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일반
정세균 “양성평등 위해 법·제도 정비에 최선 다할 것”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
  • 최민이 기자
  • 승인 2017.03.09 10:26
  • 호수 0
  • 댓글 0
   
▲ 정세균 국회의장

[일요시사 정치팀] 최민이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지난 8일, 서울 중구 소재의 언론진흥재단 국제회의장서 열린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해 양성평등 실현 위한 법·제도 정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우리 정부는 양성평등기본법을 중심으로 양성평등정책 추진에 노력하고 있으나 아직도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경제포럼서 발표한 성 격차 지수 116위’, ‘직장내 여성차별을 의미하는 유리천창 지수 OECD 최하위권’, ‘남녀 임금 격차 OECD 회원국 중 15년째 1위’라는 통계결과를 언급하며 “이는 한국 사회서 여전히 여성에 대한 불평등한 처우가 존재한다는 반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녀 간 격차를 줄여 실질적인 양성평등을 실현해야 하고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이 경제활동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형식적인 양성평등서 벗어나 우리 딸과 누이, 아내, 어머니가 수혜자라는 생각으로 보다 능동적인 정책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국회의장으로서 여성이 행복해야 대한민국이 행복하다는 믿음으로 양성평등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축사를 마쳤다.

오늘 행사는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주최로 개최됐으며, 남인순 국회 여성가족위원장, 이현재·김순례·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가 함께했다.
 

<sisaboss@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