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사회 사건/사고
입원 거부하던 40대남, 경찰 테이저건 맞고 숨져
  • 김해웅 기자
  • 등록 2017-06-16 10:30:22
  • 승인 2017.06.16 10:32
  • 호수 0
  • 댓글 0
▲테이저건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경찰 테이저건을 맞고 숨진 40대 남성이 결국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5일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던 A씨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쏜 테이저 건을 맞고 이튿날 결국 숨을 거뒀다.

16일 경남 함양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경찰이 쏜 테이저 건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지난 15일 오후 7시30분께 함양군 지곡면 소재 A씨 집에서 ‘아들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한다’는 부모의 신고를 받고 함양경찰서 형사계와 수동파출소에서 출동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삽과 낫으로 위협하며 격렬히 저항하던 중 경찰이 쏜 테이저 건을 맞고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받으면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6시19분께 A씨의 부모로부터 “아들을 정신병원에 입원을 시켜야 하는데 삽과 낫을 들고 위협하고 있으니 도와달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당시 수동파출소 경찰관 2명이 현장에 도착해 설득했으나 A씨는 집으로 온 정신병원 차량을 보고 흥분해 경찰관에게 삽을 들고 위협하는 등 계속적으로 저항했다.

경찰은 16일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기로 했다.

경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와 청문감사담당관실은 A씨가 사망한 것과 관련해 경찰이 대응과정에서 적절했는지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hea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