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
<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7.05.18 10:38
  • 호수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분 8할 쥐고 수십억 가져갔다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대주주 오너 일가에 회사 차원서 고배당을 일삼는 ‘반칙’은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고배당 논란이 재연됐다. 변칙적으로 자행되는 ‘오너 곳간 채우기’는 좀처럼 멈추지 않고 있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일요시사>는 연속기획으로 고배당 논란에 휘말린 오너 일가를 짚어봤다.
 

대교그룹의 주축회사인 대교홀딩스와 대교가 올해 역시 거액의 배당금을 내놨다. 고배당 기조가 유지되면서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은 앉은자리서 80억원에 육박하는 돈을 거머쥐게 됐다. 

쌓이는 곳간

지난 3월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라온 사업보고서 분석 결과 지난해 기준 대교홀딩스의 배당금총액은 약 75억원이다. 1주당 배당금은 보통주 1200원, 우선주 1250원이다. 배당 대상 주식수(보통주 578만9990주, 우선주 2만564주)와 1주당 배당금이 전년과 동일한 관계로 배당금총액 역시 변동이 없었다.

다만 당기순이익 중 현금으로 지급된 배당금총액 비율을 뜻하는 ‘배당성향’은 23.2%에서 24.4%로 소폭 상승했다. 배당금총액이 전년과 동일한 상태서 배당성향이 오른 건 당기순이익이 떨어진 탓이다. 연결 기준 2015년 326억원이던 대교홀딩스의 당기순이익은 310억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흥미로운 점은 대교홀딩스서 파생되는 배당금 대부분이 강영중 회장에게 몰린다는 사실이다. 

대교홀딩스 최대주주인 강 회장은 지분 82%를 소유하고 있으며 셋째 동생인 학중씨가 5.2%, 강 회장의 둘째 동생이자 인쇄전문업체인 타라티피에스의 대표인 경중씨가 3.1%로 2, 3대 주주에 이름을 올린 상태다. 강 회장과 모든 특수관계인의 지분 총합은 90.3%에 달한다. 

회사 지분의 대부분을 소유한 오너 일가는 배당을 통해 쏠쏠한 수익을 남겼다. 대교홀딩스 주식 495만5660주를 보유한 강 회장은 59억원을 배당금으로 받았고 학중씨는 3억8000만원, 경중씨는 2억2000만원을 챙겼다. 
 

▲ 강영중 대교 회장

여기서 끝이 아니다. 강 회장은 대교홀딩스의 자회사인 대교를 통해서도 배당금을 받고 있다. 대교는 지난해 218억원의 배당금을 내놨다. 지난해 6월30일 기준으로 지급한 중간배당이 90억원, 12월31일 기준 결산배당이 128억원 규모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보통주와 우선주의 1주당 배당금은 전년과 동일한 240원, 250원이다. 중간배당 당시 보통주와 우선주의 1주당 배당금은 100원이고 결산배당에선 각각 140원, 150원으로 책정됐다. 

2015년 49%였던 배당성향은 소폭 상승한 51.2%를 나타냈다. 배당금총액은 거의 변동 없는 상태에서 당기순이익이 소폭 하락한 게 배당성향을 높이는 데 일조했다.

강 회장이 보유한 대교 주식은 보통주 449만4764주(5.31%), 우선주 161만3714주(8.31%)에 달한다. 대교홀딩스(54.51%)에 이은 2대주주다. 이를 통해 대교에서 받게 된 배당금 수령액이

약 15억원이다. 여기에 대교홀딩스서 받은 배당금(59억원)을 더하면 강 회장은 지난해 배당으로 약 75억원의 수익을 남긴 셈이다.

오너 때문? 미심쩍은 고배당 정책
회장님의 변치 않는 자사주 사랑

향후 강 회장을 비롯한 오너 일가 배당금 수익이 한층 증대될 가능성도 충분하다. 강 회장의 ‘자사주 사랑’은 업계서도 유명하다. 2004년 상장 이후 수백차례에 걸쳐 매입이 이어졌다.

2015년 90여차례, 지난해 60여차례 매입이 있었다. 실제로 2015년 말 기준 5%였던 강 회장의 대교 보통주 지분은 1년 사이 0.31%p 상승했고 같은 기간 7.65%였던 우선주 보유 지분 역시 0.66%p 올랐다. 지분 증대를 통해 1억원 가까운 배당금이 수중이 더 들어왔다. 
 

물론 일단 주주들에게 회사의 이익을 환원한다는 의미에서 대교홀딩스와 대교가 취하는 적극적인 배당 정책은 순기능을 내포한다. 특히 50%를 뛰어넘는 대교의 배당성향은 충분히 받수 받을 일이다. 국내 기업들의 평균 배당성향은 10∼20%대에 불과하다. 

그러나 대교홀딩스 배당정책을 주주환원 차원서 해석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전체 배당금의 8할을 강 회장이 독점하는 구조인 까닭이다. 배당정책이 오너 일가의 사익을 추구하는 창구로 사용된다는 비판서 자유롭지 못한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실제로 대교홀딩스 전체 주주수의 99.8%를 차지하는 소액주주들(3190명)은 회사 주식의 6.7%만 보유하고 있다. 이들이 수령하게 될 배당금 총합은 약 5억원. 강 회장은 고사하고 학중씨의 배당 수령액을 겨우 웃도는 수준이다. 

두둑해진 주머니

강 회장이 보유한 주식은 단순히 배당금뿐 아니라 증여에 적극 활용되고 있다. 지난 2월27일 강 회장은 손자인 윤우군에게 대교 우선주 12만주를 증여했다. 강 회장의 차남 강호철 상무의 아들인 윤우군은 2016년생으로 올해 두 살이다. 

증여가 이뤄진 27일 종가는 5090원이었다. 이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강 회장이 손자에게 증여한 주식 가치는 6억1000만원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