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예감> ‘신비로운 신인’ 아나
<스타예감> ‘신비로운 신인’ 아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7.05.15 09:56
  • 호수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싱그러운 햇살처럼 상큼한 그녀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2017년 봄, 싱그러운 햇살처럼 상큼한 그녀가 다가왔다. 아나(A.na)가 첫 번째 싱글 ‘소월길’을 발표했다.
 

▲ ‘신비로운 신인’ 아나

온전히 그녀만의 색으로 가득 채운 이번 앨범은 아나 특유의 신비로운 창법과 발랄함이란 향수로 가득하다. 남산 소월길에서 풋풋한 남녀의 설레는 사랑을 소박히 담아냈다.

첫 번째 싱글 ‘소월길’
발랄함이란 향수 가득

아나의 소속사 러블리329의 수장이자 프로듀서 D's.Tone의 곡으로, 밴드 ‘소란’의 기타리스트 이태욱과 ‘바닐라무스’의 베이시스트 김진환의 연주로 더욱 기대감을 주고 있다.

풋풋 남녀 설레는 사랑
커피 한잔 하고픈 목소리

소속사 측은 “사랑스러운 아나는 커피 한잔 하고픈 목소리가 매력적”이라며 “앞으로 아나의 행보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