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홍영철 고려제강 회장
<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홍영철 고려제강 회장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7.10.26 09:39
  • 호수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해마다 따박따박…종자돈 적립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대주주 오너 일가에 회사 차원서 고배당을 일삼는 ‘반칙’은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고배당 논란이 재연됐다. 변칙적으로 자행되는 ‘오너 곳간 채우기’는 좀처럼 멈춰지지 않고 있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일요시사>는 연속기획으로 고배당 논란에 휘말린 오너 일가를 짚어봤다.
 

고려제강이 수년간 거액의 배당금을 주주들에게 지급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를 통해 최대주주인 홍영철 회장을 비롯한 오너 일가는 매년 20억원을 초과하는 배당금을 수령했다. 계열사로부터 받은 배당금까지 감안하면 액수는 더 커진다. 

두둑한 주머니

2016회계연도 사업보고서 분석결과 고려제강은 주주들에게 62억9900만원의 배당금을 건넨 것으로 나타났다. 1주당 배당금(350원)은 전년과 동일했지만 배당금총액은 소폭 상승했다. 2015년 배당금총액은 52억4900만원이었다. 

전체 배당 규모에는 큰 변동이 없었지만 당기순이익 중 현금으로 지급된 배당금 총액의 비율을 뜻하는 배당성향은 최근 3년간 널뛰기를 반복했다. 2014년 1.76%에 불과했던 배당성향은 이듬해 28.5%로 급등 후 지난해 15.4%로 내려앉았다. 

1주당 배당금이 전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한 상태서 지난해 배당성향이 전년 대비 13.1%p. 줄어든 건 당기순이익 급증했기 때문이다. 고려제강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연결 기준 413억원. 174억원에 불과했던 전년과 비교해 두배 이상 성장세를 기록했다. 동 시기에 매출액은 1조4174억원, 영업이익은 383억원이었다. 

배당성향만 놓고 보자면 상장사인 고려제강의 배당 규모는 그리 문제될만한 수준은 아니다. 통상 국내 상장사 배당성향은 10∼20%대, 비상장사는 30∼50%대에 몰려 있다. 이는 선진국은 물론 개발도상국과 비교해도 낮은 수준이다. 

배당의 기본 취지가 주주들에게 회사 이익을 환원하는 차원이라는 점에서 적극적인 배당 정책은 긍정적인 면이 크다. 

게다가 고려제강은 매년 흑자 행진을 거듭한 덕분에 이익잉여금이 충분히 쌓여 있는 상태였다. 지난해 말 기준 미처분이익잉여금은 약 8885억원, 이듬해로 이월된 미처분이익잉여금은 약 8628억원에 달한다. 즉, 배당규모를 늘려도 회사 재정에는 크게 무리가 없던 셈이다. 

오너 일가에 흘러가는 배당금
경영권 장악하고 수십억 척척

다만 배당의 최대 수혜자가 홍영철 회장을 비롯한 오너 일가라는 점은 이견의 여지가 없다.  지난해 말 기준 고려제강 지분구조를 살펴보면 특수관계인의 지분율이  69.44%(1250만213주)에 달한다. 

이 가운데 지분율 18.48%(332만7357주)를 기록한 홍영철 회장이 최대주주에 등재돼있다. 2대주주는 키스와이어홀딩스(18.33%, 329만9717주), 3대주주는 석천(16.11%, 289만9545주)다. 키스와이어홀딩스와 석천은 고려제강의 계열사로 분류된다. 
 

▲홍영철 고려제강 회장

나머지 특수관계인 지분의 대다수는 홍 회장 일가 차지다. 홍 회장 주식에 홍석표씨(9.93%, 178만8404주), 홍희연씨(2.96%, 53만4055주), 홍순자씨(1.41%, 25만3141주), 홍종열씨(0.95%, 17만2416주)의 주식을 더하면 오너 일가 지분은 33.73%에 달한다. 

