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레저/라이프 건강
임산부 건강관리에 빨간불!임산부 절반은 하루 한끼 거른다
  • 자료제공: <뉴스와이어>
  • 승인 2017.11.13 10:16
  • 호수 1140
  • 댓글 0

바이엘코리아 엘레비트Ⓡ정이 현재 임신 중이거나 임신을 계획 중인 여성 463명을 대상(임산부 150명, 1년 이내 임신 계획 여성 313명)으로 식사습관과 운동빈도, 영양제 섭취여부 등을 조사했다.

설문 결과 임산부 및 임신 계획 여성의 2명 중 1명은 끼니를 제대로 챙겨먹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의 영양섭취 실태가 우려할 만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규칙적으로 아침, 점심, 저녁 식사를 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질문에 한 끼 이상 굶는다고 답한 응답자가 59.3%(275명), 즉 2명 중 1명으로 확인됐다. 그중 아침을 대부분 거르고 있다는 답변이 많았는데, 임산부 47.3%(71명), 임신 계획 여성 57.2%(179명)가 아침을 먹지 않고 있었다. 

평소 건강관리 소홀

식사를 거르는 이유로는 바빠서 잘 챙겨 먹을 여유가 없어서 54.5%(150명)가 월등히 높았고 한두 끼의 식사로도 영양 섭취가 충분한 것 같아서 20%(55명), 오래된 식습관으로 건강에 문제가 없을 것 같아서 16.7% (46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하루 평균 운동 시간도 조사됐는데, 전체 응답자의 32.8%(152 명)는 ‘전혀 운동을 하지 않는다’고 밝혀 건강관리도 소홀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혜성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임신 중 에너지 섭취가 부족하게 되면 체중이 정상적으로 증가하지 않아 태아의 성장과 발달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임신기에는 영양소 일일 권장 섭취량이 임신 전과 비교해 크게 증가되므로 무엇보다 영양소가 골고루 함유된 균형적인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오랜 관념에 의해 임신기 신체활동을 기피하는 사람이 많은데, 적절한 양의 운동은 임신으로 인한 과도한 체중증가를 막고 스트레스나 불안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임산부·임신 계획 여성 15% 엽산 섭취 부족 
식사로 영양섭취 어려워… 영양제 복용해야

엄마가 임신 사실을 알기 이전부터 태아의 뇌, 두개골, 척추는 자라기 시작한다. 임신 계획 시점부터 엽산 복용이 중요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엽산이 부족할 경우 태아의 중추신경계에 영향을 미쳐 무뇌증이나 이분척추와 신경관 결손 같은 선천성 기형이 유발될 수 있다. 태아의 신경관 결손은 유전성을 지닌 모든 선천성 장애의 약 25%를 차지하는 5대 중증 선천성 장애 중 하나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임산부 및 3개월 이내로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여성 중 15.5%(238명 중 37명)는 엽산이 함유된 어떠한 영양제도 복용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응답자의 임신 기간 엽산 권장 섭취량에 대한 인식도 전반적으로 낮은 편이었다. 
임신 중에는 비임신 여성의 권장 섭취량 0.4mg보다 최소 0.2mg의 엽산이 더 요구된다. 미국예방정책특별위원회에서는 임신을 계획하거나 임신이 가능한 여성에게 보충제를 통해 1일 0.4 ~0.8mg의 엽산을 섭취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임산부의 엽산 복용 시기는 태아 신경관 결손 예방을 목적으로 임신 3개월 전부터 섭취하는 것이 필요하다. 
임산부의 임산부용 영양제 복용 실태도 알아봤다. 현재 임산부용 영양제 복용 여부를 묻는 질문에 임산부 3명 중 1명(32%) 이 복용하고 있지 않다고 응답했으며, 임산부용 영양제를 복용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는 식사만으로 영양섭취가 충분한 것 같아 종합영양제를 따로 복용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서(41.7%, 20명)를 꼽았으며, 임신을 위해 영양제 섭취가 필요한지 잘 몰라서(22.9%, 11명)를 답한 응답자도 일부 있었다. 

철분, 비타민B·D 중요

이에 대해 원 교수는 “매년 선천성 기형아 출산율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임신을 계획하는 시점부터 태아 신경관 결손 예방을 위해서 엽산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나라의 경우 위도상 비타민D 합성이 쉽지 않고 임신 기간 바깥활동이 줄면서 비타민D가 부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 교수는 “또 임신기 빈혈 예방을 위해 필요한 철분의 경우 실제 임산부 평균 섭취량이 한국인 권장량 대비 54.1% 수준으로 조사된 바 있다”며 “이러한 영양소의 경우는 음식 섭취만으로는 필요량을 충족시키기 어려우므로 임산부 영양섭취 요구량에 맞춰 섭취하기 위해서는 단일 엽산제 보다는 엽산과 엽산의 체내 대사를 돕는 비타민 B군, 비타민 D, 철분 등을 함유한 멀티 비타민제를 복용하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webmaster@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료제공: <뉴스와이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동네북’ 국민의당 쟁탈전 ‘동네북’ 국민의당 쟁탈전
[신간] 2017.11.20
[포토] ‘첫눈’ 내리는 서울 [포토] ‘첫눈’ 내리는 서울
[오늘의 포커스] 2017.11.20
국정원 수상한 영전 내막 국정원 수상한 영전 내막
[오늘의 포커스] 2017.11.20
성심병원 사태로 본  간호사 ‘태움 문화’ 실상 성심병원 사태로 본 간호사 ‘태움 문화’ 실상
[오늘의 포커스] 2017.11.20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