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진실&거짓
생긴 거랑 다르네∼
   
 

생긴 거랑 다르네∼

국내 최정상 아이돌 그룹 멤버였던 A가 이미지와는 다르게 순정파인 것으로 알려져.

A는 도도한 인상과 굴곡진 몸매로 그룹 내에서 ‘섹시’를 담당했던 멤버.

그룹서 나와 홀로서기를 준비 중인 A의 과거 연애 스타일이 주변 관계자들을 통해 드러났다고.

애인을 사귀는 동안에는 현모양처 저리가라 할 정도로 지고지순하다는 것.

때론 그런 지고지순함이 과해 진상을 피울 때도 있다고.

데뷔 초 유명 아이돌 그룹 멤버와 헤어졌을 땐, 술자리까지 찾아가 울면서 깽판을 쳐 한동안 진상이라고 불렸다는 후문.

 

3대 언론사의 세대교체

정치권서 ‘조중동’이 ‘조중문’으로 바뀌고 있다고.

그간 대한민국 3대 신문사라고 하면 조중동이 꼽혔지만, 최순실 사태를 거치면서 ‘동’이 빠지고 ‘문’이 비집고 올라옴.

‘조’와 ‘중’은 연일 단독 기사를 내며 흔들리지 않는 존재감을 과시.

그에 비해 ‘동’은 최순실 사태가 터지고 난 이후 한참이 지나서야 취재에 들어가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하지 못했음.

이에 정치권서의 ‘동’에 대한 평가가 급 하락. 반면 ‘문’은 최순실의 유령회사 집중 보도로 위상이 올라감.

 

대선주자와 스님

18대 대선 무효를 주장하는 한 스님이 야권 유력 대선주자에게 대선 무효소송을 진행시키도록 해달라는 부탁을 했다고.

만약 그렇게 안 된다면 ‘분신’을 하겠다면서 엄포를 놓았다고 함.

이에 대선주자는 여야 법사위 간사에게 그 부분에 대해 말을 해놓아 잘 처리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하지만 이후에 알고 보니 대선주자가 요청한 적도 없고 처리된 일도 없다고 함.

이에 당시 상황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그 사람(현 대선주자)이 그런 식으로 거짓말 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라며 분통을 터트림.

 

200만원 보좌관

국회에 ‘200만원’이라고 불리는 중진 보좌관 A씨가 있다고 함.

이 보좌관은 야당의 유력 정치인의 선임 보좌관 격으로 업계 잔뼈가 굵은 인사라고.

일 잘한다고 소문이 파다하기도 함.

그런데 A씨는 ‘200만원만 빌려줘’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산다고.

대부분 후배 보좌관들에게 돈을 빌려달라고 부탁한다고 함.

하지만 A씨에게 돈을 다시 받은 보좌관들은 없다는 후문.

 

사장 라인의 업무

대기업 계열 중공업 회사에서 화공플랜트업무 분야가 사장 라인으로 분류된다는 소문.

근래 선임됐던 사장들이 화공플랜트 출신인 데다 본부장을 거쳐 부사장, 사장까지 전통적인 승진 수순을 밟고 있는 까닭.

이 분야 출신 중역 간부 상당수도 그룹 후계자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양상.

이렇게 되자 회사 내에서는 이 부서에 들어가야 성공을 보장받는다는 분위기가 팽배한 상황.

더구나 이 회사는 다른 계열사와 합병을 통해 덩치를 키우는 등 그룹사에서 영향력이 한층 강화되는 상황.

 

직원들 자르는 부서

국내 굴지의 대기업에는 특별한(?) 부서가 있는데 하는 일이 아무 것도 없다고.

컴퓨터만 주고 9시에 출근해서 6시에 퇴근하면 그만인 부서.

하루 종일 웹서핑만 하다 갈 수 있어 그 부서 팀원들은 좋을 것 같지만 6개월을 못 버티고 나간다고.

이미 회사에 소문이나 버티기 어렵다는 것.

국내 수재들로만 구성된 회사라 회사원의 자존심이 세 그 같은 상황을 못 견딘다고.

 

영화만 고집하는 이유

최근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여자 연예인.

그녀는 주변 사람들에게 “나는 영화배우인데 왜 자꾸 드라마만 들어오는지 모르겠다”며 아쉬움을 토로.

하지만 주위에서는 “그가 영화로 성공한 작품이 하나도 없는데 왜 자꾸 영화만 고집하는지 모르겠다”면서 혀를 내둘렀다고.

 

수상한 주식거래

고위 공직자 일가의 수상한 주식거래가 도마에 올라.

그의 자녀들은 얼마 전 대기업 계열사 주식을 매각한 것으로 알려짐.

금액은 각각 3000만원대로, 총 7000만원이 넘는 것으로 파악.

자녀들은 아직 학생 신분으로, 자금 출처 등 취득 경위가 불분명.

대가성과 부정 청탁 여부도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음. 무슨 연관성이 드러나면 진경준 전 검사장 사건 못지않은 메가톤급 후폭풍이 관측.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