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 ‘나 홀로 대박’ 회장들- 김상헌 ㈜동서 고문
<연속기획> ‘나 홀로 대박’ 회장들- 김상헌 ㈜동서 고문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7.03.27 09:37
  • 호수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지분 7할 쥐고 450억 꿀꺽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대주주 오너 일가에 회사 차원서 고배당을 일삼는 ‘반칙’은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고배당 논란이 재연됐다. 변칙적으로 자행되는 ‘오너 곳간 채우기’는 좀처럼 멈춰지지 않고 있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일요시사>는 연속기획으로 고배당 논란에 휘말린 오너 일가를 짚어봤다.
 

 

㈜동서가 지난해 거둔 순이익의 절반을 상회하는 금액을 배당금으로 내놨다. 이 가운데 7할에 가까운 금액이 오너가에 지급될 예정이다. 고배당 정책이 오너 일가 곳간 채우기로 변질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통 큰 돈잔치

동서는 지난 1월23일 1주당 670원을 현금 배당한다고 공시했다. 시가 배당률은 2.5%, 총배당금은 665억원이다. 지난 17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서 배당 승인절차가 완료됐고 배당금은 승인 1개월 내로 주주들에게 지급될 예정이다.

동서는 그간 파격적인 배당 정책을 고수해왔다. 2003년 147억원이던 총 배당금은 2015년 665억원 수준으로 불어났다. 최근 3년간 배당과정서도 이 같은 특징이 여실히 드러난다.

2014년 550원이었던 1주당 배당금은 이듬해 600원으로 오른 데 이어 지난해 670원을 기록했다. 1주당 배당금이 오르면서 총 배당금도 껑충 뛰었다. 546억원이던 2014년 총 배당금은 2015년 595억원으로 증가했다. 다만 매년 올라가던 배당 규모는 지난해를 끝으로 일단락됐다. 올해는 총 배당금과 1주당 배당금이 지난해와 동일하다.

배당 규모가 확대되지 않았을 뿐, 당기순이익 중 현금으로 지급된 총 배당금 비율을 뜻하는 ‘배당성향’은 여전히 상승세다. 2014년 44.1% 수준이던 배당성향은 2015년 46.7%에 이어 지난해 54.7%까지 치솟았다.

올해 역시 마찬가지다. 지난달 27일 동서가 공시한 연결재무제표 관련 감사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동서는 1190억원의 지배기업 소유주지분 순이익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1215억원이었던 전년과 비교해 약 2.1% 감소한 수치다.

이를 통해 예상되는 올해 배당성향은 약 55.9%. 식품업계 배당성향이 평균 20% 안팎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동서의 배당성향은 압도적인 수준이다.

배당금 챙기고 직원들에 주식 증여
오너 챙기기? 미심쩍은 고배당 정책

꾸준한 고액 배당정책은 주주가치 상승에 긍정적인 요소임에 분명하다. 그러나 오너 일가 지분이 절대적인 상태에서 매년 고배당이 이뤄진다는 점은 해석의 여지를 남긴다. 지난해 말 기준 동서의 지분구조를 살펴보면 오너 일가가 보유한 동서 지분은 총 67.39%에 달한다.
 

 

김재명 명예회장의 장남인 김상헌 고문이 20.33%, 차남 김석수 동서식품 회장이 19.48% 김상헌 고문의 장남인 김종희 동서 전무가 10.48%를 보유하고 있다. 김상헌 고문의 부인 한혜연씨는 3.51%, 두 딸인 은정, 정민씨는 각각 3.51%, 3.36%, 김석수 동서식품 회장의 부인 문혜영씨는 2.01%, 장남 동욱씨와 차남 현준씨는 각각 1.98%, 1.79%의 동서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김상헌 고문은 135억원, 김석수 동서식품 회장은 130억원, 김종희 전무는 70억원의 배당금을 얻게 됐다. 한혜연씨와 은정씨는 각각 23억원, 정민씨는 22억원을, 문혜영씨는 13억원, 동욱씨와 현준씨는 각각 13억원, 12억원의 배당금을 받았다.

이렇게 받은 오너 일가 배당금 총합이 약 448억원이다. 이는 총배당금의 3분의 2가량에 해당한다. 즉, 배당금 총액이 높게 책정되면서 회사가 올린 수익금 상당량이 오너 일가 주머니로 들어간 셈이다.

오너 3세 경영권 승계자금 확보를 위해 적극적인 배당 정책을 펼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로 동서의 오너 3세들은 3년 사이 지분율을 늘리면서 배당금도 증가했다.

특히 김상헌 고문의 장남 김종희 전무는 2014년 지분율 9.63%에서 지난해 말 기준 10.48%로 0.85%포인트 확대됐다. 김석수 회장의 두 아들인 동욱·현준 씨도 지난해 말 아버지에게 각 10만주씩 증여받는 등 지분율이 소폭 확대됐다.

동서 측은 고배당을 고수하는 것에 대해 주주 친화적 정책의 일환으로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동서 관계자는 “회사 내규에 따른 배당정책일 뿐 특별히 언급할 건 없다”며 “회사 발전에 기여한 주주들의 공을 치하하는 차원이라고 해석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흥미로운 점은 김상헌 고문이 고배당 논란과 대비되는 뜻밖의 행보를 보여준다는 사실이다. 김상헌 고문은 지난 15일 자신이 보유하던 주식(보통주) 36만6912주를 임직원 104명에게 증여했다. 증여 당일 종가를 기준으로 계산할 때 총 93억122만원 규모다.

두둑해진 주머니

김상헌 고문의 주식 증여는 2011년부터 시작됐다. 당시 우리사주 조합과 계열사 임원들에게 40만9431주를 나눠줬고, 2012년 155만8444주, 2013년 45만2주를 차례로 나눠줬다. 올해 증여한 주식까지 합쳐 그가 직원들에게 증여한 주식 가치가 총 872억원에 달한다. 김상헌 고문은 지난해 10월 기준 동서 주식 20.33%를 보유하고 있었으나 이번 증여로 지분율이 19.96%로 낮아졌다.

<djyang@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동서 최대주주 42명 정체

동서의 최대주주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인원은 42명에 달한다. 김상헌 동서 고문이 주요 임직원들에게 자기 지분을 수차례에 걸쳐 증여하면서 다른 기업들보다 인원수가 대폭 늘었다. 

수차례 주식 증여로 동서의 최대주주 명부는 유독 길어졌다. 여기에 이름을 올린 인원은 김 고문 외 41명에 달한다. 동서의 오너가를 제외하고는 거의 모두 계열사의 임원들이다. 윤세철 부사장, 김진수 전무 등이 대표적이고, 상무급 인사들도 포함돼있다.

최대주주 명부에 40명 넘게 이름을 올린 경우는 극히 드물다. 동종업계 대표 기업인 남양유업의 경우 오너인 홍원식 회장과 이들 가족 4명이 명부에 이름을 올린 게 전부다. <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