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부동산/창업
골목 상권 성공 포인트평범한 업종은 가라!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7.03.20 10:01
  • 호수 0
  • 댓글 0

불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골목상권에 적합한 업종이 주목을 받고 있다. 올해 들어 열린 창업박람회는 불황임에도 여전히 많은 예비창업자들이 참가하고 있다. 아무리 불황이라도 먹고살아야 하는 서민들은 어쨌든 창업을 해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다만 자금이 많이 들어가는 업종보다 소자본으로 골목상권에서도 시작할 수 있는 업종이 상대적으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 안정수 본초불닭발 인천용현점 사장/본초불닭발 매장

골목상권에서 평범한 업종은 이미 과당경쟁을 하고 있다. 브랜드 인지도가 높거나 특별히 차별화된 메뉴를 가지고 있지 못하면 손님을 끌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경쟁이 덜한 틈새업종을 골라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으로 영업을 하는 것이 중요한 성공 포인트다.

닭발요리 전문점, 닭갈비 전문점, 해물포차, 부대찌개 전문점, 동태탕, 순대국밥 등이 대표적인 업종이다. 이들 업종은 과당경쟁을 하는 점포의 업종전환 아이템으로 주목받기도 한다.

틈새 업종

최근 몇 년 사이 골목상권에서 부상하는 대표 업종 중 하나가 닭발요리 전문점이다. 위생과 맛에 대한 검증만 되면 골목상권에서도 빛을 발할 수 있다. 의외로 마니아층이 많고, 홀 매출과 배달 매출 모두 가능하기 때문이다. 다만 닭발요리는 치킨, 피자, 분식 등 일반적인 업종에 비해 조리가 불편한 게 단점으로 지적돼 그동안 개인 창업자들이 꺼려왔다. 이러한 문제점을 간파하여 창업자들이 손쉽게 운영할 수 있는 프랜차이즈 시스템을 갖추고 골목상권을 공략하고 있는 대표적인 업체가 바로 ‘본초불닭발’이다.

본초불닭발은 본사에서 10여 가지 모든 메뉴를 100% 손질, 수제 직화로 구운 후 완제품 형태로 공급하기 때문에 가맹점에서는 진공 포장을 뜯은 후 데우기만 하면 된다. 특히 본사는 중독성이 강한 차별화된 소스 맛과 신선한 닭발 맛을 그대로 재현할 수 있도록 위생과 맛에 대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가맹점 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초보자도 단 며칠만 교육받으면 충분히 운영 가능하고, 최소의 인원으로 점포 운영이 가능해 인건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다. 동네상권에 들어가면 점포 임대료도 높지 않아서 월평균 투자수익률이 10% 선으로 매우 높은 편이다. 5000만원을 투자하여 창업하면 월평균 500만원 이상의 수익을 낸다는 뜻이다. 홀과 배달 및 테이크아웃 영업으로 점포 가동률을 높일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가맹점 중 다수는 홀 매출 50%, 배달 및 테이크아웃 매출 50%로 안정적인 수익을 올리고 있다. 매출이 부진한 점포의 경우 본초불닭발로 리뉴얼 하면 1500만원의 소자본으로 창업 가능하다.

인천 남구 용현동 먹자골목에서 닭발요리 전문점 본초불닭발 89㎡(27평) 매장을 운영하는 안정수 사장은 월평균 매출 2500만원에 750만원의 순이익을 올리고 있다. 그는 “동네 상권에서 매출규모를 키우기 위해서는 홀을 비롯, 포장과 배달을 통한 매출이 골고루 일어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서민들에 맞는 업종이면서 치킨, 호프집 등 대중적인 것과 차별화된 틈새업종으로 경쟁해야 한다고 판단해 닭발요리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닭발은 전통음식으로 대중적 수요를 흡수하면서도 특유의 맛과 매콤함으로 마니아층이 두터워 골목상권에서도 충분히 해볼 만하다.

