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
'첫 스탠딩토론' 과연 누가 수혜볼까?유승민-심상정, 1차토론서 지지율 다소 상승효과
   
 ▲ 지난 13일, 유승민 대선후보가 한국기자협회·SBS와 공동주최한 '대선후보 합동토론회'서 러허설을 갖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19대 대선을 20여일 앞두고 KBS가 19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 등 주요 대선주자들 5명을 초청해 사상 첫 스탠딩토론을 생중계한다.

이날 KBS 주관으로 열리는 TV토론회는 지난 한국기자협회·SBS 공동주취했던 합동토론회와는 달리 무원고로 토론을 벌일 예정인 만큼 이전에는 없던 후보들의 비전이나 가치관들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합동토론회는 중앙선관위원회 주최의 TV토론과는 별도로 KBS가 주최했으며, 밤 10시부터 12시까지 KBS 1TV를 통해 120분간 생방송된다.

이번 토론은 유례없는 '스탠딩토론' 방식이 도입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자유한국당 홍준표·국민의당 안철수·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이상 기호순) 후보는 이날 2차 토론을 앞두고 전열을 다듬으며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다.

잠시 후보들이 앉을 수 있는 보조의자가 마련되기는 했지만, 30초 인사말을 하고 나면 사실상 난상토론이 이뤄진다는 점에서 긴장을 늦출 수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지난 1차 토론 당시 지지율이 낮았던 유승민, 심상정 후보가 상당한 두각을 드러내 호평을 받은 바 있어 각 후보 측에선 토론 준비에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다.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문재인-안철수 후보의 경우 이미 문 후보의 아들 취업 특혜, 안 후보의 부인 임용 관련 논란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상황이다. 문 후보의 경우, 아들의 공기업 특혜채용 의혹과 함께 외곽조직의 불법선거운동 의혹 등이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안 후보의 경우 부인 김미경 교수에 대한 임용특혜 논란과 딸 재산공개 논란도 공격을 받을 수 있는 부분이다. 천안함 유가족 퇴장요구 논란도 제기될 가능성이 있다.

이때문에 양강 주자를 제외한 다른 주자들은 두 후보를 향해 집중 공세를 퍼부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례로 홍준표 후보의 경우, 연일 문 후보와 안 후보를 '좌파'로 규정하며 비난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치권에선 1차 합동토론회서 두각을 보였던 유 후보와 심 후보가 이번 2차 합동토론회서 얼마나 선전(?)하느냐에 따라 향후 지지율 변동을 꾀해볼 수 있는 만큼 특히 이들의 토론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