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안성호 에이스침대 사장
<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안성호 에이스침대 사장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7.05.24 17:14
  • 호수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매년 수십억씩 ‘따박따박’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대주주 오너 일가에 회사 차원서 고배당을 일삼는 ‘반칙’은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고배당 논란이 재연됐다. 변칙적으로 자행되는 ‘오너 곳간 채우기’는 좀처럼 멈춰지지 않고 있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일요시사>는 연속기획으로 고배당 논란에 휘말린 오너 일가를 짚어봤다.
 

▲에이스침대 음성공장

에이스침대가 올해도 거액의 배당금을 내놨다. 오너 일가는 앉은자리서 60억원에 가까운 돈을 거머쥐게 됐다. 회사서 배당금으로 책정한 금액의 9할 이상이 오너 일가에 쏠리는 구조다. 

앉은 자리서…

에이스침대는 지난 2월22일 보통주 1주당 3300원을 현금 배당한다고 공시했다. 시가 배당률은 2.1%, 현금배당금총액은 약 63억원이다. 이 안건은 지난 3월24일 열린 에이스침대 정기 주주총회서 원안 그대로 통과됐다.

최근 3년간 배당 내역을 세부 항목별로 살펴보면 2014년 2500원이던 1주당 배당금은 2015년 3300원으로 상향조정됐고 지난해 역시 같은 기조를 유지했다. 전체 주식수가 변동 없는 가운데 1주당 배당금이 동결되면서 지난해 현금배당금총액은 전년과 동일했다. 2014년 현금배당총액은 약 47억원이었다. 

그사이 당기순이익 중 현금으로 지급된 현금배당금총액의 비율을 뜻하는 ‘배당성향’은 완만한 상승곡선을 그렸다. 2014년 20.12%였던 배당성향은 2015년 20.73%, 지난해 20.85%를 기록했다. 

최근 2년간 현금배당금총액과 1주당 배당금이 동일하게 유지된 상태서 지난해 배당성향이 소폭 올랐다는 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감소했음을 의미한다. 연결 기준 지난해 에이스침대의 당기순이익은 303억원으로 전년(304억원)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2014년에는 237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에이스침대의 배당성향은 국내 기업들의 평균치(10∼20%대)에 수렴한다는 점에서 그리 문제될 일은 아니다. 배당의 기본 취지가 주주들에게 회사의 이익을 환원한다는 것임을 감안하면 적정 수준서 이뤄지는 배당정책은 오히려 환영할 만한 일이다. 

더욱이 에이스침대의 이익잉여금은 2014년 302억원서 2015년 327억원, 지난해 352억원으로 매년 증가 추세였다. 현재의 배당성향을 좀 더 높여도 회사 재정에 크게 무리는 없던 셈이다. 

배당금 9할이 오너일가 몫
코스닥 오너 중 지분율 1등

다만 현금배당금총액의 대부분이 오너 일가에 쏠린다는 점은 논란의 여지를 남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라온 에이스침대의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보면 이 회사 최대주주는 전체 지분의 74.56%를 보유한 안성호 사장이다.

 2대주주는 지분 5%를 보유한 안 사장의 아버지이자 회사 창업주인 안유수 회장이다. 두 사람의 지분율 합계는 79.56%에 달한다. 즉, 오너 일가서 회사 전체 지분의 8할을 쥐고 있는 구조다. 

1999년 12월만 해도 안 회장(35%)과 안 사장(40%)의 지분율이 엇비슷했다. 하지만 이후 안 회장이 보유 지분을 아들에게 물려주기 시작했다. 

당시 안 회장은 본인 소유의 에이스침대 지분 69만551주(35.23%) 가운데 20만주(10.2%)를 안 사장에게 증여했다. 안 사장은 증여받은 지분에 장내서 주식 매입을 거쳐 지분율을 52.17%까지 끌어올린다. 

이후 안 사장은 꾸준히 지분을 늘렸고 2005년 7월 안 회장이 6만1183주(2.76%)를 장남에게 증여하면서 지금의 지분구조가 완성됐다. 이 시기를 거치며 안 사장 지분율은 46.16%에서 74.56%로 껑충 뛴 대신 안 회장의 지분율은 33.68%에서 5%로 내려앉았다. 

사실상 이때 승계가 마무리됐고 지금껏 에이스침대 지배구조는 일절 변화가 없는 상태다. 

회사의 거의 모든 주식이 특정인에게 쏠리는 현상은 상장사에서 그리 흔치 않은 일이다. 안 사장의 자사주 지분율은 코스닥 상장사 오너 일가를 통틀어 단연 일등이다. 

공교롭게도 오너 일가의 압도적인 지분 보유는 회사 경영권 강화 차원뿐 아니라 오너 일가가 쏠쏠한 배당금 수익을 기대할 수 있게 만들었다. 

에이스침대 주식 165만3683주를 보유한 안 사장이 지난해 배당금으로 거둬들인 금액은 54억5774만원에 달한다. 회사 주식 11만930주를 가진 안 회장은 3억6606만원을 배당금으로 받았다. 두 사람에게 배정된 배당금의 총합이 60억원에 육박한다. 최근 3년으로 범위를 넓히면 오너 일가가 수령한 배당금은 160억원을 훌쩍 뛰어넘는다.

쌓이는 곳간

현금배당금총액 중 오너 일가가 수령한 배당금의 비중은 오너 일가 지분율을 훨씬 상회한다. 전체 주주의 99.71%를 차지하는 소액주주들의 보유주식은 45만3387주, 지분율은 20.44%에 지나지 않는다. 

이마저도 자기주식(30만3611주)을 포함한 값이다. 즉 현금배당금총액의 92.18%는 오너 일가에 배정됐다는 뜻이다. 배당을 통한 이익이 다수의 소액주주들에게 귀속되는 게 아니라 특정인을 위한 도구로 사용된다는 비판서 자유롭지 못한 이유다.


<djyang@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에이스침대 상장의 비밀

에이스침대의 지난해(240거래일) 일일 주식 거래량은 208주 수준이었다. 에이스침대 주식의 거래량이 낮은 이유는 오너 일가가 지나치게 많은 주식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너 일가의 지분을 제외한 소액주주들이 사고팔 수 있는 유통주식은 6.75% 수준으로 사실상 개인회사에 가깝다.

한국거래소는 매 분기 월평균 거래량이 유동주식수의 1%에 미달하는 상황이 2분기 연속 이어지거나 소액주주 지분이 20% 미만인 경우 해당기업을 코스닥 시장서 퇴출시키고 있다. 월평균 거래량이 유동주식수의 1%에 미달하는 현상이 이어질 경우 주가가 왜곡되기 쉽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실제로 에이스침대의 경우 유통주식수가 많지 않아 자진 상장 폐지 가능성이 항상 제기되곤 했다. 다만 상장사가 증권사와 유동성 공급(LP) 계약을 체결했을 경우 상장폐지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예외규정을 두고 있다. 에이스침대는 이 규정을 활용해 상장사를 유지하고 있다. <주>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