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진실&거짓
정치 낭인들의 줄서기
   
 

정치 낭인들의 줄서기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지지율이 오르자 여의도에 머물던 정치 낭인들의 줄서기가 시작됐다고.

이들은 문재인이냐 안희정이냐 고민을 하다 안희정이 뜨자 본격적으로 입장을 정하기 시작했다고.

이런 모습을 본 한 여의도 관계자는 “언제는 문재인에게 갈 것처럼 하고, 또 이재명에 설 것처럼 하더니 결국 안희정”이라고 비꼬기도 함.

 

미움 받고 있는 비례의원

모 비례의원이 자유한국당 내에서 사실상 왕따 취급을 받고 있다고 함.

이 비례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 때 박 대통령을 강력하게 비판했다고. 일각에선 탈당도 불사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음.

하지만 비례의원이 탈당한 순간 의원직을 상실함.

여전히 자유한국당에 묶여 있는 상태라고.

현재 당내에서 왕따를 당하고 있지만 이걸 만회 하려고 고군분투하고 있다는 후문.

 

캠프로 보낸 진짜 이유

한 의원실의 4, 5급 보좌진이 최근 대선주자 캠프로 발령.

이는 좌천의 의미가 강하다고. 평소 의원실 내에서 분란을 일으켜왔음.

보좌관도 손을 쓸 수 없을 정도였다고.

최근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된 의원이 크게 놀랐다는 후문.

그냥 쫓아내기엔 명분이 없어 캠프로 보내는 식으로 사태는 일단락.

 

아들이 훔친 돈

중견 방송인의 20대 아들이 10억원 상당의 현물과 증권 등을 현금화해 가출.

친족상도례(친족 사이에 벌어진 특정 범죄에 대해 형을 면제함)에 따라 처벌하지 못함.

돌려받을 방법을 상담했으나 현실적으로 민사소송 이외에는 방법이 없어 아쉬움으로 발걸음을 돌렸다는 후문.

 

여배우의 생수 사랑

한 여배우의 에비앙 사랑은 지나칠 정도라고. 그녀는 물을 마실 때마다 에비앙 생수를 고집한다고.

심지어는 깊은 산골에서 촬영할 때조차 에비앙 생수만을 원해 주변 스태프들이 물을 구하느라 녹초가 될 지경이라고.

보다 못한 한 스태프는 차 안에서 굴러다니던 빈 에비앙 생수 병에 약수를 담아 내밀었는데, 그 물을 그대로 마신 그녀는 “역시 에비앙이야”라며 흐뭇해했다는 후문.

 

단톡방 성희롱 논란

광고업계에 이름이 꽤 알려진 모 업체에 때 아닌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고.

여직원도 있는 회사 단톡방에 가장 부장급이 ‘야동(야한 동영상)’을 올렸기 때문이라고.

술이 문제였다고.

당사자는 취해서 야동을 올린 사실조차 몰랐다고. 결국 부장은 사과를 하는 선에서 마무리됐으나 야동 부장이라고 찍혔다고.

 

홍보맨들의 무덤

실무자급 홍보실 인력이 연이어 이탈한 모 제약사가 최근 홍보인력들의 무덤으로 불린다고.

실제로 이 회사 홍보실은 직통전화 연결이 잘 되지 않는다는 지적과 함께 홍보실 업무가 사실상 마비된 것 아니냐는 소문마저 떠도는 상황.

업계에선 대외 소통이 중요한 홍보 업무의 특성을 오너가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자 중간에 낀 실무자들만 난처할 때가 많았다는 입장.

논란이 불거져도 법적 대응을 따지는 통에 외부 관계가 나빠졌고 홍보 담당자들만 난감한 상황에 직면할 때가 많다는 것.

외부서 인력을 다시 수혈해도 오래 못 버티는 일이 속출할 거라는 우려도 계속된다는 후문.

 

PX서 스타킹을?

국군복지단이 지난 13일부터 전국 143개 영외 마트에서 여성의 수요를 고려해 여성 속옷, 여성 청결제, 화장품 등 4개 품목을 신설.

또 레깅스, 스타킹 등 8개 품목의 확대 판매를 시작.

국방부는 지난해 11월14일부터 10일간 여군 및 군인가족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의견수렴을 실시한 결과를 토대로 관련 물품을 확대.

이는 서영교 의원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PX 판매 의류 품목 중 여군을 위한 의류 제품이 스타킹 두 종류밖에 없다”는 지적에서 비롯.

당시 예비역들은 하나같이 PX에서 언제부터 스타킹도 팔았냐고 의아해하는 표정을 짓기도.

 

< >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