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기업
현대백화점, 업계 최초로 사회적기업 매장 오픈20일 압구정본점 지하1층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7.03.20 09:19
  • 호수 0
  • 댓글 0
   
▲ 에코맘 산골이유식 매장 전경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현대백화점이 백화점업계 최초로 사회적기업 정규 매장을 열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회적기업이란 고령자, 장애인 등 취업이 어려운 계층을 고용해 상품을 생산하거나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을 말한다.

현대백화점은 압구정본점 지하 1층 식품관에 사회적기업 ‘에코맘 산골이유식’ 매장을 오픈했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백화점에서 팝업스토어 형태로 사회적기업 제품을 판매한 적은 있었지만, 정식 매장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정식 입점하는 사회적기업 ‘에코맘 산골이유식’은 지난 2012년 설립됐으며, 하동 유기농 현미, 무항생제 솔잎 한우, 자연방사 유정란 등 우수한 농산물을 식재료로 해 이유식을 만들고 있다.

특히 ‘에코맘’은 지난 2015년 현대백화점그룹이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중인 '사회적기업 육성 프로젝트(패셔니스타)'에 선정되기도 했다. '패셔니스타'는 사회적기업의 자립기반 조성을 돕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사회적기업에 대해선 현대백화점그룹이 재정 지원과 종합 컨설팅 지원을 해준다.

현대백화점은 이후 ‘에코맘 산골이유식’에 생산시설 확충 자금을 지원해 급랭장비 등 위생 설비를 강화한 제2공장 설립을 도왔으며,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획득에 필요한 법규 및 위생점검 시스템 구축을 위한 노하우도 전수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은 기부나 봉사활동에서 경제적 이윤까지 얻는 ‘공유가치 창출(CSV)’로 발전해야 한다”며 “홈쇼핑, 아울렛, 온라인몰 등 현대백화점그룹의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사회적기업 판로를 확대하는 데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hea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