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해부> 프랜차이즈 황제경영 -처갓집양념치킨
<집중해부> 프랜차이즈 황제경영 -처갓집양념치킨
  • 박호민 기자
  • 승인 2017.09.11 09:16
  • 호수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때가 됐나…승계 발판 깔아놨다

[일요시사 취재1팀] 박호민 기자 = 현 정부서 프랜차이즈의 ‘갑질’이 도마 위에 올랐다. 사태의 심각성이 위험수준이라는 판단에서다. 김상조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이 ‘을의 눈물을 닦아주겠다’는 일성도 이 같은 맥락서 나왔다. <일요시사>서 프랜차이즈의 황제경영 실태를 점검했다.
 

처갓집양념치킨은 한국일오삼이 2002년 10월2일 외식사업 및 치킨프랜차이즈 사업 등을 목적으로 설립하면서 만들어진 치킨 브랜드다.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2016년 말 기준 자본금은 15억1600만원이다.

매출이 급증

한국일오삼은 치킨업계의 호황을 업고 외형적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2014년 매출액 387억3933만원, 2015년 434억3030만원 지난해 485억3730만원 등으로 매출이 급증하고 있는 것이다. 

수익성도 좋다. 영업이익은 2015년 48억6582만원서 이듬해 60억9153만원으로, 당기순이익은 34억3435만원서 51억5337만원으로 각각 증가했다.

가맹점 수도 961개로 업계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치킨 브랜드 가운데 7위 규모. 업력은 14년11개월에 불과해 20년을 웃도는 경쟁 업체에 비해 비교적 빠르게 시장에 안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처갓집양념치킨도 다른 프랜차이즈 업체와 마찬가지로 황제경영의 위험이 있다. 오너 일가의 개인회사이기 때문이다. 

지분구조를 살펴보면 남매지간인 김강흥씨와 김화영씨가 각각 73.16%, 10.31%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9.27%은 김씨 남매의 아버지 김인식 체리부로 회장의 회사인 체리부로가 쥐고 있고, 나머지 주식은 한국일오삼이 가지고 있다.

따라서 가족경영의 폐해가 미칠 여지가 있다는 점에서 감독이 필요하다. 

한국일오삼은 전문경영인 신동욱 대표이사를 두고 있어 소유와 경영이 분리돼있다. 그러나 강흥씨와 화영씨가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려 경영에 참여하고 있어 완전한 분리를 이루진 못한 모습이다. 

화영씨는 2011년 취임해 현재까지 사내이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강흥씨 역시 2008년에 사내이사에 이름을 올린 뒤 현재까지 이사직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특수관계사인 인테리어 회사 현축의 경영에 참여하고 거래를 하기도 한다. 김 회장이 2009년 공동대표이사에 이름을 올렸고, 화영씨가 2009년부터 현재까지 기타비상무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일오삼과 현축간 거래는 지난해 206만원 수준이다.

또 다른 특수관계 법인인 이케이푸드에도 이들 남매가 경영에 참여했다. 강흥, 화영씨가 각각 2011∼2012년, 2012∼2014년 사내이사에 이름을 올린 것. 지난해 한국일오삼과의 거래는 1874만원 수준이었다.

경영과 소유 분리…오너 사내이사가 감시?
가족 경영 특수관계사 참여…배당에 관여?

오너 일가는 특수관계에 있는 회사에 이름을 올려 경영에 참여한다고 해서 프랜차이즈 가맹점주들에 피해를 입힌다는 평가를 내리기 어렵다. 경우에 따라서 관계사라는 이점을 이용해 물품단가를 낮춰 수익을 극대화하기도 한다.

한국일오삼은 내부거래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하는 모습이었다. 아버지 회사인 체리부로와의 내부거래 규모는 272억원(매입기준)이었다. 매출규모의 절반 이상의 규모. 

일반적으로 매출을 통해 회사를 키우는 것이 일반적인데 한국일오삼은 매입을 통해 내부거래를 활용하는 모습이었다.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매출 대부분 올리는 한국일오삼은 향후 체리부로 승계의 발판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 실제 강흥씨는 체리부로의 상무로 경영수업을 받고 있다.
 

▲김인식 체리부로 회장

체리부로는 지난해 개별기준 2908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중견기업이다. 영업이익 150억원, 당기순이익 160억원으로 수익성도 나쁘지 않다. 

1991년 9월7일 도계처리가공업을 목적으로 설립돼 1993년 2월25일 공장을 준공하고 계육 생산을 위한 육종, 도계, 계육판매와 유통에 관련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닭고기 업계 4위 수준.

지분구조를 살펴보면 승계발판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에 설득력이 실린다. 체리부로는 김 회장 외 특수관계자가 지분 47.99%를 가지고 있다. 한국일오삼은 26.98%로 두 번째로 많은 지분율을 기록했다. 

오너 2세의 개인회사가 체리부로의 지분을 늘려 향후 안정적으로 승계작업을 진행할 가능성이 있다.

또 다른 방법은 한국일오삼이 오너 일가에 배당금 등을 몰아줘 승계자금을 마련해주는 방안이다. 실제 이같은 움직임이 감지되기도 한다.

2015년부터 배당을 실시하고 있는데 이듬해 배당규모를 큰 폭 확대하고 있는 것. 2015년 34억원의 7억8724만원의 배당을 실시했는데 이듬해 51억원의 당기순이익 가운데 15억1826만원의 배당을 실시했다. 
 

배당성향은 22.93%서 29.46%로 7%포인트 가량 상승했다. 배당액의 80% 이상은 강흥, 화영 남매에 흘러들어간다.

물론 이익잉여금이 지난해 기준 190억원에 달해 무리한 배당을 했다는 평가는 어렵지만 적어도 오너 일가를 향한 배당이 시작된 점에 눈길이 쏠리는 상황이다. 한국일오삼 관계자에 문의한 결과 특별히 밝힐 공식 답변은 없다고 말했다.

긍정과 부정

재계의 한 관계자는 “한국일오삼의 경우 프랜차이즈와 다르게 오너 일가의 주력 회사가 아니란 점은 경영과 소유의 분리라는 측면서 긍정적으로 읽힌다”면서도 “다만 한국일오삼이 주력 회사인 체리부로의 승계 발판으로 활용될 여지가 있어 편법 가능성에 대한 감시가 필요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