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
황교안, 임시국무회의서 5월9일 대선일 확정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5일, 19대 대통령 선거일을 5월9일로 확정 발표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임시국무회의서 5월9일을 대선일로 최종 확정하는 한편, 임시공휴일로 지정했다.

이와 관련,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은 이날 오후 국무회의 직후 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부는 오늘 국무회의서 대통령의 궐위에 따른 후임 대통령선거일을 5월9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헌법과 공직선거법 상 ‘대통령 궐위 시’ 60일 이내에 후임자를 뽑아야 하며 선거일은 늦어도 선거일 전 50일까지 공고해야 한다.

정부는 선거인의 투표 참여 편의를 위해 선거일을 임시공휴일로 정하고 이 같은 내용을 대통령권한대행 명의로 관보에 공고키로 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국민의 참정권을 최대한 보장하고 원활한 선거준비를 위해 공직선거법상 허용되는 마지막날이자 궐위일로부터 60일째인 5월9일을 선거일로 정했다.

행자부는 대통령 선거일 공고직후 서울청사 5층에 '공명선거지원상황실'을 개소하고 비상근무체계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