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명 재산공개…장하성 93억원으로 최고 부자
72명 재산공개…장하성 93억원으로 최고 부자
  • 박 일 기자
  • 승인 2017.08.2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민정수석·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순…문 대통령은 18억2000여만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정부 공직자들 중 장하성 정책실장이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관보에 따르면 장 실장은 주식과 예금 보유액 등 93억1962만7000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뒤를 이어 조국 민정수석이 49억8981만1000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3억8535만2000원,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19억4437만9000원 등으로 뒤를 이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재산은 36억5601만6000원,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11억9378만2000원으로 나타났다. 이날 관보에는 전 정부 청와대 인사들의 재산 내역도 공개돼 관심을 모았으며 황교안 전 대통령권한대행의 재산은 25억2173만1000원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재산은 18억2246만원이었다.

문 대통령 재산은 18억2246만원으로 대부분이 본인과 가족 소유 부동산이었다.

경남 양산시 매곡동 땅과 단독주택, 김정숙 여사 명의의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건물과 여의도 오피스텔, 문 대통령 모친 소유의 부산 영도구 아파트를 포함해 토지 3억3758만5000원, 건물 7억5805만4000원 등이 포함됐다.

예금은 총 8억6780만4000원으로 문 대통령은 6개 은행 계좌에 5억2117만2000원, 김정숙 여사는 4개 계좌에 걸쳐 3억2283만3000원, 문 대통령의 모친은 4개 계좌에 2379만9000원을 보유하고 있었다.

문 대통령이 저술 활동으로 얻은 인세 수입은 8204만6000원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팔린 서적은 2011년 2월 출판된 <문재인의 운명>으로 재산공개 시점 기준 550만6000원의 인세를 올렸다. 이어 지난 1월 나온 <대한민국이 묻는다>의 판매 인세가 7648만원, 2012년 8월 초판된 <문재인이 드립니다> 5만4000원 등의 순이었다.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 가족은 독립생계를 이유로 고지 대상서 제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