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문창기 이디야 회장
<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문창기 이디야 회장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7.05.04 13:54
  • 호수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반복되는 ‘돈잔치’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대주주 오너 일가에 회사 차원서 고배당을 일삼는 ‘반칙’은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고배당 논란이 재연됐다. 변칙적으로 자행되는 ‘오너 곳간 채우기’는 좀처럼 멈춰지지 않고 있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일요시사>는 연속기획으로 고배당 논란에 휘말린 오너 일가를 짚어봤다.
 

▲ 문창기 이디야 회장

커피 프랜차이즈사업을 영위하는 ‘이디야’가 고배당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해 실적이 곤두박질 쳤음에도 불구하고 전년과 동일한 배당이 이뤄지자 오너 일가 곳간 채우기 차원서 배당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전체 배당금의 7할 이상이 오너 일가 몫이다.

주머니 채우기

지난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라온 이디야 감사보고서 분석 결과 지난해 기준 이디야의 배당금총액은 25억원에 이른다.

지난해 6월30일 기준으로 지급한 중간배당이 10억원, 12월31일 기준 연차배당이 15억원이다. 배당 대상 주식수(100만주)와 1주당 배당금(1000원)이 전년과 동일했던 관계로 배당금총액 역시 전년과 변동이 없었다.

다만 당기순이익 중 현금으로 지급된 배당금총액 비율을 뜻하는 ‘배당성향’은 19.1%였던 전년보다 소폭 상승한 22.4%를 기록했다. 배당금총액이 전년과 동일한 상태서 배당성향 상향은 당기순이익 감소 탓이다.

지난해 이디야의 순이익은 14.7% 떨어진 111억원에 그쳤다. 순이익이 뒷걸음질 친 건 실적 공시가 시작된 2012년 이래 처음이다.

한층 커진 광고비 지출 규모가 순이익 감소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이디야의 광고선전비는 38억7700만원으로 전년(28억4300만원) 대비 36% 뛰어 올랐다. 경상연구개발비(13억7900만원)와 지급수수료(26억5300만원)가 전년 대비 각각 60%, 56% 증가한 것도 순이익 감소에 한몫했다.
 

 

이디야 측은 “지난해 일회적으로 영업 외적인 측면서 투자비용이 증가해 순이익이 줄었다”며 “이 비용을 제외하면 실적이 나빠졌다고 평가하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힘들거나 말거나…
실적 악화…여전한 고배당

일단 주주들에게 회사의 이익을 환원한다는 의미에서 이디야의 적극적인 배당 정책은 순기능을 내포한다. 배당에 인색한 기업이 다반사라는 점에서 이디야의 비교적 양호한 배당성향은 박수 받을 만한 일이다.

나빠진 실적에도 불구하고 이익잉여금이 2015년 280억원서 1년 사이 367억원으로 증가했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디야의 이번 배당이 부정적으로 비치는 건 배당의 수혜를 오너 일가가 온전히 누리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기준 이디야의 지분 구조를 살펴보면 문창기 회장은 지분 67%(67만주)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등재돼있다.

문 회장에 이어 공동투자자인 김선우 상임고문(25%, 25만주)이 2대주주, 문 회장의 아들인 승환(6%, 6만주)씨와 지환(2%, 2만주)씨가 각각 3, 4대주주로 올라 있다. 오너 일가가 보유한 지분율 총합은 75%에 이른다.

승환씨와 지환씨는 지난해 보유 지분이 대폭 늘었다. 승환씨의 2015년 말 기준 지분 비율은 3%였지만 문 회장의 지분 증여로 보유 지분이 2배 수준으로 껑충 뛰었다. 지환씨의 경우 아예 지분이 없다가 문 회장의 증여를 통해 현재의 지분을 얻게 됐다.
 

 

문 회장이 자신의 지분을 두 아들에게 증여하는 것을 두고 업계에선 이디야가 승계 준비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직 승계를 논하기는 이르지만 ‘2세 경영’을 위한 발빠른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는 해석이다. 한꺼번에 승계가 이뤄질 경우 세금 등 문제가 불거질 수 있는 만큼 속도조절을 중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중간배당 기준일과 결산배당 기준일 사이에 지분 변화가 발생했더라도 오너 일가에서 가져간 배당금 수령액의 총합은 지난해와 동일한 18억7500만원이다. 승환씨와 지환씨의 지분이 늘어난 만큼 문 회장의 지분이 줄어든 탓이다. 2015년 말 72%에 달했던 문 회장의 지분은 지난해 말 67%로 감소했다.

부정적인 시각

이디야가 2012년부터 배당을 실시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금껏 문 회장 일가가 수령한 배당금 규모는 한층 불어난다. 2012년 12억원, 2013년 29억원, 2014년 21억원, 2015년 25억원을 배당금으로 각각 책정했다.

그사이 배당성향은 등락을 거듭했다. 이디야가 첫 배당을 실시한 2012년 37%였던 배당성향은 2013년 40%로 최고점을 찍은 후 2014년 18.6%, 2015년 19.1%로 축소됐다. 이 기간 총 당기순이익은 348억원, 평균 배당성향은 24.9%다.


<djyang@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문창기 회장은?

문창기 이디야 회장은 1989년 동화은행 원년 멤버로 출발한 금융인 출신이다. 유레카벤처에 몸담던 시절 문 회장은 매장 100여개를 보유한 이디야커피 프랜차이즈에 대한 컨설팅의뢰를 받았다. 이때 커피 프랜차이즈시장의 잠재력을 알아본 문 회장은 2004년 이디야를 직접 인수하기에 이른다. 

문 회장의 지휘 아래 이디야는 외형을 착실히 확장하고 있다. 국내 커피전문점 최초 1000호점, 1500호점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8월에는 2000호점을 돌파라는 기념비를 세웠다. 오는 2020년까지 매출 1조원 규모의 회사로 키우겠다는 당찬 계획도 세웠다.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