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 회사 눈치 안보고 돈 챙기는 회장들-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
<연속기획> 회사 눈치 안보고 돈 챙기는 회장들-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7.03.23 10:16
  • 호수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분위기 안 좋은데…왕족만 살판났다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대주주로 있는 오너 일가에 회사 차원서 고배당을 일삼는 ‘반칙’은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배당을 둘러싼 논란이 재연됐다. 변칙적으로 자행되는 ‘오너 곳간 채우기’는 좀처럼 멈춰지지 않고 있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일요시사>는 연속기획으로 배당 논란에 휘말린 오너 일가들을 짚어봤다.
 

▲ (사진 왼쪽부터)조양래 한국타이어그룹 회장, 조현식 한국타이어월드 사장, 조현범 한국타이어 사장

올해 조양래 한국타이어그룹 회장, 조현식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사장, 조현범 한국타이어 사장 등 한국타이어그룹 오너 일가는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이하 한국타이어월드)와 한국타이어에서 약 240억원의 배당금을 챙길 것으로 추산된다.

통큰 돈잔치

한국타이어는 지난 7일, 보통주 1주당 400원의 현금배당 결정을 공시했다. 시가배당률은 0.70%, 총배당금은 약 495억원이다. 한국타이어는 2011년 주당 배당금을 350원서 400원으로 올린 뒤 올해까지 1주당 배당금을 동결했다.

한국타이어 지분은 조양래 회장이 10.5%(1300만7897주), 조현식 사장이 0.65%(79만9241주), 조현범 사장이 2.07%(256만1241주)를 보유하고 있다. 주당 400원의 배당금을 곱하면 조 회장 52억원, 조현식 사장 3억원, 조현범 사장 10억원의 배당금을 받게 됐다.

한국타이어그룹 오너 일가가 받는 배당금은 한국타이어에 국한되지 않는다. 한국타이어월드서도 두둑한 배당금이 기다리고 있다. 한국타이어가 배당을 결정한 지난 7일 한국타이어월드 역시 보통주 1주당 30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시가배당률은 1.45%이며 배당금 총액은 275억원이다.

한국타이어월드는 지난 2013년 한국타이어를 사업회사로 두고 지주회사로 전환 후 한국타이어와 따로 배당을 실시하고 있다. 1주당 배당금은 2014년부터 변동 없이 300원이다. 한국타이어월드는 한국타이어(25%), 아트라스비엑스(31%), 엠프론티어(30%) 등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타이어월드의 주요 주주는 조양래 회장 23.59%, 조현식 사장 19.32%, 조현범 사장 19.31% 등이다. 각각 2194만2693주, 1797만4870주, 1795만9178주에 해당하는 지분율이다. 여기에 1주당 배당금 300원을 곱하면 조 회장은 66억원, 조현식 사장 및 조현범 사장은 54억원의 배당금을 받게 된다.
 

 

이들이 받는 배당금의 총합은 약 174억원이다. 두 곳에서 받게 될 배당금을 합하면 조 회장과 두 아들의 배당금 총액은 239억원 수준이다.

한국타이어월드가 앞으로도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오너 일가는 적어도 현 수준의 배당금을 지속해서 받아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한국타이어월드 주 수익원은 자회사 지분법이익(70%), 브랜드 로열티 수입(20%) 등으로 구성돼있으며 한국타이어로부터 나오는 수익이 전체의 90%를 차지한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한국타이어의 수익구조가 견고한 데다 최근 그룹 차원의 공격적인 경영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며 “한국타이어월드는 지분법이익 발생 및 브랜드 로열티 수입이 확대돼 기업가치 상승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두둑한 배당잔치…앉아서 240억 꿀꺽
미성년 ‘금수저’ 손주들도 수백만원씩

다만 배당성향이 낮다는 점을 감안하면 한국타이어그룹 오너 일가가 받는 거액의 배당금을 무작정 비판적인 시각으로 보긴 힘들다.

