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연에 지연까지’ 얽힌 GS그룹 관통하는 핵심키워드
‘학연에 지연까지’ 얽힌 GS그룹 관통하는 핵심키워드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7.03.24 10:47
  • 호수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회장님 밑으로 피라미드 권력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에 재추대됐다. 해체 위기에 놓인 전경련을 추스르겠다는 결의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허 회장의 역할이 강조되는 가운데 그가 이끌고 있는 GS그룹 역시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그룹의 특수성도 이참에 부각되는 양상이다. GS그룹을 여타 재벌기업과 구분 짓는 핵심 키워드를 되짚어봤다.

▲ (사진 왼쪽부터)허창수 GS회장, 허준홍 GS칼텍스 전무, 허윤홍 GS건설 전무

2017년 GS그룹 전체 상장사 사장단 16명 가운데 오너 일가는 총 7명이다. GS그룹 사장단 오너일가는 GS그룹 지주사인 GS를 포함 GS리테일, GS건설, GS홈쇼핑, GS칼텍스, 삼양통상 등 총 6개 기업에 포진돼있다. 그룹 사장단 내 오너일가 비중은 44%(16명 중 7명)로 10대그룹에서 한진그룹(50%)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오너 일가 포진
[굳건한 순혈주의]

그룹 및 계열사 내 회장, 부회장, 사장을 맡고 있는 오너일가는 허창수 GS그룹 회장 및 GS건설 회장, 허남각 삼양통상 회장(대표이사), 허승조 GS리테일 부회장, 허명수 GS건설 부회장,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 허진수 GS칼텍스 회장, 허연수 GS리테일 사장 총 7명이다.

사장단 오너일가 중에는 창업주인 고 허만정씨의 셋째 아들인 허준구 전 LG건설 명예회장의 아들이 4명으로 가장 많았다. 먼저 GS와 GS건설의 회장인 허창수 회장은 허준구 LG건설 명예회장의 첫째 아들이다. 셋째 아들인 허진수 GS칼텍스 회장은 지난해 12월 정기 인사를 통해 GS칼텍스 대표이사 부회장서 회장으로 승진했다.

넷째 아들인 허명수 GS건설 부회장은 1955년 부산 출생으로 경복고와 고려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한 후 1981년 LG전자에 입사했다. 막내아들인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은 1957년 부산 출생으로 중앙고와 고려대를 거쳐 조지워싱턴대 MBA 졸업 후 1988년 럭키투자증권에 입사했다.

오너일가 경영 참여 활발 
속도 내는 오너 4세 시대

허만정 창업주의 장남인 고 허정구 삼양통상 명예회장의 장남 허남각 삼양통상 회장은 1938년 경남 출생이다. 보성고, 서울대 상학과, 시카고대 경제학과 졸업 후 1963년 삼양통상에 입사했다.

허연수 GS리테일 사장은 허만정 창업주의 넷째 아들인 허신구 GS리테일 명예회장의 둘째 아들이다. 허 사장은 1961년 서울 출생으로 보성고와 고려대 전기공학과 졸업 후 1987년 럭키금성상사에 입사했다.

허승조 GS리테일 부회장은 사장단 중 유일하게 허만정 창업주의 아들이다. 1950년 경남 출생으로 서울고, 한양대 공업경영학을 졸업한 후 1978년 럭키금성상사에 입사했다.

가업 승계 척척
[4세 전진배치]

GS그룹 오너 4세들이 경영 일선에 전진 배치되고 있다. 지난해 3월 오너4세들 중 가장 먼저 GS 계열사의 등기이사에 오른 허세홍 GS글로벌 대표는 허동수 GS칼텍스 회장의 아들이며 1969년생으로 오너 4세들 가운데 최연장자다.

허만정 GS그룹 창업주의 손자인 허준홍 GS칼텍스 전무,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외아들인 허윤홍 GS건설 전무, 허광수 삼양인터네셔날 회장의 장남 허서홍 GS에너지 상무, 허정수 GS네오텍 회장의 장남 허철홍 ㈜GS 부장 등도 계열사 경영 일선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 GS타워

재계에선 이들 4세의 약진과 최근 진행되는 주요 계열사의 지분 매입 경쟁을 두고 GS그룹의 승계 경쟁이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예상이 나온다. 

흥미로운 점은 GS그룹 오너 4세들이 싱가포르 법인을 거쳤다는 점이다. 허주홍 GS칼텍스 부장은 최근 싱가포르 법인(GS Caltex Singapore)으로 이동했다.

허명수 GS건설 부회장의 장남인 허주홍 부장은 앞으로 GS를 이끌어 갈 오너 4세 중 한 명으로 꼽힌다. 2012년 GS칼텍스에 대리로 입사해 여수공장서 현장 경험을 쌓았고, 2014년부터는 경질제품팀서 해외 트레이딩을 담당했다.

