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진실&거짓
화장실도 못 가는 회사
   
 

화장실도 못가는 회사

중견 부품업체서 노조 조합원에 대한 회사 측의 괴롭힘이 심각하다는 소문.

임금 삭감은 가장 뻔한 수법에 불과하다고.

징계 명분을 잡아내기 위해 조합원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자 CCTV 수십대를 동원한 건 공공연한 비밀.

조합원이 함께 걷지 못하게 통제하는 것도 모자라 심지어 커피를 마시거나 화장실 가는 것도 제한을 뒀다고.

화장실을 갔다가 5분만 지나도 전화로 독촉하기 일쑤.

덕분에 상당수 노조원들이 극심한 스트레스와 우울증 등에 시달린다는 후문.

 

치명적인 약점

과거 한때 유력 대권 주자로 분류됐던 모 의원이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지는 요즘 아무런 행보를 하고 있지 않아 눈길.

이와 관련 재계에선 의원이 약점이 많아서라고 보는 분석이 나옴. 의원에 대한 엘시티 관련 이권 개입 연루설까지 돌고 있어 사실상 의원이 대선에 나올 가능성은 앞으로도 희박하다고 보는 시각이 중론.


6시면 사라지는 박사모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박사모 회원들이 시위를 하고 있다고.

이들은 특검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서기 전부터 수차례 집회를 가지면서 열정을 보였다고. 특검 수사가 활발해지자 박사모 시위 빈도도 높아졌다고.

주목할 점은 이들이 저녁 6시만 되면 자리를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진다고 함. 이를 두고 인근 상인은 “알바비 받고 움직이는 사람들 같다”고 입을 모음.

 

단벌 신사의 비밀

바른정당 전 의원의 양복이 기자들 사이에서 관심의 대상. 이유는 수년간 구식의 낡은 양복만 입고 다닌다는 것.

단벌이 의심될 정도. 전 의원은 정계 데뷔 이후 젊은 정치인의 상징으로 통함.

때문에 이미지 메이킹 전략을 위해서라도 양복 한 벌 새로 맞출 법한데 그러지 않고 있어 과연 그가 언제 새로운 양복으로 바꿀지 기자들이 주목하고 있음.

놀라운 사실은 전 의원이 과거 한 양복 브랜드의 모델로 활동했었다는 점.


“와이프를 구하라”

최근 최순실 게이트로 남녀노소 불문하고 고위직 관계자들이 줄줄이 구속되고 있는 상황.

최근에 구속된 한 여성 인사의 남편이 와이프를 구하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닌다고.

이 남편은 법조계 인맥 등을 동원해 현재 상황을 열심히 알아보고 있다고.

한때 이 남편은 아내와 불화설과 불륜설 등으로 입방아에 올랐음.

아내가 구속된 이후로 ‘조강지처’ 살리기에 온몸을 불사르고 있다는 후문.  


은밀한 만남

중견 아이돌 A와 대세 걸그룹 멤버 B가 자주 같이 술을 먹는다는 후문.

술자리가 시작되면 새벽까지 마시는 건 예삿일이라고.

각자의 매니저들은 이들의 행각이 드러날까 노심초사.

A의 지인 중 한 명은 “A와 B는 좋은 오빠동생 사이”라며 “잠자리를 가졌다는 얘기도 듣지 못했다”고 그들을 변호하고 다닌다고.


아들 낳고야 해방된 여배우

한창 인기를 끌던 한 여배우가 결혼과 함께 브라운관서 종적을 감춤.

주연으로 많은 작품을 성공으로 이끌었던 그녀였기에 방송관계자들의 아쉬움은 더했다고.

그랬던 여배우가 최근 다시 활발한 방송활동에 나섬.

하지만 그녀의 방송출연 계기를 아는 몇몇 관계자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않는다고.

그녀가 방송에 복귀할 수 있었던 건 아들을 낳았기 때문이라는 ‘흉흉한 소문’이 돌고 있음.

결혼 전부터 남편이 키스신 촬영 현장에 찾아와 훼방을 놓고, 드라마 출연을 시댁에서 결정하는 등 ‘시월드’의 압박에 시달렸던 그녀가 아들을 낳고 나서야 자유의 몸이 됐다는 후문.


연초부터 독도 표기 논란

금호건설과 계룡건설이 독도 표기 논란에 휩싸이며 연초부터 구설에 올라.

금호건설은 홈페이지에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된 구글맵을 사용했다가 진땀.

계룡건설도 ‘독도’를 ‘리앙크루 암초’로 표기한 지도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돼 뭇매.

두 건설사는 “실무자의 단순한 실수”라는 입장이지만, 네티즌들 사이에선 여전히 뒷말이 무성.

현재는 부랴부랴 지도를 모두 수정한 상태.
 

< >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