누구나 쉽게 운영 가능한 시스템 갖춰
대중적, 차별화한 업종으로 경쟁

‘오징어와친구들’의 오징어 요리는 느끼하지 않는 깔끔한 맛이 소주와 잘 어울린다.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은 소비자들이 소주 한잔에 마음을 달래고, 울분을 토할 수 있는 메뉴다. 이 때문에 오징어와친구들 매장은 대부분 골목상권에 위치하고 있는데 극심한 불황기인 요즘도 손님들로 북적인다. 원래부터 오징어는 국민음식이지만 주로 대형 횟집 등에서 많이 취급되고, 그 대중성에 비해 소형점포 전문점은 적은 편이다. 오징어 요리를 조리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특히 동네상권에서는 치킨호프, 식당, 피자집 등에 비해 경쟁이 덜하다. 오징어와친구들은 이러한 업종의 특성을 감안해 걸림돌이라 할 수 있는 조리 등 점포 운영의 불편함을 해결하면서 인기 업종으로 부상하고 있다. 본사는 창업 초보자도 1주일간 교육을 받으면 누구나 쉽게 운영할 수 있는 점포 운영관리 시스템을 갖췄다. 매일 오후 본사가 산지에서 수급한 오징어와 해물 등을 물차로 공급하기 때문에 시장에 갈 필요가 없다. 오징어 손질도 껍질을 신속하게 벗겨주는 탈피기와 회를 자동으로 썰어주는 세절기가 있어 편하다. 탕류는 육수 등 주요 식재료를 본사에서 팩으로 보내주기 때문에 회를 썰거나 채소 등만 넣고 간단히 조리하면 된다. 따라서 고정비와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다. 창업비용은 66㎡(약 20평) 규모의 매장을 기준으로 점포비 포함하여 7000만원 내외다. 장사 안되는 점포가 간판갈이로 업종전환을 할 경우는 가맹비, 수족관, 오징어 껍질을 벗겨주는 탈피기, 회를 썰어주는 세절기 등 필요한 비품만을 들여 최소 1510만원으로 리뉴얼 창업도 가능하다.

   
▲ 본초불닭발 메뉴

장기불황에 사람들의 마음이 찌든 탓일까? 전통 음식인 찌개, 탕 전문점도 인기를 끌고 있다. 부대찌개 전문점은 대중적인 아이템인 데다가 중견 프랜차이즈 본사들이 점포 운영의 편리함을 더해 최근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인 브랜드인 ‘부대장 부대찌개’는 수제로 만든 고급 식재료를 사용하고 있다. 최첨단 시설장비를 보유한 직영공장에서 제조한 수제사골, 자연발효천연치즈수제햄, 숙성육류 등을 당일제조, 당일배송 원칙으로 각 가맹점에 공급해준다. 조리와 점포 운영이 쉽다. 식재료 관리, 종업원 관리의 경험이 없는 창업 초보자도 충분히 운영할 수 있다. 순댓국, 동태탕 전문점도 동네상권에서 인기다. 저렴한 가격으로 소수 한잔 하려는 수요층을 공략하면서 불황기 인기업종으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이들 업종은 매출부신에 허덕이는 점포의 업종전환 아이템으로 좋다.

고객 밀착 서비스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창업비용의 거품이 제거되고 있다. 가맹비, 교육비, 로열티, 인테리어비용을 없앤 이른바 3무(無), 4무(無) 창업 상품이 쏟아지면서 상대적으로 골목상권 업종이 주목받고 있다. 본사 역시 창업자금 융자, 가맹 선착순 지원 등 가맹점 창업을 유인하는 지원 정책을 내놓고 있다. 동네장사는 발품을 파는 만큼 매출이 올라간다. 따라서 불황기에는 동네상권에서 메뉴의 차별화, 착한 가격, 고객 밀착 서비스, 접근의 편의성 등 중대형 상권의 점포들이 가질 수 없는 약점을 잘 파고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 가맹점 창업희망자는 객단가를 올릴 수 있는 신메뉴 개발 능력과 가맹점에 저렴한 원부자재를 지속적으로 공급해줄 수 있는 본사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webmaster@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