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진실&거짓
허름한 여의도 호텔
   
 

허름한 여의도 호텔

여의도에 있는 허름한 한 호텔.

이 곳은 정치인들이 검은 돈을 주고받는 장소로 주로 이용됐다고.

줄 사람이 방을 잡고 기다리면 받은 사람이 수거(?)해 간다고.

외관이 주변 호텔에 비해 화려하진 않지만 오히려 이 점 때문에 검은 돈 거래에 안성맞춤 장소로 꼽힌다고.

 

치매 걸린 전략가

똑똑하기로 유명한 민주당 모 의원이 치매설에 휩싸였음.

다선 의원인 그는 최근 총기를 잃고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자주 보이고 있다고.

보좌진들은 그런 그의 모습을 보며 안타까워 한다는 후문.

문제는 그가 당 내 알아주는 전략가였다는 점.

지금도 민주당 대선주자를 적극 밀어주는 중.

그러나 치매 조짐을 보이면서 대선주자에게 잘못된 전략을 제시하는 경우가 늘었다고 함.


고압적인 더민주 서울시당

민주당 서울시당은 서울시 지방선거에(시의원·구의원) 누구를 공천시킬지 최종 결정을 함.

지난 2014년 한 지역에서 구의원 출마를 염두에 둔 사람은 첫 출마를 함.

그가 출마한 지역은 4선의 구의원이 버티고 있던 곳임.

해당 지역에 당시 새누리당은 3명의 후보를 내고 민주당은 단 1명만 후보를 냄.

구 의원은 중선거구로 바뀌어 3등까지 당선이 됨.

해당 출마자는 민주당에 떨어져도 좋으니 출마토록 해달라고 했지만 민주당 서울시당은 단수 추천을 고집했다고.


상한가 치는 보좌관

10년 만에 민‘주당 정권’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재계에서는 야당 인맥찾기에 분주하다고 함.

기업들이 이번 탄핵의 단초를 제공한 최순실 게이트 이후 정경 유착의 고리로 취급 받고 있는 상황 속에서 진보 정권 대비 나서고 있음.

기업들이 인맥을 들추지만 이미 야당 인사들의 ‘몸값’이 뛰면서 만나기조차 어렵다고 함.

특히나 전통 민주당 출신 보좌진 몸값은 상한가를 치고 있다는 후문.


결혼하고 사람 됐네∼

찰떡같은 연기력으로 호평받는 여배우가 결혼 이후 완전히 달라진 모습이라고.

일찌감치 학원물로 데뷔한 그녀는 작품에 출연할 때마다 ‘재발견’ 소리를 들을 정도로 출중한 연기력을 보여줬지만 ‘한 방’이 없어 만년 유망주 자리에 머무르던 상황.

전기가 찾아온 건 결혼 이후.

그녀는 결혼 전 “그녀를 보고 싶으면 ○○클럽으로 가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유명 죽순이라는 소문이 자자했던 터.

그랬던 그녀가 결혼 이후 심리적 안정(?)을 찾으면서 연기로 승승장구하기 시작한 것.

그녀의 과거를 아는 이들은 ‘결혼이 사람 만들었다’며 혀를 내두르고 있다고.


연예계 꽃뱀 여배우?

한 여배우가 요즘 ‘연예계 꽃뱀’으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고.

그녀는 남자 연예인들과 화끈한 만난 뒤 자연스럽게 멀어지는 수법을 쓰고 있어 구설수.

어린 남자 연예인 부터 이혼한 남자 연예인들까지 가리지 않고 적극 공략을 한다고.


평범한 직원, 알고 보니 회장 아들?

중견그룹 대표의 아들을 사칭한다는 소식이 입수되면서 회사사가 한때 발칵 뒤집혔다고.

문제의 인물은 자신을 이 업체 대표의 아들라고 거짓말하고 협력업체에서 푸짐한 대우를 받았다는 소문.

결국 술자리서 생긴 해프닝으로 넘어갔지만 평소 이 회사 대표의 가족사가 워낙 복잡해 아직까지 단순 뜬소문이 아닐 거라고 믿는 사람들도 많다고.

실제로 대표는 후처가 둘이나 있는데다 본인도 이복동생으로 인해 심심치 않게 구설을 양산하던 상황.


유명 제약사의 겹악재

한국노바티스가 겹악재로 울상.

식약처는 최근 한국노바티스의 불법 리베이트에 대해 당뇨병치료제 가브스정 등 30개 품목에 대해 판매업무정지 3개월과 과징금 2억원을 부과.

이에 따라 한국노바티스는 이달 17일부터 6월16일까지 3개월 간 불법 리베이트 제공과 관련된 제품을 공급 중단.

이 와중에 직원 비리까지 불거져 곤욕이라고.

한국노바티스 직원 김모씨는 유명 외국계 제약회사 30대 직원, 토익 대리 응시로 1억 챙겨 얼굴사진을 합성해 허위 신분증을 만들어 각종 공인 영어시험을 대신 쳐 주는 대가로 억대의 금품을 챙긴 혐의로 구속.

김씨는 각종 영어시험 관련 인터넷 게시물에 댓글을 달아 의뢰인을 모집했고, 대리시험 1회당 400만∼5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