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연예 스페셜화보 와글와글 net세상
<와글와글NET세상> 소문난 커플의 이별 '설왕설래'그 난리를 피우더니…결국 남남
  • 박민우 기자
  • 등록 2017-03-14 08:24:56
  • 승인 2017.03.14 08:24
  • 호수 1105
  • 댓글 0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최자와 설리 결별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연예계 대표 커플이었던 최자(사진 오른쪽)와 설리가 최근 결별을 선언했다.

연예계 대표 커플 최자와 설리가 결별했다. 두 사람은 열애 인정 2년7개월 만에 각자의 길을 가기로 했다. 양측이 밝힌 이유는 ‘다른 삶의 방식’. 단 결별 시기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

삶이 달라서?

최자의 소속사 아메바컬쳐 측은 “두 사람은 바쁜 스케줄과 서로 다른 삶의 방식으로 인해 자연스럽게 소원해지게 됐다”며 “함께했던 순간들은 좋은 추억으로 간직하며, 각자의 위치에서 동료이자 친구로서 서로의 미래를 응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도 “결별이 맞다. 각자의 길을 가기로 했다. 좋은 선후배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말했다.

2000년 CB Mass 1집 앨범으로 데뷔한 최자는 2006년 현 소속사인 아메바컬쳐를 설립해 다이나믹듀오의 멤버로 활동 중이다.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를 통해 아역 배우로 데뷔한 설리는 걸그룹 f(x) 멤버로 가수 데뷔했으나 팀을 탈퇴해 연기자로 전업했다.

'최-설 커플'은 열애 사실이 알려진 이후 숱한 화제를 몰고 다녔다. 각각 37세, 23세 열네 살 나이 차로 관심을 모은 둘의 애정기류가 처음 포착된 것은 2013년 9월.

서울숲 인근을 찾아 다정하게 데이트하는 모습이 알려졌다. 양측 모두 친한 선후배 사이라고 선을 그었으나, 이후에도 손을 잡고 걷는 모습이나 맥주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등이 인터넷상에서 큰 화제를 모으며 수차례 열애설이 제기됐다.

그래도 계속 부인하다 2014년 8월 최자가 잃어버린 지갑 속 설리와의 스티커 사진이 공개되면서 결국 만남을 인정했다. 애정 행각이 담긴 사진을 SNS에 게재하는 등 서로를 향한 사랑을 과감하게 드러낸 두 사람은 연애 기간 많은 일을 겪었다. 특히 설리는 여러 번 구설에 올랐다.

당당한 연애…헤어질 땐 조용히
2년7개월 만에…최근 결별 확인

설리는 2015년 8월 악플과 루머 등에 시달린다는 이유로 돌연 f(x)를 탈퇴하고 자유분방한 삶을 살았다. 연기자로 전업해 영화 <리얼> 등에 출연한 설리는 적극적으로 SNS 활동 중인데, 롤리타 콘셉트를 연상시키는 사진들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속옷 미착용 등 각종 성적인 내용을 연상케 하는 영상 및 사진도 말들이 많았다. 지난해 11월엔 설리가 손목 부상으로 한 종합병원 응급실을 찾은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부상 부위로 인해 설리는 다시 한 번 각종 루머의 주인공이 됐다. 당시만 해도 양측의 사랑은 변함없는 듯 보였지만, 3개월 뒤 결국 결별을 인정하면서 진짜로 남남(?)이 됐다.
 

   
 

최-설 커플의 결별 소식에 네티즌의 반응은 어떨까. 이를 살펴보면 한마디로 놀랍다는 반응 일색. 해당 기사들엔 ‘그럴 줄 알았다’고 비꼬는 글이 넘치고 있다. 게다가 악성 댓글도 이어지고 있어 또 다른 논란이 되고 있다. 일각에선 음모설까지 나오고 있다.

‘그 난리를 피우더니 결국 이거냐’<jihe****> ‘내 이럴 줄 알았다. 결별할 거 모르는 사람 있었나?’<xord****> ‘며칠 전에 최자 방송 나와서 설리가 힘이 돼준다며? 영감을 주네 어쩌네 하지 않았나?’<skrg****>

‘엥? 얼마 전까지도 같이 여행 가고 그러더니…’<inab****> ‘관종짓이 더 심해지겠는걸∼’<0009****> ‘홍상수-김민희급 충격이다’<jm53****> ‘엄청난 사랑꾼들이라 사진이 너무 많아서 공개 연애한 지 한 6년은 된 줄∼고작 2년7개월이라니…’<kms9****>

‘미친 듯이 사귀더니…’<hoyo****> ‘거의 이혼급 결별 아닌가?’<tlfn****>

‘내 입술은 붓, 니 몸은 도화지, 내 붓질에 넌 감탄사를 토하지, 섬세하게 선을 그려 니 어깨부터 종아리 조금씩 아래로 내려가면 넌 부르르르 떨어∼설리에게 영감을 얻어서 이런 가사도 써놓고 결별이라니…’<llll****>

‘시끄러운 커플이었다. 누구 때문인지는 모두가 알듯’<funn****> ‘야한 사진은 다 찍어 올리더니…그러게 작작 했어야지. 둘 다 이미지 회복 불가’<dlat****> ‘만난 후로 서로 좋은 시너지를 주는 커플이 있는데…각자 더 나은 사람 만나길∼’<yuio****>

‘설리의 다음 인스타가 너무 기대됨’<wise****> ‘끝난 거 맞아? 인스타에 둘이 찍은 사진 그대로 있음’<what****> ‘최자는 나이에 비해 너무 경솔했고, 설리는 이미지 관리에 실패. 잘 헤어졌다’<haji****>

‘남자나 여자나 적당히 하는 게 보기 좋음. 자기 일 충실히 하는 게 제일이다’<taeg****> ‘분명히 연애한 건 맞는데 둘 다 수고한 느낌은 뭐지? 수고하셨습니다’<with****>

악성댓글 넘쳐

‘하필 특검 발표 때…’<blue****> ‘특검 결과 발표 덮으려고 난 기사? 나라 꼴 좀 보세요. 연예인에 신경 쓰지 마시고!’<bekg****>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설리 남자 생겼나

최자와 결별한 설리는 인스타그램을 계속하고 있다. 그중 한 컷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설리는 최근 자신의 SNS에 어떤 남자와 함께 무언가를 구경하는 모습을 올렸다. 설리는 남자의 어깨에 손을 두른 채 밀착한 상태. 네티즌은 최자와 결별과 맞물려 둘 사이의 관계를 궁금해 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