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2017 경북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구미 도개고 우승창단 4개월 만에 경북 최강자로
   
 

지난해 11월 우리나라 고등학교로는 72번째로 야구부를 창단한 경북 구미의 도개고등학교 야구부가 지난 3월15일부터 17일까지 포항야구장서 열린 ‘2017 경상북도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고교 야구대회’서 창단 후 첫 번째 우승을 했다.

한국리틀야구 대표팀의 감독을 수차례 역임하며 지도자로 명성을 휘날린 이상찬 감독이 이끄는 도개고 야구부는 이로써 창단 후 4개월 만에 경북지역 고교야구의 최강자로 떠올랐다.

본대회는 우승팀인 도개고와 포항제철고, 경주고, 안동 영문고, 글로벌선진고 등 경상북도에 소재한 총 5개 고등학교가 참가했다. 도개고 야구부는 우승 직후 열린 시상식서도 개인상들을 거의 독식했다. 최우수선수(MVP)로 최민석(3학년, 포수)이, 우수투수로는 한태일(3학년), 타격상에 김지훈(3학년, 2루수)이 선정됐다.

명장 이상찬 감독 진두지휘

감독상을 수상한 이 감독은 과거 10여년간 경기도 남양주리틀야구단 감독을 역임하며 40여 차례의 우승을 이끌었던 명장으로, 지난해 도개고등학교의 야구부 초대 감독으로 부임했다.

남양주리틀야구단과 한국리틀야구연맹의 국가대표 감독을 수차례 역임하며 세계대회 우승의 영예를 차지하는 등 국내 유소년 야구계의 독보적인 지도자로 야구계의 신망이 두터운 지도자다.

현재 한국프로야구(KBO)서 활약하고 있는 박준영(NC 다이노스), 서희태(kt위즈), 김재웅(넥센히어로즈), 길민세(전 넥센히어로즈) 등이 그가 남양주리틀야구단의 감독 시절 키워 낸 제자들이다.
 

<www.baseballschool.co.kr>

 

<기사 속 기사> 일본선발 경식야구대회 포니야구연맹 대표팀 준우승
'아쉽지만 잘싸웠다'

지난 3월25일부터 27일까지 일본의 오키나와에서 개최된 ‘제1회 전국 일본선발 경식야구대회(All-Japan Baseball Tournament Junior High School)’에 초청팀으로 참가했던 서울지역 중학교 대표팀이 준우승을 거두고 돌아왔다.

일본포니야구연맹이 주최한 본대회에, 서울특별시야구소프트볼협회와 선수선발 및 대회참가에 관한 협정을 맺은 바 있는 한국포니야구연맹의 요청으로 서울지역 중학교 선수들로 대표팀을 구성해 참가한 우리나라 대표팀은 더블헤더 형식으로 치러진 예선리그 2개의 시합과, 이어진 결승토너먼트의 8강전, 4강전에서 일본의 각 지역대표 팀들을 누르고 결승까지 진출했으나 상대인 오키나와 대표팀에 석패했다.

우리나라 대표팀을 이끌었던 대치중학교의 박철홍 감독은 이번 대표팀의 에이스 역할을 했던 유휘서(상명중학교)가 예선리그와 준결승까지의 연투로 인해 결승전에 등판하지 못했던 점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는 “그래도 이찬희(이수중)-이호원(배명중)-정태현(청량중)으로 이어진 투수진이 일본의 강타선을 효과적으로 잘 막아줬다”며 “야수들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경기 종료 직전까지 일본팀을 추격하였으나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고 안타까워했다.

한편, 서울특별시야구소프트볼협회와 한국포니야구연맹은 ‘2017 포니야구월드시리즈 아시아태평양지역 콜트리그 대회(U15)’를 오는 6월26일부터 30일까지 서울의 목동야구장과 구의야구장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12개국 팀들이 참가한 가운데 공동 주최할 예정이다. 우승팀은 8월 미국에서 열리는 월드시리즈에 진출하게 된다.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야구학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