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0호 특집> 미제사건 파일6 ③전주 여대생 실종
<1100호 특집> 미제사건 파일6 ③전주 여대생 실종
  • 박창민 기자
  • 승인 2017.02.06 09:58
  • 호수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용의자만 있고 증거가 없다

[일요시사 취재1팀] 박창민 기자 = 평범한 20대 여대생이 홀연히 사라졌다. 전북대학교 수의학과 이윤희씨(당시29세)다. 기다림의 시간은 흐르고 흘러, 오는 6월이면 실종 11년이 되지만 아직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전북대학교 수의학과 4학년이던 이윤희씨는 2006년 6월5일 오후 전주시 금암동 자신의 원룸서 1.5㎞가량 떨어진 전주시 덕진동의 음식점에서 교수, 학과 동료 40여명과 종강모임을 가진 뒤 다음날인 6일 새벽 2시30분께 혼자 살던 집으로 귀가했다.

미궁 속으로…

하지만 이후 이씨의 종적은 끊겼다. 이씨는 서울 모 여대서 통계학과 미술 등을 복수전공으로 6년간 수료하고 2003년 전북대 수의대 3학년으로 편입학했다. 졸업까지는 1학기만 남아 있었다.

경찰은 “당시 이씨가 우울해 보이기는 했지만 특이점은 없었으며 모임 후 동료 남학생의 배웅을 받아 걸어서 원룸에 도착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원룸서 6일 오전 2시59분께부터 1시간가량 데스크톱 컴퓨터로 인터넷 포털사이트를 이용했으며 검색창에 ‘성추행’과 ‘112’라는 단어를 3분간 검색했다. 컴퓨터는 오전 4시21분에 꺼졌고 이후 이씨는 사라졌다. 이씨는 실종 3~4일 전 지갑과 휴대폰 등이 든 핸드백을 날치기당하기도 했다.

하루 뒤인 6월7일 평소 한 번도 결석한 적이 없는 이씨가 결석하자 학우 김모씨는 이씨의 집을 방문했다. 하지만 문은 잠겨 있고 안에서 개들이 킁킁대고 짖는 소리만 들릴 뿐 인기척이 없었다.

김씨는 이씨가 4학년이었고, 통상 졸업생들은 국가고시 준비 때문에 수업을 종종 빠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별일 아닐 거라 생각하고 돌아갔다. 하지만 다음 날인 6월8일에도 이씨가 결석하자 이를 이상하게 여긴 김씨를 비롯한 학과 동기들은 점심때 이씨의 원룸에 찾아갔다.

이때까지만 해도 이들은 이씨에게 점심 먹자고 부르러 간 거였지, 설마 무슨 일이 있을 거라고는 생각지 못했다. 하지만 여전히 문은 잠겨 있고 안에서는 개 짖는 소리만 나자 창문으로 이씨의 집을 살펴보았다. 이상하게도 창문이 열려 있고 방 한가운데 신발을 비롯한 잡동사니가 어질러져 있었다.

혹시 고향인 경기도 남양주에 갔나 싶어 이씨의 부모에게 전화하였으나 집에 오지 않았다는 말을 듣고 비로소 일이 심상치 않음을 느꼈다. 이들은 경찰과 119 구조대를 불러 현관문 디지털 도어록을 부수고 집 안으로 들어갔다. 집 안에는 아무도 없었으며 이씨가 키우던 애완견 2마리만 있었다.

경찰은 친구들에게 "아마 잠깐 어디 갔을 거다"며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학우들은 파출소에 가서 가출신고서를 작성했고 이씨의 부모님이 내려온다는 소식을 듣고 이씨의 집을 청소했다.

결국 학우들이 방 안을 말끔히 청소하는 바람에 경찰은 초기 증거 확보에 실패했다. 창문 틈에서 담배꽁초 하나가 발견됐지만 이마저도 ‘엄마가 보면 화낼 것’이라는 이씨의 언니가 버렸다.

수사가 제자리에 머물자 가족들은 초동수사의 문제점 등을 지적하며 딸의 행방을 찾아 애타게 동분서주하는 한편, ‘전북대 이윤희 실종사건’ 공식 홈페이지를 만들고 실종사건에 좀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경찰에 간곡히 호소했다.