허주홍 부장의 6촌 형인 허세홍 GS글로벌 대표, 허준홍 GS칼텍스 전무 역시 마찬가지다. GS그룹 오너 4세 중 맏형인 허세홍 대표는 2006년 GS칼텍스에 입사 후 2008년 싱가포르 법인장을 맡아 3년 동안 GS칼텍스의 원유·석유화학 제품 거래를 총괄했다.

허준홍 전무는 2005년 GS칼텍스 생산기획팀에 입사해 시장분석팀, 윤활유 해외영업팀을 거쳤다. 윤활유 해외영업팀장으로 재직할 당시 인도 법인 설립을 주도했다. 상무로 승진한 2013년 싱가포르 법인으로 자리를 옮겨 2년 간 원유제품 트레이딩부문장을 역임했다.

싱가포르 법인은 최근 3년간 약 20조원의 평균 매출을 기록했다. GS칼텍스 전체 매출액서 싱가포르 법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60% 수준이다. GS칼텍스의 핵심 계열사라고 할 수 있다. 싱가포르 법인은 원유 조달부터 제품 판매까지 모든 과정을 배울 수 있는 최적의 장소 꼽힌다.

실제로 허세홍 대표, 허준홍 전무는 싱가포르 법인에 있을 때 인적 네트워크 형성에 상당한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남권 출신 다수
[뿌리깊은 PK인연]

GS그룹 계열사 부회장단은 허승조 GS리테일 부회장, 허명수 GS건설 부회장,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 하영봉 GS에너지 부회장, 정택근 GS 부회장, 손영기 GS E&R 부회장 등 총 6명으로 구성돼있다. 공교롭게도 이들 모두 부산·경남(PK) 출신이다.

GS그룹 계열사 부회장단에 영남 출신자가 많은 건 창업자인 고 허만정 가문이 경남 진주에 뿌리를 두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004년 7월 LG그룹의 인적 분할을 통해 분리된 GS그룹은 고 구인회 회장과 함께 LG그룹을 설립했던 공동 창업주 고 허만정 가문이 이끌고 있다. 실제로 부회장단 6명 가운데 3명이 오너 일가인데 이들은 모두 영남 출신이다.

영남권 출신 고위 임원 다수
학연으로 연결된 ‘고대 라인’

고 허만정 창업주의 막내아들인 허승조 GS리테일 부회장은 1950년생으로 경남 출신이다. 허명수 GS건설 부회장과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은 부산 출신이다. 허명수 부회장은 창업자 허만정의 셋째 아들인 고 허준구의 넷째 아들이다. 허태수 부회장은 허준구의 막내 아들로 허명수 부회장의 동생이다.

비 오너 일가인 GS그룹 부회장단으로는 하영봉 GS에너지 부회장과 정택근 GS 부회장, 손영기 GS E&R부회장 등 3명이 있으며, 이들 역시 모두 영남 출신이다. 하영봉 부회장은 1952년생으로 부산 출신이며 경남고와 연세대를 졸업했다. 정택근 GS 부회장은 1953년생으로 경남이 고향이며, 손영기 GS E&R 부회장은 부산 출신이다.

학연으로 연결
[고려대 사람들]

GS그룹 부사장 이상 고위임원은 고려대 출신인사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GS그룹 계열사 14개 기업 가운데 부사장 이상급 고위 임원(회장·부회장·사장·부사장)은 총 44명이다. 이들 가운데 회장·부회장·사장·부사장 임원의 28%인 12명이 고려대를 나왔다.

이는 GS그룹 오너 일가가 유독 고려대 출신이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허창수(경영학과 67학번)·허진수(경영학과 72학번) 회장을 비롯해 허명수(전기공학 74학번)·허태수(법학과 76학번) 부회장, 허연수 사장(전기공학)등이 고려대 출신이다.

이 밖에 이완경 GS글로벌 사장(경영학과), 조유넝 GS리테일 부사장(통계학과), 송홍섭 파르나스호텔 부사장(농업경제학과), 김호성 GS홈쇼핑 부사장(경제학과), 김석환 GS E&R 부사장(경제학과), 권혁관 GS칼텍스 부사장(화학공학), 김기태 GS칼텍스 부사장(법학과) 등도 고려대 출신의 고위 임원이다.

서울대는 고려대보다 4명 적은 8명의 GS그룹 계열사 고위 임원을 배출했다. 서울대를 졸업한 대표적인 인물은 오너 일가인 허남감 삼양통상 회장이다. 허남감 회장은 보성고등학교를 졸업한 이후 서울대서 상학과 학사 학위를 취득했다.

연세대는 7명의 임원을 배출하면서 3위를 차지했다. 하영봉 GS칼텍스 부회장(철학과), 정택근 GS 부회장(행정학), 손영기 GS E&R 부회장(화학공학)를 비롯해 김응식 GS엔텍 사장(화학공학), 허세홍 GS글로벌 대표(경영학), 이두희 GS칼텍스 부사장(화학공학), 고춘석 GS EPS 부사장(화학공학) 등도 연세대 출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