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 뺏는 위원장
성과 뺏는 위원장
  •  
  • 승인 2017.01.26 10:16
  • 호수 109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성과 뺏는 위원장

야당의 한 지역지원장이 지역 정치인들의 성과들 자기가 한 것처럼 하는 데 선수라고.

지역 정치인이 한 현안에 대해 촉구 하거나 해결방법을 찾으면 지역위원장은 대번에 기자회견을 연다고 함.

기자회견에서는 마치 자기가 구상해 낸 아이디어인 마냥 이야기를 한다고.

한 지역 정치인은 “그 사람은 마이크 정치에 선수”라며 “그런 식으로 정치하면 결국 시민들이 등을 돌릴 것”이라고 말함.

 

일찍 터트린 샴페인

유력 대선주자 측에서 벌써 논공행상 얘기가 나와 빈축.

당선도 되기 전에 자리 나눠먹기를 하고 있다는 것.

길고 짧은 건 대봐야 아는 건데 벌써 당선된 것처럼 행동하고 있어 구설에 오르고 있는 중.

특히 경쟁 주자들 측 불만이 큰 상황.

논공행상을 직접 거론하는 사람들에게 전화해 항의하는 중.

조물주 위 건물주

국내 중견 증권사. 업계에서는 이 증권사를 그들만의 정체성을 가지고 꾸준히 성장하는 회사로 평가.

증권사의 대표도 자존심은 세지만 확실한 성과로 입지전적인 인물로 평가.

그런 그가 여의도 사옥 근처에서 노인에게 90도 인사를 하는 등 깍듯한 모습을 보여 증권가 사람들이 깜짝 놀랬다고.

알고보니 증권사 사옥은 임대한 사무실이었는데, 그 노인은 증권사가 속해 있는 건물의 주인이었다고.

그 소식이 전해지자 증권가 사람들은 “역시 조물주보다 건물주가 높다”고 말했다는 후문.

제약사 퇴출 칼바람

제약업계 임원들이 퇴출 칼바람에 노출됐다는 소문.

외부에 알려진 퇴사 사유는 건강 등 일신상 이유지만 좀 더 내밀히 들여다보면 조직 갈등이 주된 원인으로 거론되는 분위기.

최근 퇴사한 중견 제약사 임원은 토사구팽 당했다며 울분을 표출했다고.

또 다른 유명 제약사의 임원도 알력 다툼에서 밀려 사표를 냈다는 게 정설.

퇴사한 임원 몇몇은 이참에 외국계 제약사에 둥지를 틀고 복수를 엿본다는 후문.

연이은 토사구팽이 원 소속회사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는 상황.

 

치매 걸린 회장님

한 중견 건설사 회장이 치매에 걸렸다고. 현재 나이는 70대.

병환으로 경영 일선에서 사실상 물러난 상태라고.

하지만 아직 마땅한 후계구도가 정해지지 않아 사내 분위기가 뒤숭숭하다고.

임원들이 누구 라인을 타야할지 도무지 감을 잡지 못하고 있다고.

회장에겐 두 아들이 있는데, 둘 다 시원치 않다는 후문.

소문 덮으려고?

미녀스타 A가 B와의 열애설을 터뜨린 것이 다른 소문을 덮기 위한 술수라고.

A는 유명해지기 전에도 돈 좀 있는 사업가들과 유흥을 즐기기로 유명.

얼굴이 알려지면서 안 좋은 소문이 퍼지자 B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열애설을 터뜨렸다는 것.

이를 모르는 B는 A와의 열애설을 축하하는 사람들의 인사를 받으면 “잘 하면 결혼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하회탈 웃음을 짓는다고.

술만 마시면 스킨십

남자 톱스타의 독특한 술버릇이 알려짐.

영화, 드라마를 넘나들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꽃미남 스타인 그는 술만 마시면 옆에 앉은 사람에게 진한 스킨십을 하는 게 오랜 술버릇.

그의 레이더는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아 오해를 사는 일도 있다고.

한 번은 그의 생일파티에 또 다른 꽃미남 남자 스타가 등장했는데, 거나하게 취해있던 그가 꽃미남 스타를 만지는 모습이 사진으로 찍혀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하기도.

파티에 참석했던 스태프들의 후문에 따르면 꽃미남 스타가 받아주는 바람에 어색한 분위기가 연출됐다고.

사임당만 기다리는 회사

<푸른바다의 전설> 후속으로 지난 26일 SBS 수목 스페셜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가 방송을 시작.

이를 보는 사임당화장품의 기대가 크다고.

일단 제목과 사명이 같아 드라마가 큰 인기를 끌 경우 반사이익이 예상.

특히 자사 모델인 박혜숙이 출연해 더욱 기대가 크다고.

‘리틀 이영애’로 불리는 박혜수는 극중 사임당(이영애)의 아역을 연기.

드라마는 100% 사전 제작됐는데, 지난해 4월 촬영 당시 박혜수는 고생하는 스태프들에게 감사의 뜻을 담아 깜짝 선물을 마련.

선물은 다름아닌 사임당화장품의 화장품 세트였다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