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
안철수 “안중근 의사 심정으로…” 전대 출마 선언당사 기자회견 “양당의 기득권 정치 부활할 것” 우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8·27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기로 결심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3일, 당권 도전을 선언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코 제가 살고자 함이 아니다. 우선 당을 살려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이라며 출마의 변을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지난 100여일간의 괴로운 성찰의 시간은 물러나 있는 것만으로 책임질 수 있는 처지가 못 됨을 깨우쳐줬다”고도 했다.

이어 “당을 바라보는 국민의 눈길이 예전 같지 않다. 당 자체가 사라질 것 같다는 위기감이 엄습하고 절망과 체념이 당을 휩싸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이 무너지면 거대 양당의 기득권 정치는 빠르게 부활할 것”이라며 “국민은 그저 포퓰리즘의 대상이 되고 정쟁에 동원될 것이다. 정치를 정치답게 만드는 것이 제3당의 몫이고 가치다. 다당제의 축은 국민의당이 살아야 유지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 안철수, 선당후사의 마음 하나로 출마 깃발을 들었다. 다음 대선에 나서는 것을 우선 생각했다면 물러나 때를 기다리는 것이 현명한 선택일 것이지만 제 미래보다 당의 생존이 더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당 혁신에 앞서 제 자신을 바꾸겠다. 절박함으로 저를 무장하고 뜨거운 열정으로 당과 나라를 받들겠다”며 “저의 정치적 그릇을 크게 하고 같이 하는 정치세력을 두텁게 하겠다”고 선언했다.

아울러 “다시 국민에게 다가갈 기회를 주시길 간곡히 호소한다. 조국을 구하지 못하면 살아서 돌아오지 않겠다는 각오로, 얼어붙은 두만강을 건넌 안중근 의사의 심정으로 당을 살리고 대한민국 정치를 살리는 길로 전진하겠다”고 덧붙였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