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0일’ 문재인 “국가 역할 재정립의 시간”
‘취임 100일’ 문재인 “국가 역할 재정립의 시간”
  • 박 일 기자
  • 승인 2017.08.17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국민 요구하는 개혁과제 실천…취임사 약속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
▲문재인 대통령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서 “국가의 역할을 다시 정립하고자 했던 100일이었다”고 회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서 가진 취임 100일 기자회견 모두발언을 통해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새 정부의 국정운영 청사진을 차질 없이 준비해왔다”고도 말했다.

그는 “지난 100일 동안 국가운영의 물길을 바꾸고 국민이 요구하는 개혁과제를 실천해왔으며 취임사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며 “상처받은 국민의 마음을 치유하고 통합해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고자 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이제 물길을 돌렸을 뿐이며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기 위해서는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며 “더 많은 과제와 어려움을 해결해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요즘 새 정부의 가치를 담은 새로운 정책을 말씀드리고 있어 매우 기쁘다. 국민의 삶을 바꾸고 책임지는 정부로 거듭나고 있다”고 자평했다.

또 “보훈사업 확대는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는 분들에 대한 국가의 책무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치매 국가책임제, 어르신들 기초연금 인상, 아이들의 양육을 돕기 위한 아동수당 도입은 국민의 건강과 미래를 위한 국가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최저임금 인상, 부동산 시장 안정대책, 일자리 추가경정예산 등 정부가 추진해온 주요 정책들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더 치밀하게 준비하겠다. 정부의 정책이 국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개선하지 못한다면 아무 의미가 없는 것”이라며 “당면한 안보와 경제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일자리·주거·안전·의료 같은 기초적인 국민생활 분야서 국가의 책임을 더 높이고 속도감 있게 실천해가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지난 100일을 지나오면서 저는 진정한 국민주권시대가 시작되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 우리 국민은 반년에 걸쳐 1700만명이 함께한 평화적인 촛불혁명으로 세계 민주주의 역사를 새로 썼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