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찬 골프존 회장 ‘골프계 큰 별’로 우뚝
김영찬 골프존 회장 ‘골프계 큰 별’로 우뚝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7.05.25 15:13
  • 호수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김영찬 골프존 회장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스크린골프업체 골프존 창업자 김영찬 골프존유원홀딩스 회장이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골프 기업가 10인으로 선정됐다.

골프존은 지난 23일 미국 골프산업전문지 <Golf Inc> 여름호가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골프 인사 및 기업가 10명을 선정하면서 김 회장을 포함했다고 밝혔다.

<Golf Inc>의 선정 기준은 ▲골프산업 변화에 따른 대비를 하고 있을 것 ▲기존 골퍼뿐 아니라 잠재적 골퍼에게도 매력적인 아이디어가 있을 것 ▲골프를 즐기는 데 편의를 제공할 수 있는 제품 및 기술을 고안할 것 등 크게 세 가지다.

‘혁신적인 골프인사 10인’ 선정
새 유형 개척…아시아인 유일

김 회장은 세 가지 기준을 모두 충족하는 혁신가이자 사업가로 선정됐다.

김 회장이 지난 2000년 창업한 골프존은 골프와 IT를 결합한 스크린골프 시스템을 개발해 우리나라에서 ‘스크린 골프방’이라는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했다.

특히 세계적으로 인증받은 스크린골프 및 골프레슨 시스템을 개발해 아시아, 북미지역을 포함한 세계 49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지난해 가을 <Golf Inc>에 의해 세계 골프계 유력인사로 선정되기도 한 김 회장은 골프에 대한 관심과 글로벌 기업인 삼성전자에서 쌓아온 정보기술 전문성을 바탕으로 골프존을 창업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