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삼국비사 (30) 만남
<기획연재> 삼국비사 (30) 만남
  • 황천우 작가
  • 승인 2017.04.24 10:03
  • 호수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춘추가 고구려 찾은 까닭은?

소설가 황천우는 우리의 현실이 삼국시대 당시와 조금도 다르지 않음을 간파하고 북한과 중국에 의해 우리 영토가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있음을 경계했다. 이런 차원에서 역사소설 <삼국비사>를 집필했다. <삼국비사>를 통해 고구려의 기개, 백제의 흥기와 타락, 신라의 비정상적인 행태를 파헤치며 진정 우리 민족이 나아갈 바, 즉 통합의 본질을 찾고자 시도했다. <삼국비사> 속 인물의 담대함과 잔임함, 기교는 중국의 <삼국지>를 능가할 정도다. 필자는 이 글을 통해 우리 뿌리에 대해 심도 있는 성찰과 아울러 진실을 추구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춘추가 잠시 생각에 잠긴 듯 말이 없었다.

“왜 그러십니까?”

훈신이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일이 쉽게 풀릴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는구려.”

“무슨 말씀이신지요?”

위기의 신라

“왕이 바뀌면 모든 정책도 그에 따라 바뀌지 않겠소. 연개소문이란 자에 의해 새로운 왕이 옹립되었다면 기존과는 상황이 많이 다를 수도 있다는 뜻이오.”

“하오면.”

“이전까지 맺었던 당나라와의 관계 그리고 백제와의 우호 관계에도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말이오. 물론 부정적인 측면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지만.”

“그런 연유로 고구려에 가셔서 혹여 무슨 일이라도 발생할지 몰라 그에 대해 여쭙고자 이렇게 모셨습니다만.”

춘추의 눈동자가 일시적으로 동그랗게 변했다.

“유사시에 무슨 묘책이라도 있습니까?”

“지금 새로 보위에 앉은 왕과 실권자인 연개소문과 가까운 사람으로 저의 친척 되는 사람이 있습니다. 혹여 곤란한 지경에 처하게 되면 도움을 요청하시라고 이렇게 모시게 되었습니다.”

춘추가 친척이라는 말에 잠시 의구심을 품었으나 워낙에 자주 바뀌는 국경 상황을 감안하면 그리 신경 쓰지 않아도 되리라 생각했다.

“도대체 누구요?”

“선도해라는 책사입니다. 현재 고구려의 핵심 실세나 다름없습니다. 연개소문과 관련된 모든 일의 중심에 그 사람이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

“선도해라 하였소?”

“연개소문도 그 사람이라면 전적으로 믿고 의지 한다 들었습니다.”

순간 춘추의 얼굴에 미소가 번졌다.

“그렇다면 증표라도 주시지요.”

“물론입니다.”

짧게 답한 두사지가 잠시 자리에서 일어나 작지 않은 보따리를 들고 왔다.

“그것이 무엇이오?”

“청포입니다.”

“청포!”

“유사시에 그 사람에게 이것을 전하고 자초지종을 말씀하시면 쾌히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무슨 사연이라도 있소?”

“선도해란 사람은 이름난 효자였는데, 그의 어머니 생전에 늘 청포로 만든 옷만 해드렸지요. 그를 항상 제가 공급해 주었었습니다.”

의미를 알겠다는 듯 춘추가 잔잔히 미소를 머금었다.

“고맙소. 내 요긴하게 쓰리다.” 

춘추 일행이 대매현에서 하루 묵고 다음날 국경을 넘어 고구려 영토로 들어갔다.

그의 입국 소식은 즉각 평양성으로 전달되었고 오래지 않아 새로 왕위에 오른 보장왕을 만날 수 있었다. 

보장왕으로부터 신라에서 김춘추가 왔으니 연회에 참석하라는 전갈을 받은, 막리지에 임명된 연개소문이 선도해를 찾았다.

