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일반
경북도 ‘경북관광 내일로 홍보단’ 발대식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7.07.13 17:26
  • 호수 0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는 13일, 서울역 광장서 여름철 주요 관광지 홍보와 관광객 유치를 위한 ‘경북관광 내일로 홍보단’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발대식에는 공개 모집을 통해 선발된 국내 대학생 및 외국인 유학생 1000여명과 일반 시민 등 1200여명이 참석해 여름철 경북 여행의 출발을 알리는 퍼포먼스와 ‘경북서 여름휴가 나기’ 홍보 캠페인을 펼쳤다.

경북도는 발대식을 시작으로 ‘내일로 홍보단’에 29세 이하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패스형 철도 여행상품인 ‘내일로 티켓’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해피레일 티켓’을 제공한다.

‘내일로 홍보단’은 경북의 주요 관광지와 숨은 관광 명소를 찾아 두루 여행하고 경북관광 UCC 제작, 여행사진 콘테스트, 인상 깊은 여행후기 올리기 등의 미션을 통해 경북관광을 홍보하게 된다.

특히 경북도와 시·군에선 ‘내일로 홍보단’이 각 지역의 청소년 시설이나 숙소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지역을 알리는 SNS 발송에 따라 지역 특산품을 제공하는 등 관광지 홍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발대식 행사 후 경북도와 (재)경주세계문화엑스포, 경북관광공사, 경북관광협회 관계자 등은 서울 인사동으로 이동해 경북관광과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홍보를 위한 길거리 캠페인도 전개했다.

14일과 21일에는 대구 동성로와 부산 서면서 여름철 경북의 주요 피서지 등을 홍보하고 여름철 관광객 유치를 위한 길거리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발대식에는 김관용 경북도지사, 홍순만 한국철도공사 사장, 정창수 한국관광공사 사장, 류목기 대구·경북 시도민회장, 김대유 경북관광공사 사장을 비롯해 지역 관광업계 대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을 보여 경북도의 지역관광 활성화에 대한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오늘 발대식을 계기로 ‘내일로 홍보단’이 지난해 9·12 지진과 사드배치 등으로 침체된 지역 관광산업에 활기를 불어넣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관광지 안전점검과 안내체계 등 관광환경 개선을 통해 안전 경북, 친절 경북의 이미지를 높이고 다시 찾고 싶은 경북을 만들어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ea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