이 같은 지분율을 통해 오너 일가는 쏠쏠한 배당금을 챙길 수 있었다. 지난해 홍 회장은 11억6457만원, 석표씨는 6억2594만원, 희연씨는 1억8691만원, 순자씨는 8859만원을 수령했다. 오너 일가에 귀속된 배당금의 총합이 21억2338만원이다. 

반면 전체 주주수의 99.61%(3978명)을 차지하는 소액주주는 회사 주식의 23.29%(419만2829주)를 보유하고 있을 뿐이다. 이들이 수령한 배당금의 총합은 14억6749만원 수준으로 홍 회장 개인 수령액과 큰 차이를 나타내지 않았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오너 일가는 계열사인 홍덕과 키스와이어홀딩스서도 적지 않은 배당금을 받고 있다. 홍덕의 지난해 연결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18억8308만원을 배당금으로 주주들에게 지급했다.

배당금의 절반 이상은 오너 일가에 귀속됐다. 홍덕에 대한 홍 회장의 지분(33.54%, 63만1571주)과 석표씨 지분(19.07% 35만9046주)의 총합이 과반 이상인 까닭이다. 최근 3년으로 범위를 확장하면 두 사람이 홍덕서 수령한 배당금은 30억원에 육박한다. 이 기간 동안 홍덕은 매년 같은 규모로 배당금총액을 책정한 바 있다.  

홍덕은 고려제강그룹 차원의 일감 몰아주기 수혜 및 회사기회유용 회사로 지적받았던 회사다.회사기회유용이란 경영진 또는 대주주 등이 회사에 이익이 될 수 있는 사업 기회를 봉쇄하고 자신들의 이익을 추구하는 행위다. 

경제개혁연대에 따르면 홍덕산업의 내부거래 상대는 고려제강 고려강선 및 해외현지법인 등으로 ▲2012년 21.12% ▲2012년 29.16% ▲2014년 22.64% ▲2015년 30.82% 등 4년 평균 25.93%에 달하고 있다.

앉은 자리서…

또 다른 계열사인 키스와이어홀딩스서 배당한 금액은 모조리 오너 일가에 귀속됐다. 키스와이어의 감사보고서 분석 결과 이 회사는 지난해 주주들에게 5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 이 회사 주식은 홍 회장과 석표씨 두 사람만 갖고 있다. 홍 회장이 전체 주식의 50.25%(5만250주)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등재돼 있고 나머지 지분 49.75%(4만9750주)는 석표씨 몫이다. 

<djyang@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고려제강 혈연 기업들

고려제강은 와이어로프 및 각종 선재의 제조 및 판매를 주요 목적으로 1958년1월 설립됐다. 1976년 4월27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고 회사의 본점은 부산에 위치하고 있다.

창업주인 홍종열 명예회장으로부터 차남인 홍영철 회장은 고려제강을 물려받았다. 고려제강은 현재 고려강선, 홍덕 등 강재업계 외에도 반도체장비업체인 케이에이티와 서울청과 등 다수의 비상장 계열사를 소유하고 있다. 현재 고려제강 지분을 보유한 오너 일가는 홍석표씨, 홍희연씨, 홍순자씨, 홍 명예회장 등이다. 이 가운데 석표씨는 홍 회장의 아들이고 희연씨, 순자씨와는 남매 관계다. 

홍 명예회장 슬하의 다른 형제들은 독자적인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다. 장남 홍호정 회장과 손자 홍성표 부회장이 이끄는 고려특수선재그룹은 지배회사인 코스와이어를 중심으로 고려특수선재와 코스와이어, 코스다이스를 비롯해 열교환기 부문인 고려MG, 지산리조트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삼남 홍민철 회장의 고려용접봉도 알짜로 소문난 회사다. 장부가만 3517억원이며 고려열연 코리아오메가투자자문 등의 자회사를 거느리고 있다. 사남인 홍봉철 SYS그룹 회장은 SYS리테일을 비롯한 다수 계열사를 운영하고 있다. SYS홀딩스는 2001년 전자랜드서 인적분할 된 회사로, 용산 전자랜드의 임대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