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때아닌 원더우먼 겨털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때아닌 원더우먼 겨털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7.04.03 10:13
  • 호수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여성 히어로가 털을 밀었다 '왜?'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때아닌 원더우먼 겨털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영화 <원더우먼> 스틸컷

오는 6월 개봉할 영화 <원더우먼>. 이 영화의 주인공 ‘원더우먼’이 난데없는 겨드랑이털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영국 <텔레그래프> <데일리메일> 등 각종 외신은 DC의 첫 여성 히어로 영화 <원더우먼>을 둘러싼 의문에 대해 보도했다. 얼마 전 공개된 초대형 블록버스터 <원더우먼>의 예고편이 발단이 됐다. 먼저 영화의 내용은 이렇다.

“더 하얗다”

다이애나(갤 가돗)는 원더우먼이 되기 전 아마존 왕국의 공주였고 무적의 전사로 훈련받았다. 감춰진 파라다이스 같은 곳에서 자랐던 다이애나는 미국인 파일럿이 해안에 추락하면서 바깥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대규모 분쟁을 알게 됐다. 다이애나는 자신이 그 분쟁을 멈출 수 있다는 것을 깨닫고 아마존 왕국을 떠난다. 인간들과 힘을 합쳐 싸우던 다이애나는 스스로의 능력을 다시 발견하고 자신의 정체와 사명에 대해서도 깨닫게 된다.

1941년 미국의 심리학자이자 작가인 윌리엄 멀튼과 해리 G․피터에 의해 탄생한 만화 캐릭터가 1979년 TV 드라마 이후 38년 만에 실사화된 데다 갤 가돗과 로빈 라이트, 크리스 파인, 데이빗 듈리스, 코니 닐슨 등 명배우들이 대거 등장해 팬들의 기대를 더한다. 이 중 주인공인 갤 가돗은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에 등장해 엄청난 존재감을 과시하기도 했다. <몬스터> <파이브> 등을 연출한 패티 젠킨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원더우먼> 난데없는 겨드랑이털 논란
미지의 아마존이 배경인데 말끔하게 제모?

문제는 캐릭터의 현실성이다. 영화 속 원더우먼은 아마존 왕국의 공주였다가 무적의 전사로 거듭난다. 그런데 공개된 예고편에서 원더우먼은 겨드랑이 털을 말끔하게 제모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배경과 상황이 문명과 동떨어진 미지의 아마존이라 원더우먼의 영화 속 설정이 잘못된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다시 말해 원더우먼의 겨드랑이에 수북한 털이 있어야 맞다는 논리다.
 

▲ 영화 <색계> 스틸컷

일부 해외 네티즌은 ‘아마존에서 제모를 하다니 말도 안 된다’ ‘제모한 거보다 더 하얗다. 설마 CG는 아니겠지’ ‘아무리 액션 영화라도 현실성이 떨어진다’등의 주장을 하고 있다. 반면 국내에선 ‘겨털과 영화가 무슨 상관이냐’ ‘여성에게 제모를 강요하는 것 같다’ ‘원더우먼에 대한 성희롱이자 성차별’이란 반박이 더 힘을 받고 있다.

‘그게 뭐가 중헌디?’<chok****> ‘별걸 다 트집이네’<hhh1****> ‘겨털이 있으면 입방아에 더 올랐겠지’<lafi****> ‘겨털이 그리 보고 싶냐’<dkky****> ‘털에 집착하는 이유가 대체 뭐야?’<xix0****>

‘머리도 고데기로 말았구먼∼뭔 겨털을 밀었냐고 문명 타령?’<jach****> ‘원더우먼이다. 무슨 원더우먼에 현실성을 따지냐’<isla****> ‘영화 나오면 집중 못 하고 겨털만 신경쓸까 봐 겁난다’<ccru****>

‘히어로물에 뭘 바라∼이게 시대극이냐?’<dogi****> ‘실존 인물이라고 생각하는 거냐? 원더우먼을 잘못 알고 있는 듯’<elan****> ‘원더우먼 옷 만들 정도면 칼은 있었겠다. 겨털이 덥수룩한 원더우먼? 더 난리 났을걸∼혹성탈출을 보든가’<oyjh****>

‘그럼 옷도 입으면 안 되지’<jisu****> ‘조금 있으면 왜 옷 입고 다니냐고 따지겠네’<mast****> ‘만화책과 TV에서도 제모했는데, 그때는 왜 태클을 안 걸었을까’<kian****> ‘원작 만화에 겨털이 없어. 그래서 원작에 충실한 게지’<geog****> ‘아이언맨 눈곱, 헐크 발톱, 스파이더맨 코딱지로도 논란이 될 판이군. 그냥 즐겁게 보라고 만든 영화에 왜 자꾸 테클’<aaha****> ‘원래 그냥 겨털 없는 사람도 있다. 제발 다양성을 인정해라’<youm****>

잘못된 설정?

‘예전에 탕웨이가 <색계> 주연했을 때 생각나네. 그 배우는 겨털이 성적인 심벌이던 시대를 충분히 보여준 건데 말이다’<kgwz****> ‘이게 논란거리? 논란이 확실한가?’<open****> ‘슈퍼 히어로도 프라이버시가 있는데…’<gayd****>
 

<pmw@ilyosisa.co.kr>

 

▲ 영화 <러브픽션> 스틸컷

<기사 속 기사> 영화 속 겨털녀 누구?

영화 <원더우먼>이 때아닌 겨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겨드랑이털이 노출된 <색계>와 <러브픽션> 베드신도 눈길을 끌고 있다. 탕웨이는 2007년 개봉작 <색계>에서 겨털 베드신을 소화했다. 영화 배경이 된 당시 홍콩 여자들이 겨드랑이 털을 제모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근거해 극의 디테일을 살리기 위해 겨털 제모를 하지 않고 베드신을 감행했다.

한국영화 <러브픽션>에도 겨털녀가 등장한다. 이 영화는 완벽한 사랑을 찾아 헤맨 나머지 31세까지 제대로 된 연애 한번 못 해본 소설가 주월(하정우)이 꿈에 그리던 완벽한 여자 희진(공효진)을 만나 펼치는 쿨하지 못한 연애담을 그린다. 극 중 하정우는 공효진의 겨드랑이 털에 당당함과 화끈한 매력을 느낀다. <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