실제로 이번 배당 결정서 한국타이어와 한국타이어월드는 각각 5.63%, 10.20%의 배당성향을 보였다. 보통 15∼20% 수준으로 책정되는 여타 기업의 배당성향보다 현격히 낮은 수준이다. 두 회사의 전년 배당성향은 7.56%와 15.93%였다.

배당성향이 낮다는 건 그만큼 순이익 대비 1주당 배당금 책정이 낮게 정해졌음을 의미한다. 만약 배당성향이 일반적인 수준으로 결정됐다면 한국타이어그룹 오너 일가는 지금 받는 배당금보다 두 배 많은 금액을 챙길 수 있었던 셈이다.

반면 배당정책을 탄력적으로 운영하지 않는 점은 논란거리다.

2016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한국타이어와 한국타이어월드의 순이익은 각각 8790억원과 2694억원이었다. 6554억원, 1727억원 수준이었던 전년 대비 일취월장한 기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주당 배당금은 변동 없었고 자연스럽게 배당성향은 더 낮아졌다. 달리 말하자면 소액 주식투자자들은 제대로 된 주식 가치 평가를 받지 못했다고 볼 수도 있다.
 

▲ 한국타이어 사옥

한국타이어 측은 수년째 변동 없는 배당정책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회사 내규에 따라 배당금이 책정됐고 특별히 말할 게 없다”고 말했다.

흥미로운 점은 한국타이어 주주명단에 미성년자 4명이 포진해있다는 사실이다. 바로 조현식 사장과 조현범 사장의 자녀들이다. 아직 10대 초중반 나이에 불과한 이들은 이미 한국타이어 지분 0.01%씩을 보유하고 있다.

미세한 차이는 있지만 1인당 약 1만5300주가 이들의 몫이다. 공교롭게도 태어난 순으로 조금 더 주식이 많다. 이들이 개별적으로 받는 배당금은 약 610만원이다.

조 회장의 손자·손녀들은 한국타이어월드 주식도 갖고 있다. 각각 3518주, 3508주, 3497주, 3495주로 역시 태어난 순서대로 미세한 차이를 보인다. 이번 배당 결정을 통해 이들은 한국타이어월드서 약 105만원씩 배당금을 받게 된다. 한국타이어와 한국타이어월드서 받는 배당금을 합치면 조 회장의 손자·손녀들은 각각 700만원이 넘는 금액을 손에 넣게 된다.

소액주주는 울상

증권업계 관계자는 “증여세를 회피하고, 경영권 승계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어린 나이에 주식을 갖게 하는 경우가 많다”며 “배당금 또는 시세차익을 통한 자금 확보, 합병 등을 통한 지분 확보 효과를 기대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djyang@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한국타이어 ‘어긋난’ 애사심

한국타이어의 엇나간 애사심 강요 정책이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앞으로 한국타이어 공장을 출입하는 차량에는 제약이 따르게 된다. 직원이라고 해서 출입문이 절로 열리지 않는다. 

별도로 ‘일정 자격’을 갖춘 차량에 한해 출입 허가가 내려진다. 다음달 1일부터 이 회사 직원일지라도 경쟁회사의 타이어를 장착한 차량은 대전과 금산 두 곳의 공장 문을 통과할 수 없게 된다. 한국타이어 직원뿐 아니라 협력업체 직원들도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회사 안팎에선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타이어 제조기업서 나온 애사심 고취 방안치고는 옹색하다는 지적뿐만 아니라 협력업체 직원까지 대상에 포함시킨 건 지나친 처사라는 불만도 나온다. 더욱이 차량에 장착된 타이어를 공장의 출입 기준으로 삼는 유일한 사례기 때문에 회사를 향한 비난의 화살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임직원들에게 타이어 구매 가격의 90%를 지급하는 등 지원정책을 계속해왔다”며 “이외에는 특별히 언급할 게 없다”고 잘라 말했다.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