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부동산/창업
<요즘 뜨는 프랜차이즈> 베트남 국수요리 전문점 ‘분짜라임’'베트남 국수' 한국에서도 제대로 맛보자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7.09.11 09:41
  • 호수 1131
  • 댓글 0

베트남 음식이 10년 만에 또 다시 붐을 일으키고 있다. 다만 최근의 베트남 음식 열풍은 호치민시를 중심으로 하는 남부식 쌀국수 대신 북부의 하노이시를 중심으로 하는 북부식 쌀국수와 분짜 요리를 추구한다는 점이 차이점이다. 

▲‘분짜라임’매장 외관(왼쪽), ‘분짜라임’내부 인테리어(오른쪽)

30여년 전 국내에 처음 들어온 베트남 쌀국수는 유행의 부침을 거듭해 왔지만, 수요층이 탄탄한 장수 스테디셀러 메뉴로 자리 잡았다. 글로벌 음식으로 전 세계인들이 즐기는 데다, 웰빙 음식으로 특히 젊은층이 선호하기 때문이다. 

장수 인기 메뉴

최근 뜨는 분짜는 숯불 고기와 쌀국수 면을 소스에 살짝 담궜다가 먹는 음식이다. 일종의 베트남 국수이지만 기존의 쌀국수나 볶음국수와 다른 형태의 국수요리다. 주로 베트남 북부, 특히 하노이, 다낭, 호이안 등을 중심으로 길거리 노점상이나 간이식당 곳곳에서 볼 수 있는 베트남 정통 음식으로 한국의 메밀국수와 먹는 방법이 비슷하다. 또한, 분짜는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좋아했던 음식으로 알려지면서 유명해진 베트남 국수요리인데, 작년 하반기부터 분짜를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들이 한국 시장에 하나둘 생기면서 올해 들어 붐을 일으키고 있다. 이러한 분짜의 인기는 근자에 한국인들이 베트남 북부 도시인 하노이, 다낭 등에 여행을 많이 다녀오면서 그 맛에 익숙해지고 있는 사람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도 하나의 이유이다.

대표적인 브랜드는 오리엔탈푸드코리아가 론칭한 ‘분짜라임’이다. 이 회사는 숙주를 얹어 먹는 베트남 남부식 쌀국수 전문점 ‘호아빈’으로 유명한 회사인데 최근 북부식 분짜·쌀국수 전문점 분짜라임을 부산 서면에서 오픈하고 대박을 터뜨리고 있다. 

▲박규성 '분짜라임' 대표

호아빈은 2003년에 론칭하여 현재까지 50여개 점포가 성업 중이다. 오리엔탈푸드코리아 박규성 대표(51)는 “지난 30여 년간 국내에서는 베트남 남부식 쌀국수가 유행했는데, 이제 북부식 분짜와 쌀국수가 대세”라며, “특히 젊은 여성층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서 그는 “베트남 쌀국수 자체가 다이어트 건강식인데, 분짜는 먹는 재미까지 더해 젊은층 인기가 높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재 부산 서면 직영점은 110㎡ 규모 점포에서 하루 평균 매출이 300만원에 이른다. 점심과 저녁 피크타임에는 30분씩 기다릴 정도로 장사가 잘 된다. 

분짜라임의 대표 메뉴는 ‘하노이직화분짜’다. 숯불로 직접 구운 양념고기와 동그랑땡 고기, 튀김요리인 짜조, 쌀국수면, 허브, 야채를 분짜소스와 함께 즐기는 메뉴다. 분짜소스에 라임즙을 짜서 섞으면 더욱 상큼한 맛이 난다. 쌀국수 메뉴 역시 북부 하노이식이다. 진하고 고소한 육수 맛에 차돌 불고기 생고기 등을 토핑 해 먹는 맛이 이국적이면서도 한국인의 입맛에 딱 맞아 젊은층뿐 아니라 중장년층의 음주 후 해장 음식으로 그만이다. 이밖에 해물볶음밥과 베트남식 반미샌드위치, 스페셜쌈 메뉴도 인기가 많다.

젊은층이 선호하는 이국적인 웰빙 음식
진하고 고소한 육수 맛, 차돌 불고기 토핑

분짜라임은 메뉴 개발을 위해 박규성 대표가 직접 2년간 베트남을 여러 번 다녀왔다. 현지 맛을 그대로 살린 소스를 위해서 전통 베트남 식재료를 쓰는 등 개발에 심혈을 기울였다. 수차례 실패 끝에 드디어 맛 개발에 성공하고 본격적으로 가맹사업에 나서게 된 것이다. 박 대표는 “호아빈도 소스 등 맛 개발에 성공하면서 가맹점이 빠르게 증가했다”며, “분짜라임도 불황기 창업시장의 블루오션을 창출할 수 있는 업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분짜라임은 초보자도 쉽게 운영할 수 있는 프랜차이즈 시스템을 구축했다. 육수 및 소스 등 모든 식재료를 본사에서 공급해주고, 가맹점은 편안하게 점포 운영만 하면 된다. 점포 운영에 특별히 어려운 점이 없어서 인건비도 절감되고, 마진율이 높아 영업이익률이 높은 편이다.

▲‘분짜라임’메뉴

인테리어는 베트남 북부의 디자인을 그대로 재현했다. 손님들이 마치 베트남 여행을 온 기분에서 이국적인 음식을 즐길 수 있는 분위기이다.

분짜라임의 성공 포인트는 ‘대중성’과 ‘합리적 가격’이다. 가맹점이 장사가 잘 되기 위해서는 먼저 대중성 확보가 우선이라는 생각에 가장 먼저 베트남 전통을 살리되 한국인의 입맛에도 맞는 육수를 개발하는 일부터 시작했다. 그리고 파주에 식품공장을 준공, 모든 요리에 들어가는 육수와 소스를 표준화하고 완제품 상태로 공급한다. 

또한 음식의 질은 높이되 가격은 저렴하게 책정한다. 대부분의 아시아 요리 전문점들의 경우 육수나 소스 등의 원료를 수입하고, 외국 주방장들을 데려오는 것에 많은 비용을 투자하고 있지만 오리엔탈푸드코리아는 개발초기 단계에서부터 박 대표를 비롯한 본사 조리팀이 직접 발로 뛰며 맛 개발에 성공해 원가를 절감할 수 있었다. 

대중성 확보

뿐만 아니라 본사가 직접 운영하는 물류팀이 각 매장에서 필요한 물품을 한꺼번에 저렴한 가격으로 수입, 제조해 공급하기 때문에 원가 경쟁력 면에서 월등히 뛰어나다. 분짜라임은 올해 안에 직영점 3개 오픈, 가맹점 20개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고, 초기 가맹점에게는 각종 혜택도 줄 계획이다. 

<webmaster@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남향으로 중개 받은 아파트가 알고 보니 동향…손배 가능? 남향으로 중개 받은 아파트가 알고 보니 동향…손배 가능?
[김기윤의 생활법률] 2017.11.22
 ‘노래하는 모델’ 효영 ‘노래하는 모델’ 효영
[김기윤의 생활법률] 2017.11.22
 홍준표 고발하는 하승수 세금도둑 잡아라 공동대표 홍준표 고발하는 하승수 세금도둑 잡아라 공동대표
[김기윤의 생활법률] 2017.11.22
명문 야구부 탐방 -구리 인창고 명문 야구부 탐방 -구리 인창고
[김기윤의 생활법률] 2017.11.22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