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또 사고친 호란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또 사고친 호란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7.01.17 08:26
  • 호수 109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잘난 척은 혼자 다하더니…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또 사고친 호란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호란

가수 호란(본명 최수진)이 또 사고를 쳤다. 세 번째 음주운전이 적발된 것.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최기식 부장검사)는 최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및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호란을 벌금 7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오전 5시40분…

호란은 지난해 9월29일 오전 5시40분쯤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하다가 서울 성수대교 진입로 부근에 정차 중인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화물차 운전자는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다.

당시 호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6%. 경찰은 호란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혐의(10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 벌금)를 적용,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지난해 10월 검찰에 송치했다.

호란은 대원외고와 연세대(심리학)를 나온 ‘엄친아’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연세대 MIDI 음악 동아리 MAY서 활동하다 2004년 클래지콰이 1집 앨범 <Instant Pig>로 데뷔했다. 2008년부터 음악 그룹인 ‘이바디’에서 보컬을 담당하고 있다.

2013년 3살 연상의 IT계열 회사원과 결혼했으나 성격 차이 등으로 불화를 겪다 2016년 7월 이혼했다.

사실 호란의 음주운전 적발은 처음이 아닌 세 번째다. 이게 더욱 논란이다. 벌금 700만원은 처벌이 너무 약하다는 것이다. 호란은 2004년과 2007년 두 차례 음주운전이 적발돼 벌금형을 선고 받은 전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삼진아웃 제도로 2년간 운전면허 취득이 불가능하다.

지난 음주운전 사고 뒤 호란은 자신의 SNS에 “많은 분들께 실망과 분노를 야기한 제 이번 행동에 대해 진심으로 깊이 후회하고 반성합니다. 죄인으로서 사죄드립니다. 제 잘못입니다. 정말로 정말로 죄송합니다”라며 머리를 숙였으나 이번 음주운전 적발 뒤에는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대원외고·연세대 나온 ‘엄친아’
음주운전 ‘전과 3범’ 사실 들통

호란은 과거 방송된 SBS <두시탈출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해 “과거에는 낮술도 좋아했다. 지금은 아침 중심으로 생활하게 됐다”고 자신의 음주습관에 대해 말한 바 있다.

KBS <시청률의 제왕>에선 호란의 술버릇이 폭로되기도 했다. 당시 가수 레이디 제인은 “홍대서 술 취한 호란을 본 적이 있다”며 “맨발로 길거리를 자유롭게 거닐고 있었는데, 한 손에는 와인잔을 들고 있더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떨까. 이를 살펴보면 한마디로 어이없다는 반응 일색. 특히 호란의 습관적인 음주운전과 검찰의 솜방망이 처벌에 대한 비난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좋아했는데 정말 실망이다. 한번은 실수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3번째면 상습범이다’<love****> ‘방송만 보면 엄청 개념녀인줄…’<mick****> ‘혼자 똑똑한 척은 다하더니 정작 기본도 못 지키는 사람이었네’<eshi****>

‘온갖 잘난 척은 다하고 다니더니 왜 자신은 컨트롤 못해?’<tash****> ‘이 정도면 정신병 수준이다’<bead****> ‘일반인들 평생 한번 걸릴까 말까한 음주단속 3번이나 걸린 거 보면 마냥 술 먹고 운전한다는 거다’<hrma****>

‘뭐든 한 번도 안 해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해보는 사람은 없다고 하지요. 걸린 것만 세번이면 안걸린건 도대체 몇번일까요’<soul****> ‘술 끊어라…방법이 없다’<theb****> ‘이제 고만 좀 나와라’<silv****>

‘정말 한심하다. 연예계에서 퇴출시켜야 한다’<city****>

‘저희 친할머니 횡단보도 건너시다가 음주운전 하는 차에 치여서 돌아가셨습니다. 음주운전은 단순한 실수가 아닌 범죄입니다’<sua2****> ‘음주운전은 살인미수와 같다’<yanu****>

‘음주운전 전과 3범이 벌금 700만원 내고 끝이야?’<jeje****> ‘처벌이 이렇게 솜방망이니 자꾸 하지’<gogo****> ‘삼진이면 구속수사가 원칙 아닌가’<skar****> ‘전과 3범이면 콩밥 좀 먹어야 된다’<sjss****>

‘그냥 3번 이상이면 그냥 면허취소 시켜줘요. 그러다 죄없는 사람들이 죽거나 다쳐요’<momo****>

고작 벌금만?

‘잠재적 살인자이고 상습범을 벌금에 약식기소? 이러니 음주운전이 안 없어지지. 외국에 비해 처벌이 너무 약하다’<cyk3****> ‘역시 대한민국…우리나라에서 잘 돌아가는 건 선풍기 밖에 없다’<ksj9****>


<pmw@ilyosisa.co.kr>

 

<기사속기사> 세 번째 음주운전 벌금만 왜?

호란은 세 번째 음주운전 적발에도 불구하고 벌금 700만원 약식기소에 그친 것일까. 도로교통법상 3번 이상 음주운전에 적발되면 1년 이상 3년 이하 징역이나 500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검찰은 호란을 피의자로 불러 조사한 후 사고 당시 상황이나 피해정도를 고려했을 때 호란이 위험운전을 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또 피해자와 합의했다는 점도 고려해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5년 이하 금고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를 적용해 약식기소했다. <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