“방금 전 왕으로부터 신라에서 귀한 손님이 왔으니 연회에 참석하라는 전갈을 받았는데 뭐 좀 아는 일 있소?”

선도해가 답에 앞서 미소를 보였다.

위기에 처한 신라…고구려 연회 참석
도울까, 침묵할까…연개소문은 과연?

“뭔가 상세한 내막을 알고 있다는 표정입니다.”

“지원을 요청하러 온 게지요.”

“우리에게?”

“얼마 전 백제군에게 대야성을 빼앗겼는데 그 과정에서 딸과 사위 등 일가족이 죽임을 당했지요. 또한 신라의 여러 성 역시 빼앗겼으니 아마도 도움을 요청하러 왔을 것입니다.”

“그놈들, 참. 그렇게 당나라에 빌붙어 지원을 요청하려고 안달하더니 왜 우리에게.”

선도해가 연개소문을 바라보며 짧게 웃었다.

“다른 뜻이 있는 게요?”

“도움도 도움이지만 고구려가그저 방관자적인 입장을 취해주기를 바라는 게지요.”

“방관자적 입장이라니요?”

“우리에게 도움을 요청하여 고구려가 백제와 손잡는 일은 막아보자는 의도겠지요.”

“그러면 우리는 어찌해야겠소?”

“물론 도와주어서는 안 됩니다. 목전에 있는 당나라도 그렇고 백제와의 관계도 있으니 말입니다.”

“하면?”

“저들이 응할 수 없는 조건을 내놓으십시오.”

“조건이라. 물론 도와주는 대가겠지요?”

“고구려가 신라를 도와주는 대신 영토를 요구하십시오. 전에 우리 고구려 영토였던 마목현(충북 괴산)과 죽령을 돌려 달라 하십시오.”

연개소문이 파안대소했다.

“그러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 것입니다. 아울러 우리는 우리대로 명분을 지킬 수 있습니다.”

“그건 그렇게 처리하기로 하고 그 김춘추인가 하는 사람 그냥 보내 주어야 하오?”

“당연히 뜨거운 맛을 보여 주어야지요.”

“뜨거운 맛이라면?”

“다시는 그런 일로 찾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그냥 죽여 버리면 안 되오?”

“훗날을 생각하면 절대 피를 묻혀서는 아니 됩니다. 오래전에 광개토대왕께서 신라를 왜구의 침입으로부터 구해준 일이 있지 않습니까. 딱히 그 일을 떠나서라도 사사로이 처리하시면 후세 사람들의 지탄을 면치 못하게 됩니다.”

선도해가 미소를 지으며 바라보자 연개소문이 고개를 끄덕였다. 

연개소문이 궁궐로 들어 잠시 보장왕과 대화를 나누고는 함께 연회장으로 이동했다.

연회장에 들어서는 연개소문의 시선에 온몸에 귀티가 흐르고 눈에 총기가 가득한 인물이 들어왔다.

어렵지 않게 그가 김춘추라 간파하고 천천히 좌석으로 이동했다.

자리를 잡자 춘추 일행이 보장왕에게 인사하고 연개소문 앞으로 다가왔다.

“신라의 김춘추가 고구려의 막리지를 뵙니다.”

“그대가 신라의 김춘추 공이오?”

“그러하옵니다. 막리지 대감.”

“이런 영광이. 반갑소이다.”

연개소문이 말을 마침과 동시에 자신의 곁에 자리를 권했다. 잠시 머뭇거리던 춘추가 천천히 자리 잡았다.

고구려의 선택

소소한 일로 대화를 나누며 몇 순배의 잔이 돌아가자 보장왕이 춘추에게 잔을 건넸다.

“자, 이 잔은 개인적으로 김춘추 공을 환영한다는 의미에서 건네는 잔입니다.”

춘추가 급히 자세를 바로 했다.

“황공하옵니다, 전하.”

“아니오. 진심으로 춘추 공을 환영하는 바요. 이곳에 머무는 동안 편히 지내도록 하세요.”
 

<다음 호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