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연예 와글와글 net세상
<와글와글NET세상> ‘돌아온 가황’ 설왕설래이래서 나훈아 나훈아 하는구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7.09.11 10:28
  • 호수 1131
  • 댓글 0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돌아온 가황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가수 나훈아

‘가황’ 나훈아가 돌아왔다. 11년 전 아무 말 없이 마이크를 내려놨던 나훈아는 7월17일 다양한 리듬과 색깔의 신규 앨범 ‘Dream again’을 내고 복귀를 알렸다. 타이틀곡 ‘남자의 인생’을 비롯해 모두 7곡이 담겼다.

예약 서버 다운

소속사 측은 “나훈아가 그동안 가슴에 담은 꿈들을 세상에 꺼내 놓은 것”이라며 “이런저런 이유로 마음 다치고 지쳐있는 국민들께 큰 위로와 마음이 치유될 수 있는 음악임을 자부한다”고 전했다.

나훈아는 2006년 데뷔 40주년 기념 콘서트를 마친 뒤 돌연 칩거에 들어가 각종 소문에 휩싸인 바 있다.

2008년 신체 훼손설 기자회견, 지난해 이혼 소송 등을 겪은 나훈아는 “갑자기 관객 앞에 서는 것이 두려워졌고 마이크 잡기가 힘들다. 가수는 꿈을 파는 사람인데 꿈이 고갈돼가는 것을 느끼는 순간 아무것도 할 수가 없어 꿈을 찾아 떠나려 한다”며 종적을 감췄다.

그렇게 11년이 흘렀고 나훈아는 다시 대중 앞에 서려고 한다. 이번 앨범 출시와 함께 ▲11월3∼5일 서울(올림픽공원 올림픽홀) ▲11월24∼26일 부산(벡스코 오디토리움) ▲12월15∼17일 대구(엑스코 컨벤션홀) 등 3개 도시를 투어 하는 ‘드림 콘서트’도 준비하고 있다.

나훈아가 직접 기획·연출하는 공연무대는 그의 특유의 카리스마를 볼 수 있는 기회. 소속사는 “그야말로 어느 누구도 넘보거나 흉내 낼 수 없는 환상의 무대를 기대해달라”고 자신했다.

대중들은 반겼다. 지난 5일 오픈한 콘서트 티켓이 순식간에 동이 난 것. 예매 시작 7분 만에 서울 공연 9000석을 모두 팔아치웠다. 부산과 대구 공연도 잇따라 매진됐다. 벌써 인터넷상에선 암표상까지 등장했을 정도. 서버가 다운되는 소동까지 빚으며 공연 티켓이 모두 나가자 나훈아 측은 공지를 띄우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11년 만에 앨범 내고 콘서트 준비
티켓 오픈하자마자 전석 매진

눈길을 끄는 건 이번 티켓 전쟁에 젊은 층이 대거 뛰어들었다는 점이다. 예매 사이트에 따르면 이번 공연 예매의 51.5%가 30대였다. 인터넷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중장년층을 위해 자녀나 손주들이 대신 예매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들도 난리다. 다들 ‘기대된다’는 표정이 역력하다. 해당 기사들엔 나훈아가 과연 어떤 무대를 보여줄지 주목된다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역시 슈퍼스타’<kksx****> ‘역시는 역시네. 진짜 전설의 귀환’<yaon****> ‘콘서트 월드컵이 있다면 우승할 수 있는 가수’<cheo****> ‘가왕이 아닙니다. 가황입니다’<dbwl****> ‘최고의 가수 사랑합니다’<yehk****>

‘와∼드디어 컴백하는구나’<mia3****> ‘부모님 선물로 좋을 거 같아요’<brsj****> ‘예매는 2∼30대가 하고 공연은 어르신들이 보러 가시는 진풍경을 보게 될 듯’<jec2****> ‘그렇게 사생활이 난리여도…어르신들 추억의 힘이 대단하네’<kche****>

‘이제 꽃길만 걸어요’<mgjs****> ‘암표상들이 다 쓸어갔겠지?’<oasr****> ‘부모님께서 부탁하셨는데 티켓팅 실패했어요. 실망하실 텐데…’<h3hm****> ‘PC방 컴터 2대 켜고 결국 예매 성공…아버지 어머니 잘 다녀오세요’<fall****>

‘비록 좋은 자리는 못 구했지만 예약 완료’<j3fr****> ‘부모님께 꼭 보여드리고 싶었는데…너무 적게 공연한다. 더 하시면 안 됩니까?’<hyeo****> ‘효도가 어렵네요’<mono****> ‘마지막 공연일 수도…진짜 보고 싶다’<bdjj****>

‘나훈아는 지금으로 치면 방탄, 엑소급이다’<volr****> ‘남진이 라이벌? 이해 못하겠다. 체급이 다른데…’<pdow****> ‘남진은 친근감이 무기. 대중들에게 가까이 가려고 하는 분이고, 나훈아는 친근감보다는 신비주의가 무기. 두 분 다 한획을 그으신 분들이고 라이벌이고 엄청난 스타임에는 분명하다’<easy****>

‘트로트 쪽에서 만큼은 카리스마가 독보적인 원탑’<heyd****>

벌써 암표 돌아

‘명불허전 나훈아쇼, 스케일과 연출을 보면 돈이 아깝지 않다’<hs42****> ‘TV에서라도 볼 수 있길…’<dana****> ‘앵콜 공연했으면 좋겠다’<luci****>
 

<pmw@ilyosisa.co.kr>

 

▲나훈아(사진 왼쪽)과 너훈아

<기사 속 기사> 원조 모창가수 너훈아는?

나훈아 컴백 소식에 원조 모창가수 '너훈아'에게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너훈아(본명 김갑순)는 2014년 1월 지병인 간암으로 2년간 투병하다 상태가 악화돼 유명을 달리했다. 향년 57세 때 일이다.

너훈아는 1990년대 개그맨 고 김형곤이 운영했던 코미디클럽서 처음 너훈아라는 타이틀을 얻어 무대에 섰다. 이후 20년이 넘게 가수 나훈아의 모창가수 너훈아로 전국 각지 밤무대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여러 차례 방송에도 출연하며 대중에게 널리 이름을 알렸다. <우>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남향으로 중개 받은 아파트가 알고 보니 동향…손배 가능? 남향으로 중개 받은 아파트가 알고 보니 동향…손배 가능?
[김기윤의 생활법률] 2017.11.22
 ‘노래하는 모델’ 효영 ‘노래하는 모델’ 효영
[김기윤의 생활법률] 2017.11.22
 홍준표 고발하는 하승수 세금도둑 잡아라 공동대표 홍준표 고발하는 하승수 세금도둑 잡아라 공동대표
[김기윤의 생활법률] 2017.11.22
명문 야구부 탐방 -구리 인창고 명문 야구부 탐방 -구리 인창고
[김기윤의 생활법률] 2017.11.22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