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진실&거짓
로비왕 회장님
   
 

로비왕 회장님

대기업 그룹 집단을 이끌고 있는 모 회장.

하지만 업계의 평은 그렇게 좋지 못하다고. 일각에선 그를 ‘로비천재’라고 부르기도 한다고.

그가 마음먹고 달려들면 상당히 유리한 조건에 계약이 척척 성사되기 때문이라고.

최근 대형 투자와 관련 구설에 오르면서 관심 있게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형편없는 골프실력

야권의 유력 국회의원의 골프 실력이 “못 봐줄 정도”라고. 지난해 11월 그와 함께 골프를 쳤던 사람의 전언. 그가 고령인 점을 감안하더라도 실력이 형편없었다고 함. 당시 골프 회동에는 전 해수부장관과 서울의 한 해양 관련 사단법인 총재 등도 참석. 이에 대권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중.

 

선관위의 이상한 행정

지난 2012년 대선서 과정은 모두 영상으로 기록되는 것이 원칙임. 개표 과정을 촬영해 추후에 문제점 발견시 자료로 사용할 방침이었음.

한 선거전문가는 전국 투표구 전체 영상 자료를 선관위에 요청했음.

하지만 선관위는 대부분 자료가 없다는 이유를 들어 공개를 거부함.

행정심판까지 가서 영상자료를 받긴 했지만 영상자료 자체가 별로 남아 있지 않았다고.

 

친척이 훔쳐간 피규어

피규어와 신발 수집이 취미인 30대 아이돌 출신.

해외여행을 다녀온 사이 모아둔 프라모델, 피규어와 신발 등을 가져간 조카와 이모를 대상으로 고소 상담을 했다고.

금액이 수천만원에 상당하자 양쪽의 감정이 매우 심각해진 것으로 알려짐.

동거하지 않는 친족의 경우 친고죄로 고소가 가능하다고 고지했으나 조금 더 고민하겠다며 발걸음 돌렸다는 후문.

  

딱걸린 영양사 리베이트

식품 전문기업 모 기업이 학교 및 기업 식당 영양사에게 돈 뿌리다 걸렸다고.

공정위는 이 기업이 10억원에 가까운 보은적 성격의 금품을 제공했다고 보고 있음.

기업은 영양사들에게 자사 제품을 적도록 청탁했다고 함. 영양사들은 백화점 상품권 등을 받았다는 후문.

 

머리 아픈 블라인드앱

직장인들이 익명으로 소통하는 앱 ‘블라인드’ 때문에 대기업들이 골머리를 썩는다고.

시시콜콜한 내용뿐만 아니라 중요 기밀 사안까지 블라인드를 통해 유출되는 경우가 심심치 않게 발생하기 때문.

최근 온라인 유통업체의 열악한 근무환경을 한 직원이 블라인드에 개제한 후 회사 이미지가 악화된 게 대표적 사례.

경쟁업체는 블라인드를 철저히 모니터링 하는 것과 함께 선제적 대응 차원서 직원들 입단속에 나섰다는 소문.

 

스타 작가의 파워

‘드라마는 작가 놀음’이라는 말이 많음. 아무리 스타 배우, 스타 감독이 달라붙어도 글이 별로면 그 드라마는 망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가가 높던 스타 배우들이 글 못 쓰는 작가에 붙잡혀 망한 사례는 흔히 볼 수 있음.

때문에 방송국은 스타 작가를 모시는 데 공을 들임.

한 방송사는 S급 작가를 잡기 위해 드라마국장이 나서서 ‘져주기 골프’를 쳐줬다는 소문이 나기도. 골프 실력이 극악에 가까운 그의 비위를 맞추려 국장은 진땀을 흘렸다고.

 

판매원 뽑는데 박사? 이상한 채용 조건

한 대기업의 채용조건이 도마에 올라.

모 커뮤니티에 올라온 복지TV 캡처에 따르면 롯데하이마트는 장애인 대상 모집공고에 이상한 조건을 내걸어.

일단 모집직종은 가전판매원. 고용형태는 계약직. 모집조건은 경력무관.

그런데 ‘박사 이상’이란 조건까지 달려 있어 논란. 회사 측은 “단순 실수”란 입장.

일각에선 ‘가짜뉴스’가능성도 제기. 그러나 게시자는 자격에 맞게 응시하는 사람이 없으면 채용하지 않아도 되는 법의 허점을 이용한 게 아니냐고 지적.

이 업체는 2015년 ‘장애인 고용 증진 협약’을 체결하고 “장애인을 월평균 10명씩 고용하는 등 장애인 채용을 확대해왔다”고 밝힌 바 있음.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