했다.

그 모습을 살피던 연개소문이 딸의 손을 잡았다.

“이 아비가 네게 몹쓸 짓을 해야겠구나.”

“소녀에게 몹쓸 일이라니요, 당치 않으십니다. 소녀는 아버지, 대 고구려 막리지의 딸입니다. 하오니 아버지를 위함이 고구려를 위하는 일입니다. 그러니 조금도 주저마시고 말씀 주세요.”

오히려 추선이 연개소문을 압도하고 있었다. 

“바로 이야기하겠다. 이 아비를 위해 아니 우리 고구려를 위해 네가 당나라에 가주었으면 한다.”

“당나라에요!”

연개소문이 답하지 않고 살며시 추선을 감쌌다.

“단순히 당나라에 가라는 말씀은 아니시지요?”

이미 당나라와의 전쟁에 대해 주위에서 아버지의 확고한 뜻을 알고 있다는 듯 추선이 한발 더 치고 나섰다.

“단순히 당나라 행이라면 이 아비가 네게 부탁하지 않을 일이다.”

“하오면.”

“네가 어느 정도 사정을 알고 있는 듯하니 바로 말하련다. 네가 이 아비를 위해 아니 고구려를 위해 당나라의 왕을 죽여주기 바란다.”

추선이 가만히 고개를 끄덕였다.

“그런데 아버지.”

“말하거라.”

“들리는 바에 의하면 아버지께서 당 임금에게 치명상을 입혔다고 하던데요.”

“그런데 그 결과를 모르고, 그래서 이 아비의 딸로서 네가 그 일을 마무리해 주었으면 하여 부탁하는 게야.”

추선이 가만히 자신의 비녀를 만지작거렸다.

아버지로부터 유사시에 비녀에 독을 발라 단검 대신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교육받았었다. 

“당나라 왕의 상태가 심각하다면 네가 곱게 돌아올 수 있다. 그러나 행여라도 그 놈이 건재하다면.”

추선이 자신을 주시하며 차마 말을 끝까지 잇지 못하는 아버지의 시선을 잠시 응시하다 품에서 살며시 벗어나 큰 절을 올리기 시작했다.

“소녀, 비록 어리지만 대 고구려 막리지의 딸입니다. 결코 아버지를 실망시키지 않겠사옵니다.”

“정녕 이 아비를 원망하지 않겠느냐?”

“원망이라니 당치 않습니다. 오히려 소녀에게는 크나큰 영광이옵니다.”

추선의 행동에 연개소문이 몸을 숙여 감싸 일으켰다.

“소녀, 아버지가 자랑스럽습니다.”

“나 역시 네가 한없이 자랑스럽구나.”

답을 하는 연개소문의 눈가로 이슬이 맺히고 있었다. 

선도해가 추선과 말갈에서 취한 미모가 출중한 여인을 대동하고 보장왕의 친서를 들고 당의 수도로 향했다.

짧지 않은 거리를 가면서 선도해는 말갈 여인이 눈치 채지 못하게 추선에게 향후의 일에 대해 설명을 곁들였다.

애타는 시선

추선 역시 그 아버지에 그 딸이었다.

아니 오히려 대가 더 세찰 수도 있을 정도로 담담하게 선도해의 주문사항을 받아들였다.

애타는 시선으로 자신을 바라보는 선도해를 추선이 달래주기까지 할 정도였다.

선도해 일행이 장안성에 도착하자 모두의 시선이 집중되었다.

영빈관에 들자 그들을 대하는 접객들에게서 살기까지 감지되었다.

그로 보아 능히 이세민의 상태를 가늠하며 당태종의 면대를 신청했다.

면대를 신청하는 선도해의 말에 당의 접빈들이 냉소를 흘리며 면대는커녕 공갈협박도 서슴지 않았다.

심지어 고구려의 파렴치함을 들먹이며 당장 돌아갈 것을 주문하기까지 했다.

그에 개의치 않고 선도해가 당당하게 보장왕의 사과 친서를 빌미로 반드시 면대해야 함을 역설했다.
 

<다음 호에 계속>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