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김동성-장시호 관계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김동성-장시호 관계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7.03.20 11:09
  • 호수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최순실 집에서 같이 살았다”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김동성과 장시호 관계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아재쇼> 출연한 김동성 (사진=<아재쇼> 화면 캡처)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이 있었던 지난 10일. 이날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는 ‘박근혜’가 아니었다. 맨 상단에 이름을 올린 주인공은 다름 아닌 장시호와 김동성. 두 사람의 ‘관계’가 ‘탄핵’을 밀어냈다.

처음 둘의 얘기가 나온 것은 지난달 17일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의 입을 통해서다.

서울중앙지법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규혁은 ‘비선 실세’ 최순실과 그의 조카 장시호가 함께 설립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영재센터)가 원래 연인이었던 장시호와 김동성의 관계에서 시작됐다고 증언했다.

그는 “장씨와 김씨가 남녀 관계로 만난다고 들었다”며 “2015년 3∼4월 둘의 관계가 좋을 때 (영재센터를) 설립하려고 계획을 짜고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이어 “2015년 7월 영재센터설립 무렵부터 재능기부 형식으로 전무이사를 맡았다”며 “둘이 헤어지면서 관계가 안 좋아져 빙상 관련 도움을 중학교 선배인 내게 요청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탄핵만큼 화제

김동성은 발끈했다. 바로 다음 날 김동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냥 카더라 식으로 막 나불대는구나. 진심 내 맘이 아프고 내 가족들이 받을 상처에 미안한 마음뿐이네”라고 적었다. 김동성은 아내 오유진씨와 이혼 논란을 겪었지만, 화보를 찍는 등 애정을 과시하고 있던 터라 불편한 기색이 역력했다.
 

 

잠시 잠잠했던 이 얘기는 최근 다시 주목받고 있다. 지난 10일 같은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장시호가 “김동성과 교제한 적이 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장시호는 “2015년 1월 김씨가 저를 찾아와 교제를 한 게 사실”이라며 “당시 (이혼을 고려하던) 김씨는 살던 집에서 짐을 싸서 나와 오갈 데가 없어 이모(최씨) 집에 머물며 같이 살았다. 이모 집에서 한 달 동안 (영재센터 설립을 같이) 계획했다”고 털어놨다.

이규혁 “교제” 폭로 이어 장시호 인정
김동성 “루머” 불륜·동거설 전면 부인

그러자 김동성은 또 발뺌하고 나섰다. 장시호와 불륜·동거설 등에 대해 전면 부인한 것. 그의 한 측근은 한 언론과 인터뷰서 “(별거 상태) 당시 친하게 지내던 장시호가 거처를 내준 건 사실이다. 사우나를 전전하던 상황이라 잠시 머물렀을 뿐 두 사람이 정식으로 교제한 건 아니다”며 “장시호가 이것저것 폭로하다 보니 부풀려진 측면이 있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그렇다면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떨까. 이를 살펴보면 어이없다는 반응 일색. 해당 기사들에도 조롱글과 함께 비판글이 넘치고 있다. 다양한 반응은 다음과 같다.

‘쇼트트랙 영웅서 역적되겠네’<go37****> ‘사실이라면 진짜 실망이다’<ahrs****> ‘바람피운 거야?’<jul8****> ‘<자기야>에 나오고 이혼 얘기 있어서 이혼한 줄 알았는데…’<mylo****>

‘장시호가 저 상황에 거짓말했을 리 없고…김동성 뭐냐? 좀 더 구체적으로 불어라’<kore****> ‘웬일이야∼사람 속은 아무도 모른다니까 진짜∼’<snow****> ‘아내랑 엄청 싸우고 이혼하네 마네 했을 때 내연녀가 장시호였다는 얘기? 장시호랑 관계 정리하고 지금 아내랑 관계 회복했다는 얘기?’<choi****>
 

▲ 장시호씨

‘심장이 벌렁벌렁하겠다. 근데 개인적인 관계는 안 불어도 되는 거 아님?’<true****> ‘부인은 어떤 심정일까? 비참함이 절정일 듯’<xcos****> ‘이규혁은 진실을 말했구나’<chun****> ‘교제는 상관없는데, 영재센터에 관여한 것은 맞나?’<hana****>

‘빙상 쪽에선 이미 다 아는 사실인데…진실은 어떻게든 다 밝혀진다는…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는가’<9612****> ‘김동성 인스타에 피해자 코스프레한거냐?’<wngm****> ‘장시호는 진짜 정직하게 살기로 마음 먹은 듯’<ibbi****> ‘이참에 다 폭로하세요’<dcg8****>

‘아이고∼김동성 부부 얼마 전에 이혼 위기 극복하고 잘 살아보려 한다고 화보 낸 거 같던데…이미 저지른 잘못은 돌이킬 수 없으니, 현명히 헤쳐 나가길’<jkkp****> ‘소문으로만 돌던 루머인 줄 알았는데…과연 부인이 이해하고 용서하고 그냥 넘어가려나? 혹시 진짜로 이혼하는 건 아닌지 앞으로가 궁금하다’<kimb****>

영웅서 역적으로?

김동성은 오는 31일 장시호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서 영재센터에 대해 증언할 것으로 보인다. 또 장시호와 관계를 부인할지, 시인할지도 주목된다.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김동성 성인방송에 출연, 왜?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은 과거 성인 예능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적이 있다. 김동성은 지난해 9월 성인 케이블 채널 ‘비키(Viki)’의 <아재쇼>(아주 재미있는 쇼)에 출연해 정재용, 석주일, 이종박 등과 함께 과감한 입담을 과시했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당시 미국 대표팀 안톤 오노의 ‘할리우드 액션’에 금메달을 빼앗긴 일화 등 선수 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특히 MC들과 허벅지 씨름을 하고, ‘19금’벌칙 수행에 나서는 등 색다른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