실종자 가족들은 사건 당일 이씨를 원룸 근처까지 데려다준 후 자신은 집으로 돌아갔다고 진술한 김씨를 용의자로 지목,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3년이 넘도록 이씨를 짝사랑해온 것으로 알려진 김씨는 이씨의 머리카락, 이씨가 키우던 애완견의 목걸이 등을 소유할 정도로 이씨에 대한 마음이 남달랐던 인물이다. 경찰은 김씨의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결정적인 물증이 없다며 미제사건으로 처리했다. 하지만 아직 수많은 의문점이 남아있다.

전북대 여학생 홀연히 사라져
6년째 꼬리 물고 있는 의구심

먼저 컴퓨터로 112와 성추행을 검색했다는 점이다. 경찰 수사에 따르면 이씨는 귀가한 이후 컴퓨터를 켜고 <네이버>에 들어가 112와 강제추행을 검색했다. 이 때문에 경찰은 이씨가 종강총회서 성추행 당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했지만 별다른 일은 없었다고 한다.

더 의문스러운 점은 새벽 2시59분부터 새벽 4시21분까지 컴퓨터가 켜져 있었는데 정작 이씨가 검색을 한 시간은 2시59분부터 3시2분까지 약 3분여에 불과했다는 점이다.

이는 이씨가 검색 도중 신변에 위협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들게 한다. 평소 이씨는 TV와 컴퓨터를 한 번 켜놓으면 잘 끄지 않아 TV는 아예 자동종료 기능을 설정했다고 한다.

만약 검색 당일 그녀의 신변에 무슨 일이 일어났다면 컴퓨터의 전원을 끈 사람은 그녀의 실종에 가장 깊이 관여한 사람일 가능성이 농후하다.

이씨의 친구들이 원룸에 들어갔을 때 방이 심하게 어질러져 있긴 했으나 없어진 물건은 이씨가 방에 두고 쓰던 찻상과 공구함에 있던 망치뿐이었다. 사건 전날인 6월5일 이씨는 친구와 함께 깜빡 잊고 집에 두고 온 실험 요령이 적힌 메모지를 가지러 집에 잠깐 들렀다.

이씨가 그 메모지를 찾고 있을 때 그의 친구는 침대에 걸터앉았다. 이 때 침대 바로 앞에 있던 커피 잔 1개가 올려진 찻상을 봤다고 진술했다. 또 이씨가 평소 찻상을 단순히 찻상뿐만이 아니라 식탁, 책상 등 다용도로 활용했고 다리 한 쪽이 헐거워지자 새로 사지 않고 친구에게 다리의 나사못을 조여줄 것을 부탁할 정도로 이 찻상에 애착이 남달랐다고 한다.

하지만 현관문을 부수고 들어왔을 때는 전날에는 분명히 있었던 찻상이 사라지고 없었다.

찻상은 며칠 후인 6월13일 이씨의 아버지가 원룸 주변을 살펴보던 중 원룸 앞 도로변의 폐가구 쓰레기 더미와 밭 언덕 사이의 좁은 틈에서 발견됐다. 찻상은 네 다리가 모두 없어지고 상판뿐이었는데 다리를 뜯어낸 꺠끗한 상태였다. 드라이버로 정교하게 나사못을 돌려 뜯어낸 것으로 보였으며, 망치는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사건 발생 나흘 후 서울서 이씨가 인터넷을 접속 흔적이 발견됐다. 6월10일 저녁에 서울 여의도의 모 호텔서 누군가 이씨의 계정으로 음악 사이트에 접속하고 이메일을 확인했다. 인터넷의 특성상 이씨의 인터넷 계정 정보를 알지 못하는 이상 접속할 수가 없다는 점에서 기묘한 일이었다.

그녀의 흔적들

이 때문에 경찰은 이씨 본인이나 혹은 이씨의 인터넷 계정 정보를 가진 사람이 접속했을 것으로 보고 호텔의 CCTV를 확보해 판독했다. 그러나 CCTV 영상 어디에도 이씨나 이씨의 실종에 관여된 걸로 의심할 만한 인물의 모습은 포착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