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진실&거짓
돌아선 팬이 무서운 이유
   
 

돌아선 팬이 무서운 이유

몇몇 아이돌 가수가 돌아선 팬 때문에 곤란한 상황에 처했다고.

연예계서 철칙처럼 통하는 말은 안티보다 돌아선 팬이 더 무섭다는 것.

아예 덮어놓고 싫어하는 안티보다 가수에 대해 줄줄 꿰고 있던 팬이 돌아서면 더 ‘고급 정보’가 쏟아져 나오기 때문.

최근에는 연차가 오래된 가수들이 돌아선 팬들 때문에 밥줄이 끊기게 생김.

결혼 과정서 팬들 눈에서 피눈물 뽑아냈던 한 가수는 복귀 후 진행한 뮤지컬이 완전히 쫄딱 망해, 다시 팬심을 돌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교섭단체연설 비화

국회서 교섭단체연설이 있었음. 4당 원내대표가 나서 국회 본회의장서 연설을 하는 것인데, 한 정당 원내대표는 같은 당 대선주자에게 연설 기회를 넘겨줬음.

원내대표가 아닌 사람이 교섭단체연설을 한 것은 역대 3번 뿐. 그런데 이는 자의에 의한 결정이 아니라고.

당 큰 어른인 모 의원이 원내대표를 찾아가 그에게 기회를 넘겨주라고 말했다는 것. 당에서는 의원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상황.


법정까지 간 대선주자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가 지자체장 당시 지역민들과 법정 다툼까지 갔다고 함.

그는 당시 지역 서점가를 죽이는 정책을 펼쳤다고 함.

당시 법정까지 간 한 지역 서점 주인은 “서민을 죽이는 사람이 서민을 살리는 정책을 내놓으면서 인기를 끄는 것이 정말 꼴 보기 싫다”고 말하기도 함.

당시 재판은 현 대선주자가 이겼다고 함.


까다로운 작가

다수의 인기 작품을 집필한 작가의 까다로운 성격이 구설.

자신이 데리고 있는 문하생들을 몸종처럼 부려먹으며 ‘갑질’하는 걸로 유명하다고 함.

작품 촬영에 들어가면 후배 작가들이나 문하생들에게 자신의 집 냉장고 정리를 비롯한 온갖 잔심부름을 다 시키는 등 안하무인이어서 주위 사람들을 질리게 한다고.


찬밥신세 사장님

임기 만료를 앞둔 금융사 대표가 회사에서 찬밥신세에 놓였다고.

오는 3월이면 3년 임기가 만료되는 사장은 부임 당시부터 사실상 낙하산이라는 소문이 많았던 인물.

회사에서 능력에 대한 불신이 깊은데다 본인도 실무를 챙길 의지도 별로 없었다는 게 내부인들의 공통된 목소리.

이렇다 보니 다른 임원들도 사장을 대놓고 무시하기 바빴다고.

심지어 실세로 꼽히는 임원의 경우 사장이 사무실을 둘러볼 때 책상에 다리를 올린 채 꿈쩍도 안하는 촌극을 벌일 정도였다는 후문.


닭다리 놓고 싸운 범털

최근 구속된 한 기업의 회장. 그는 지난해 대한민국을 뒤흔든 법조게이트의 주범으로 알려졌음.

몇 차례 수감 생활을 경험한 바 있는 그는 최근 교도소에서 수감자들과 큰 싸움이 났다고.

싸움의 이유는 수감자 중 누군가 그의 닭다리를 먹어서라고. 평소 식탐이 많은 그는 닭다리가 없어진 것을 알고 불같이 화를 냈다고.

이 때문에 같은 방을 쓰고 있는 수감자들을 향해 욕지거리를 하다 집단 폭행 상황까지 갈 뻔 했다는 후문.


기념일에 허리 휘는 남성들

초콜릿, 선물 등 기념일 관련 제품 매출이 발렌타인데이보다 화이트데이 보다 절반 가까이 적게 나온다는 사실은 공공연한 사실.

이와 관련 해석이 분분한데 유통업계는 아무래도 남성이 여성보다 더 씀씀이 커서 그런 것 아니겠냐는 반응.

일각에서는 여성이 직접 선물을 만들어서 선물하는 경우가 많아 발렌타인데이 매출이 적은 것 아니겠느냐는 분석도 나온다고.


집유 끝난 피죤 회장님

이윤재 피죤 회장이 약속을 깨고 경영 전면에 나서는 모습이 포착.

이 회장은 최근 인터뷰와 각종 수상, 동향 등의 기사로 여러 언론에 얼굴이 실림.

피죤의 보도자료에도 이 회장의 사진이 첨부. 이를 두고 사실상 경영복귀란 시선이 지배적.

이 회장은 2011년 청부폭행 혐의로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복역한데 이어 2013년 횡령·배임 혐의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음.

재판부는 고령(올해 83세)에 건강이 매우 좋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해 집유를 선고. 당시 경영일선에서 물러났으며, 딸 이주연 대표가 2011년부터 부친의 뒤를 이어 피죤을 경영.

피죤 측은 여전히 이 회장은 경영에 복귀한 적이 없고 창업주로서의 자리만 지키고 있을 뿐이지 경영상 활동에 전혀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
 

< >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