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문창복 대창스틸 회장
<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문창복 대창스틸 회장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7.11.30 14:00
  • 호수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회사는 뒷걸음, 그래도 챙겼다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대주주 오너 일가에 회사 차원서 고배당을 일삼는 ‘반칙’은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고배당 논란이 재연됐다. 변칙적으로 자행되는 ‘오너 곳간 채우기’는 좀처럼 멈춰지지 않고 있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일요시사>는 연속기획으로 고배당 논란에 휘말린 오너 일가를 짚어봤다.
 

▲대창스틸 홈페이지 캡처

대창스틸의 후한 배당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수십년간 이어온 흑자행진이 지난해 중단됐음에도 회사는 통 큰 배당을 멈추지 않았다. 배당금 대부분은 오너 일가에 귀속됐다. 대주주 배불리기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실적 상관없이

1980년 창립된 대창스틸은 포스코로부터 코일 형태의 강판 소재 등 원자재를 공급받아 자동차와 전기가전, 건설 등의 다양한 형태로 가공한 뒤 판매하는 포스코 가공센터다. 포스코로부터 냉연과 열연을 공급받는 가공센터 24개 기업 중 4번째로 큰 규모로 자동차, 전기전자 제조업체, 건설사 등 200여개에 달하는 거래선을 확보하고 있다. 

아산, 파주 등을 포함한 5개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베트남과 중국에 해외출자 법인이 있다. 

대창스틸은 안정적인 성장세를 거듭해왔다. 한국GM, 쌍용차, 기아차 등 자동차 3사에 대한 과도한 매출 의존도가 약점으로 꼽히지만 35년 연속 흑자를 이어가는 등 경영성과는 나쁘지 않은 편이다. 

그러나 흑자행진은 지난해 중단됐다. 영업손실은 14억원, 당기순손실은 45억원에 달했다. 2015년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각각 38억원, 45억원이었음을 감안하면 어닝쇼크에 가까운 실적 악화다. 
 

▲문창복 대창스틸 회장

적자로 전환하면서 이익영여금도 감소했다. 대창스틸은 매년 순이익이 착실히 쌓인 덕분에 안정적인 수준의 이익잉여금을 보유한 상태였다. 2015년까지 쌓인 이익잉여금은 947억원. 하지만 지난해 순손실의 여파로 보유분이 891억으로 줄었다.

순손실에 변함없는 돈잔치
지분 7할 쥐고 좌지우지

그럼에도 대창스틸은 배당을 멈추지 않았다. 2016회계연도 사업보고서 분석결과 대창스틸은 주주들에게 21억8400만원(1주당 배당금 150원)의 배당금을 건넨 것으로 나타났다. 배당금총액 규모는 흑자행진을 이어가던 2014년, 2015년과 동일한 수준이다. 

배당 규모를 책정하는 데 실적을 반영하는 일반적인 상장사의 모습서 한발 비껴나 있다. 

흑자행진을 벌이던 2015년까지 대창스틸이 책정해 온 배당 규모 역시 통상적인 기준치보다 높았다. 최근 5년간 ‘배당성향(당기순이익 대비 배당금총액의 비율)’이 이를 뒷받침한다. 통상 국내 상장사 배당성향은 10∼20%대, 비상장사는 30∼50%대에 몰려 있다. 

상장사인 대창스틸은 이 범주를 한참 초과한 고배당성향을 나타낸다. 2012년 30.58%, 2013년 32.29%였던 배당성향은 2014년 무려 150.18%를 찍은 뒤 2015년 46.76%로 조정됐다. 순손실을 기록한 지난해는 배당성향을 따지는 것 자체가 무의미했다. 회사 자금을 까먹으며 주주들에게 돈을 지급한 꼴이다.

공교롭게도 대창스틸의 고배당 정책은 오너 일가에 엄청난 금전적 이득을 안겨줬다. 지난해 말 기준 대창스틸의 지분구조를 살펴보면 오너 일가 4인이 최상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대창스틸 홈페이지 캡처

문창복 회장이 지분율 38.72%(564만주)로 최대주주에 등재돼있으며 문 회장의 부인인 김복녀씨(25.54, 372만주)가 2대주주다. 3대주주는 문 회장의 친척 문정훈씨(8.42%, 122만6050주)와 문 회장의 형수 송수자씨(3.61%, 52만5450주)까지 포함하면 오너 일가 지분율 총합은 76.29%(1111만1500주)에 이른다. 

8할에 가까운 회사 주식을 통해 오너 일가는 쏠쏠하게 배당금을 챙겼다. 지난해 문 회장은 8억4600만원, 복녀씨는 5억5800만원, 정훈씨는 1억8390만원, 수자씨는 7881만원을 배당금 명목으로 수령했다. 오너 일가에 귀속된 배당금의 총합이 16억6672만원이다. 

반면 전체 주주수의 99.78%(2741명)을 차지하는 소액주주는 회사 주식의 15.42%(224만5801주)만 보유하고 있을 뿐이다. 이들이 받은 배당금의 총합은 3억3678만원 수준으로 2대주주인 복녀씨의 수령액보다 적다. 이마저도 수자씨 몫이 포함된 값이다. 

곳간 채우기

최근 5년으로 범위를 넓히면 오너 일가로 향한 배당금총합은 약 70억원에 달한다. 문 회장과 복녀씨가 47%, 31%씩 주식을 보유했던 2012과 2013년에는 배당금총액이 각각 12억원씩 책정됐고 이 가운데 9억3600원이 오너 일가로 귀속됐다. 상장이 이뤄진 2014년부터는 회사 지분구조가 지금 형태로 고착화되면서 지난해까지 동일한 배당금이 지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