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진실&거짓
억지로 벗기는 근무복
   
 

억지로 벗기는 근무복

대기업 산업 현장서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얼마 전 해당 그룹 지방 공장서 노동 근로자가 부상을 당하는 사고를 당함.

그런데 이 과정에서 볼썽사나운 장면이 연출.

관리자들이 부상자의 근무복을 억지로 벗긴 것.

그 전에도 작업장에서 인부가 떨어지는 사고가 났는데, 병원에 가는 도중 작업복을 벗겼다고.

“불편할까봐”란 게 이유였지만, 일각에선 근무복에 박힌 사명 때문이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도.

언론 등 외부 시선을 의식해 지침으로 정해진 가이드일 수도 있다는 지적.

 

인천 숙자 엄마의 비밀

인천에 ‘숙자 엄마’로 불리는 무속인이 있다고 함.

정치인들 사이에서 용하다고 소문이 나서 총선과 대선을 앞둔 정치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고.

일례로 92년 대통령 선거에서 ‘왕회장’으로 불린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은 계룡산서 3억짜리 굿판을 벌리기도 했다고 함.  


말 많은 대선후보

야권의 강력한 대선후보 중 한 명이 최근 말이 너무 많아 구설에 오름.

국회서 있은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 질문 하나 당 10분의 시간을 쓴 것.

당시 5개의 질문 동안 50분을 사용했다고.

이에 한 기자가 “그렇게 시간을 많이 쓰면 나머지 질문하고 싶은 기자들까지 순서가 돌아가지 않는다. 말을 줄여 달라”고 요청.

머쓱해하던 그는 이후 질문 당 2분만 사용함.


최순실이 기업에도?

모 업체는 ‘최순실 게이트’에서 정경유착 의혹이 있음.

최순실은 업체 인사에 전방위 적으로 개입한 의혹이 있다고 함.

그런데 이 업체는 지난해 ‘정경유착 차단 감시 시스템’ 등을 도입했다고 함. 이 때문에 내부에서는 감시 시스템은 ‘개뿔’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업체는 그 동안 정권의 전리품처럼 거래돼 온 가운데 이런 관행을 뿌리 뽑기 위해 이 시스템을 도입했었다고 함.

사실상 이 시기 가장 인사전횡이 심했다는 후문.


손 뗄 시기 저울질

O2O 커머스 플랫폼 기업이 심각한 어려움에 처했다고.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이 기업은 최근 몇 년 간 별다른 매출이 없는 상황에서도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받았던 게 사실.

그러나 지난해 역시 특별한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투자자들도 손을 뗄 시기를 저울질한다는 소문이 난무.

심지어 오너와 최대투자자의 커넥션에 대한 억측까지 무분별하게 퍼지는 상황.


그녀가 노는 이유

미녀스타는 특별한 활동도 없이 화려한 스타의 일상을 영위.

든든하게 지원하는 ‘남친’이 있기 때문이라고.

매니저가 스케줄을 잡아와도 펑크를 내기가 일쑤.

매니저가 활동을 하게 만들려고 스케줄을 잡아와도 ‘남친’이 불렀다며 해외로 떠나버리는 게 하루 이틀 일이 아니라고.


딱 걸린 상대역 킬러

‘상대역 킬러’로 유명한 배우 A씨는 최근 행동거지를 조심하느라 바쁘다고.

작품만 했다하면 상대배우와 염문설이 돌고 몇몇은 사실로 드러나면서 상대역 킬러라는 고약한 딱지가 붙었기 때문.

지난해 큰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주인공 팬 사이트에서는 A씨가 상대역으로 결정됐다는 소식에 비상이 걸리기도.

문제는 팬들의 걱정대로 두 사람 사이에 열애설이 터진 것.

발단은 외국 쇼핑몰서 장을 보던 두 사람의 목격담이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부터.

사안이 일파만파 퍼지자 각각 소속사들은 진화에 나섰는데, 서로 다른 말이 나오면서 파장이 커짐.

A씨의 소속사는 허둥지둥 추가 해명 자료를 내놨지만 그마저도 말이 맞지 않아 일을 더욱 크게 만들었다고.

방송 관계자들은 조용히 사귀려던 A씨 커플이 소속사의 실수로 다 들켰다며 어이없어 했다는 후문.

 

알바 하는 재벌 3세

대기업 그룹 오너 3세.

평소 톡톡 튀는 언행으로 소문이 자자한 가운데 편의점 알바를 시작했다고.

사측은 ‘개념청년’이라 포장하고 있지만 일각에선 서민 코스프레 아니냐는 지적이 동시에 제기된다고.

이 같은 사실이 업계에 알려지면서 편의점 담당자도 초긴장 상태라는 전언.
 

< >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